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세계한인언론인협회 "일제 잔재 청산이 진정한 보복"

 

전세계에서 활동중인 세계한인 언론사, “일본 무역보복은 군국주의 역사인식”
세언협, 일본 경제무역보복에 규탄성명서 … 경제주권·사법주권 침탈은 ‘21세기 침략’

 


한국 정치권과 지방정부는 물론 전 세계 한인 단체들이 일본 아베정권의 경제보복과 관련한 성명서를 쏟아내고 있는 가운데, 세계한인언론인들이 남다른 성명서를 내놨다. 

지난 7일(수) 세계한인언론인협회(이하 세언협. 회장 전용창)가 발표한 성명서는 “일본이 자행한 경제침략에 대한 대한민국의 진정한 보복은 친일잔재 청산”이라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는 일본 아베정권의 이번 조치가 100여년전 한반도를 강제 무단점령했던 일본의 역사의식과 뿌리를 같이한다는 인식에서 출발한다. 

전 세계 750만 한인동포들의 여론을 수렴하고 권익을 대변하는 재외 한인언론인들의 연합체인 세언협은 이번 성명서에서 일본의 경제무역보복을 ‘심각한 침략행위’로 규정했다.

세언협은 “일본의 이번 조치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의 위자료 청구권을 인정한 대한민국 대법원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보복”이라며 이는 “오늘의 대한민국을 100년전 자신들이 유린했던 식민지 조선쯤으로 여기는 군국주의 역사인식이 그대로 반영된 ‘경제주권’ 침략이며, 인류 보편적 가치와 민주주의 대원칙에 근거한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결을 무시하는 ‘사법주권’ 침략”임을 분명히 했다. 

세계한인 언론인들은 성명서에서 “전범국가의 잔인한 위선을 경제보복으로 가리려는 일본 정부의 악의적인 의도에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과거사 반성없이 구시대로 회귀하려는 일본의 군국주의 시도에 엄중한 경고를 보냈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제국주의 야욕 따위에 먹잇감이 되는 힘없는 약소국이 아니다”고 강조한 세언협은 “일본 정부는 구시대적 경제보복을 즉각 철회하고, 과거사에 대한 책임있는 자세로 전범국가로서의 진심어린 사과와 정당한 배상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성명서에서 세계 한인 언론인들은 “진정한 보복은 철저한 친일 잔재 청산으로 완성된다”고 힘주어 말한다. 

성명서는 “올해로 광복 74주년이다. 100년전 군국주의 망령에 사로잡혀 오늘날까지 시대착오적 침략행위를 자행하는 21세기 일본의 경제침략을, 아직까지 남아있는 친일 잔재 청산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일본의 왜곡된 역사인식에 기인한 이번 사태의 해결점이 ‘친일잔재 청산’에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일본의 경제침략을 단호히 분쇄하고 각 분야에 얽혀 있는 경제 예속의 끈을 확실히 끊어내는 기회로 승화해야 한다”고 밝혀, 70년이 넘는 긴 세월동안 획기적인 민주발전을 이뤄내면서도, 여전히 일본에게서 벗어나지 못한 경제산업분야의 예속성을 끊어내는 계기로 삼을 것을 당부했다.

“이제 우리 차례다. 진정한 보복은 철저한 친일잔재 청산이다”고 외친 세계한인언론인들은 성명서를 통해 “한반도와 전 세계 한인 동포들이 하나된 함성으로 외치는 No Japan 운동에 적극적인 지지와 동참을 천명”하며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제2의 항일투쟁’ 전선에 앞장설 것을 선언했다. 

세계한인언론인협회는 50여개국 80여개 도시에서 180여 한글미디어들이 회원사로 가입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사단법인으로 지난 2002년부터 매년 봄과 가을에 고국을 찾아 세계한인언론인대회와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해 왔다. 

 

최윤주 기자_텍사스 한국일보|i뉴스넷 choi@koreatimestx.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2 헌법재판소 ‘선천적 복수국적자법’ 공개변론 개최 newfile 세언협 2019.12.10
101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투표하려면 신고ㆍ신청하세요 file 세언협 2019.11.15
100 한국무역협회 '세계 속의 한국 제품 온라인 컨테스트'개최 file 세언협 2019.11.13
99 ‘여수 시민과 함께 하는 소통 프로그램’ 풍성 file 세언협 2019.10.23
98 제18차 세계한상대회, 여수 세계엑스포박람회장서 개막 file 세언협 2019.10.22
97 “산삼항노화 엑스포, 세계에 알려주세요” file 세언협 2019.10.11
96 “군민이 살 길은 산삼뿐”... 꿈을 현실로 만드는 사람 file 코리아위클리-플로리다 2019.10.11
95 세언협-함양산삼엑스포, 업무협약 체결 file i뉴스넷 2019.10.10
94 하늘 아래 가을을 품은 산청 file 세언협 2019.10.10
93 진주남강에 밝힌 7만 유등은 순국의 얼 file 한인포스트 2019.10.10
92 천년고도 진주, 글로벌 문화축제도시로 발돋움 file i뉴스넷 2019.10.10
91 세계한인언론인협회, “힐링 산청에 빠지다" file i뉴스넷 2019.10.10
90 “재외동포 비례대표,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file 세언협 2019.10.09
89 비핵화 협상, "매우 어려운 과정" file 세언협 2019.10.09
88 "미디어 활용한 공공외교, 국가 경쟁력 높인다" file 키르기즈_주간아리랑 2019.10.08
87 제9회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 ‘개막’ file i뉴스넷 2019.10.08
86 ‘2019 세계한인회장대회’ 성황리 개최 file i뉴스넷 2019.10.07
85 2019 세계한인회장대회 개막식 열려 file 키르기즈_주간아리랑 2019.10.03
» 세언협 “일제 잔재 청산이 진정한 보복” file i뉴스넷 2019.08.08
83 “세언협의 힘찬 비상에 날개 단 공동취재단” file 프랑스존 2019.05.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