?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보길도에서1.jpg

한국의 3대 정원 중 하나인 보길도 세연정의 아름다운 풍경 [사진 : 공동취재단 배영훈 기자]

 

 

• 나도 보길도로 유배되고 싶다


보길도는 섬으로 이루어진 완도군의 서남쪽에 위치한 작은 섬이다. 해발 435m의 격자봉을 중심으로 말굽모양의 산줄기가 굽어 흘러 그 안의 아늑한 곳에 보길도가 펼쳐진다.

세계한인언론인들을 실은 배는 이른 아침 차가운 바닷바람을 제기며 보길도로 달렸다. 윤선도 원림에는 뭐가 있길래 5대양 6대주에서 달려온 언론인 글벗들은 주저하지 않고 보길도로 달려갔을까? 


아, 보길도는 섬이 아니고 그림이었다. 서해바다에서 보길도로 들어오는 바닷물과 산에서 흘러 내리는 물이 만나는 곳곳은 한 폭의 풍경화다. 바닷물은 작은 섬들을 구비구비 휘감으면서 바닷가를 파란 물감으로 채웠고, 바닷가를 잇는 골짜기는 산능성이까지 이어지고 있었다. 

 

윤선도가 머물며 정원을 가꾸었다는 곳으로 버스는 느릿느릿 향해 갔다. 가는 길에 한옥사이로 아름진 소나무 가지는 이방인들을 탄성을 이끌어 내기에 충분했다. 버스에서 내려 윤선도가 지은 정원에 들어선 글벗님은 10분도 안돼 “나도 보길도로 유배되고 싶다”고 유배를 자청했다. 글벗님은 보길도는 유배지가 아니지만 왜 유배라고 느꼈을까?

그곳 풍경 속에, 늘어진 정원 마디마디 마다 슬픔이 드리워져 있기 때문이다.  

     

• 윤선도는 왜 보길도를 택했나?


윤선도는 보길도를 처음보고 “산들이 둘러 있어 바다 소리가 들리지 않아 맑고 소쇄하며 물과 돌이 절승하니 물외의 가경”이라고 탄성했다. 섬이면서 섬 같지 않은 계곡과 산세는 망국의 한과 자포자기를 달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였다. 


보길도는 다른 섬과는 달리 물 걱정이 없다. 수령 200∼300년된 소나무, 서엄나무, 밤나무, 동백나무가 보길도 땅 깊이 뿌리를 박고 있어 대지를 촉촉하게 유지시키기 때문이다. 울창한 나무들이 잡목들과 어울리며 풍부한 물을 머금고, 사시사철 푸르른 자태를 자랑하며 보길도를 지키고 있다.
싱그러운 나무와 깍아지른 절벽, 커다란 돌덩이는 발가벗고 엉덩이를 드러내고, 바닷가 모래는 뽀얀 처녀의 속살을 햇빛에 드러내고 있다.


보길도는 이렇게 윤선도의 한을 안아주고 문학의 낭만을 만들어 내고 있었다.
고산 윤선도는 선조 20년(1587년)에 서울에서 태어났다. 그는 인조 조에 별시 문과를 거쳐 인조의 총애를 받으며 공조정랑을 비롯해 호조, 예조 등 관직을 두루 거친 후, 고향인 해남으로 내려와 50세 되던 해(1636년)에 병자호란을 만나게 된다.

 

윤선도는 호남 제일 갑부로 병자호란이 발발하자 나라를 구하려 500명의 민병을 이끌고 전남 해남에서 인조 임금이 피신해 있던 강화도로 향한다. 하지만 이미 강화도는 함락되고 인조는 호남으로 옮겼다는 소식을 듣고 다시 해남으로 귀환한다. 곧이어 인조가 삼전도에서 청태종에게 항복했다는 소식을 듣고 땅을 치며 통탄한 나머지 여생을 자연 속에 은둔하기로 결심하고 제주도로 향하던 중 풍랑을 만나 보길도에 닻을 내리게 된다.

 

• 세연정 속에 묻어버린 윤선도의 한(限)


제주도에 가려던 윤선도는 왜 제주도가 아닌 보길도에 몸을 내렸을까? 수려한 자연경관보다는 나라를 잃은 한을 남몰래 풍(風)으로 토해내기 가장 적합했기 때문이다. 아무도 닿지 않고 알지못하는 요새와 같은 보길도. 자기 혼자만의 무릉도원을 만들어 풍류에 젖어 오랑캐에게 굴복한 왕에 대한 동정과 애환을 풍류의 흥으로 잊고자 했을 것이다.


윤선도는 보길도야말로 자신의 은둔에 최적이라고 판단하고, 세연정속에 온갖 세속 풍류를 즐길 자리를 만들어 담을 쌓고 누구든 얼씬 못하게 하고 흥에 겨워 마음껏 놀았다. 13년 간 이곳에서 생활하면서 그 일대를 ‘부용동’이라 이름 짓고, 글을 읽던 낙서재를 비롯해 회수당, 동천석실 등을 세우고 즐기면서 대표작인 ‘어부사시사’를 읆었다. 부용동의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시로 만들어 자연인이 되고자 했다. 이처럼 윤선도의 보길도 생활은 온통 풍류를 위한 것이다. 


윤선도는 이곳을 부용동이라고 했다. “지형이 마치 연꽃 봉오리가 터져 피어나는 듯하여 부용(芙蓉)이라 이름 지었다”고 하며, 『고산유고(孤山遺稿)』에서 흥에 겨워 노래하고 있다. 부용동 원림은 그의 조경에 대한 높은 안목을 느끼게 하는 중요한 역사문화명승이다. 윤선도는 당대 최고의 조경가이며, 이곳은 우리나라의 3대 정원으로 손꼽히고 있다. 


• 보길도 바다는 윤선도의 눈물과 바람


윤선도의 유적지에서 단순히 향락만을 위한 장소로 보길도를 구상한 것이 아닌 듯 하기에 "이건 도대체 뭐지?" 머리를 세게 맞은 듯 하다. 낙서제 서편에 대규모 구조물 흔적은 무엇인가? 수고시설, 세연정에 설치된 봉화대, 기상관측 시설은 군사 시설로 군병과 함께 살았다는 것 아닌가? 


그럼 윤선도는 자포자기 풍류객이 아니고 보길도에서 은둔처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일종의 군사 전략지라는 것인가? 윤선도의 풍류와 가무의 정원은 군사적 목적을 숨기기 위한 연막전일까?

고산 윤선도는 1671년 85세의 나이로 그가 지은 낙서제에서 죽을 때까지 일곱 차례나 부용동을 드나들며 생활했다. 그는 바다를 바라보며 어부사시사를 짓기도 하고, 술을 마시고 울면서 노래를 부르고, 가야금을 타고, 계담에 배를 띠우고 낚시를 하기도 했다. 


5대양 6대주에서 우리 글쟁이 벗님네들은 나라를 생각하면서 보길도에 부용지를 짓고 때를 기다리는 윤선도와 다를 바 없다. 말과 문화가 다른 그곳에서 부용지를 짓고 조국을 향한 마음에 어부사시사 펜을 다시 부여 잡고 있다.


【한국(완도)=세언협공동취재단】 정선 기자

 

보길도에서2.jpg

보길도 세연정의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한 세계한인언론인들 [사진 : 공동취재단 배영훈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제5기 세언협 공동취재단을 운용합니다. file 프랑스존 2019.04.26
공지 [OK저널] 세계한인언론인협회 file 프랑스존 2017.10.28
82 “세언협의 힘찬 비상에 날개 단 공동취재단” file 프랑스존 2019.05.08
81 세계한인언론인들 '나비의 도시 함평에서 날다' file 프랑스존 2019.05.04
80 완도군 해양축제 ‘장보고수산물축제’ file 프랑스존 2019.05.04
79 2019 ‘장보고한상 어워드’ 공모, 7월말 마감 file 프랑스존 2019.05.04
» 세연정 속에 묻어버린 윤선도의 한(限)과 풍(風) file 프랑스존 2019.05.03
77 5월 광주의 비망록 file 코리아위클리-플로리다 2019.05.03
76 광주 국립 아시아문화전당(ACC)을 돌아보며 file 좋은아침 2019.05.02
75 [인터뷰]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정영수 총재 file 프랑스존 2019.05.02
74 뉴미디어 활용한 새로운 콘텐츠 시장 활짝 열려 - 박창신 캐리소프트 대표 특강 file 케냐GBS 2019.05.01
73 이종걸 의원,  '평화를 위한 독립운동 계속돼야' file 프랑스존 2019.05.01
72 세계한인언론인들, 빛고을 광주에서 5월과 마주하다 file 프랑스존 2019.05.01
71 급변하는 뉴 미디어 시대, 이해와 대처 필요 file 뉴스브리핑캄보디아2 2019.04.30
70 '100년의 미래, 재외동포와 함께' 세계한인언론인대회 개막 file 프랑스존 2019.04.29
69 독립운동에서 음미하는 ‘동맹’ file 세언협 2018.09.28
68 ‘사실’을 넘어 ‘진실’을 찾아 가는 쪽으로 질적 변화 file 세언협 2018.09.28
67 통합의 날개 단 세계한인언론인협회 '내일을 향해 힘차게 비상하다' file 프랑스존 2018.04.18
66 이낙연 총리, 세계 한인 언론인들과 만나다! file i뉴스넷 2018.04.17
65 세계한인들의 소통채널, '세계한인' 창간 file 프랑스존 2018.04.17
64 한옥마을을 거닐며 전주를 생각하다 file 코리아위클리-플로리다 2018.04.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