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png

▲ 마카오의 명물, 상파울루(Sao Paulo Cathedral) 대성당 터 야경

 

홍콩과 그렇게 멀지 않는 거리인 1시간이 채 안되는 곳에 위치한, 또 하나의 동양의 진주인 마카오(Macao). 홍콩에 사는 교민들은 마카오에 자주 오는 사람들이 많다. 그렇지만 아쉽게도 대부분의 홍콩 교민들은 마카오를 그저 카지노만 즐기는 곳 내진 향락의 도시 정도로만 알고 있다.

 

물론 카지노를 즐기는 곳이고 향락의 도시인 건 맞는 말이다. 그러나 마카오에 거주하는 사람으로서, 마카오는 생각했던 것보다 더 오랜 역사를 갖고 풍부한 스토리를 갖고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다.

 

우선 마카오는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고, 카지노도 좋지만 마카오에 즐비한 포르투갈 사람들이 남긴 흔적들, 포르투갈과 중국의 만남의 흔적들을 견학해보는 것도 한 번쯤은 좋은 일이다. 특히 개인적으로 카지노가 있는 코타이도 좋지만, 되도록이면 마카오에 왔으면 역사지구인 마카오 반도를 주로 구경할 것을 감히 권장하는 바이다. 마카오 반도에는 중세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많은 역사적인 건물들이 있고 모두가 현재 사람이 살며 쓰이는 건물들이라, 반도 지구 전체가 하나의 살아있는 박물관이다.

 

한국 관광객들에게 유명한 장소인 세나도 광장(Largo Do Senado)에 가면 수없이 많은 스페인/포르투갈 양식의 유럽식 건물들이 즐비하다. 아줄레주라고 부르는 포르투갈에서 직접 공수해 온 타일이 온 바닥에 깔려있고, 이 타일은 세나도 광장뿐만 아니라 마카오 반도 전 지역에 깔려 있다. 그리고 현재 식당, 가게, 사무실, 학교, 관공서 등으로 쓰이는 마카오 반도의 유럽식 건물은 모두 15세기 대항해시대 때 포르투갈인들이 만든 건물을 그대로 쓰고 있다. 아시아에서 아주 보기 드문 오래된 서양식 건물들이다.

 

당장 일상생활을 하는 공간 하나하나가 살아있는 유적지요 살아 숨쉬는 박물관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아시아에서 보기 힘든 이베리아 반도의 문화유산들이다.

 

유럽인들이 남긴 유산뿐만 아니라 이 곳의 원래 주인인 중국인들이 남긴 건물들, 중국 역사의 흔적들도 많다. 마카오 반도에는 이름의 유래가 된 아마사원이 있는 묘각(廟角, Barra)을 비롯해 반도 전 지역에 오랜 중국 건물들이 깔려있고 이 모두가 중세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리고 중국 주하이(珠海)와 접경하는 북부 국경(關閘, Portas Do Serco) 지역에는 신중국의 아버지인 중국의 국부(國父) 손문 선생을 기념하는 중산기념공원까지 있다. 마카오 반도에서는 이렇게 이베리아와 중국의 문화유산을 모두 접하고 배울 수 있다. 단순히 카지노만 하고 가기에는 너무 아깝다고 본다.

 

또 하나의 볼거리는 바로 교회다. 마카오는 유럽인들이 중국선교 기지로 사용한 땅이며, 가톨릭은 물론 개신교 역시 유럽에서 마카오를 통해 중국에 전해졌다. 최초의 중국어 성경이 마카오에서 번역되었고, 중국인 최초의 개신교 신자가 이 곳에서 세례를 받았다. 더구나 중국어 성경을 번역한 영국 선교사인 로버트 모리슨(Robert Morrison)이 이 곳에 있는 신교도 묘지에 묻혀있기도 하다. 가톨릭 입장에서도 마카오는 한국인 최초 사제인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가 사제서품을 받은 곳이기도 하다. 마카오는 엄연한 성지(聖地)에 해당하는 곳이기도 하다.

 

과연 볼거리만 있을까? 그렇게 말한다면 너무 섭섭하다. 살아 숨쉬는 박물관이라 할 수 있는 볼거리들뿐 아니라 먹거리도 있다. 마카오의 로컬식당에서 맛볼 수 있는 먹거리들은 포르투갈 음식과 중국 음식이 모두 존재하며, 특히 한국은 물론 아시아 대부분 국가들에서 맛보기 힘든 포르투갈 음식들을 여기서는 흔히 접할 수 있다.

 

대표적인 포르투갈 음식으로는 흰살생선인 대구로 만든 바칼라우가 있으며 문어 샐러드인 인살라타 디 폴포, 인도에서 전해진 커리(카레)가 포르투갈 식으로 재해석된 빈달루 커리가 있다. 그 외 홍콩으로 건너간 간식거리 에그타르트도 원래 포르투갈 요리이며 마카오에서 시작되었다. 마카오에서 홍콩으로 이주한 사람들이 음식 문화까지 같이 퍼뜨린 것이다. 밀크 푸딩 역시 마카오에서 시작된 포르투갈 간식거리이며 이순우유공사에 오면 원조 밀크 푸딩을 맛볼 수 있다. 그 외 마카오식 차찬텡은 홍콩의 차찬텡하고는 또 다른 분위기로, 홍콩 차찬텡이 중국음식과 영미권 음식이 만났다면 마카오 차찬텡은 포르투갈/스페인 음식과 중국음식이 만난 곳이다.

 

언어에 있어서도 마카오는 특별한 곳이다. 마카오에 오면 난 한번쯤은 시내버스나 미니버스 등 현지인들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을 타 볼것을 권한다. 왜냐하면 대중교통에서는 아시아에서 접하기 힘든 포르투갈어를 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먼저 마카오 시내버스 노선도는 중국어와 포르투갈어가 병기되어 있으며, 정류장 이름 역시 포르투갈어로 되어 있다. 그리고 시내버스 안내방송도 포르투갈어/광동어/만다린의 세 가지 언어로 나온다. 홍콩에서는 영어가 공용어인 반면 마카오는 포르투갈어가 공용어이며 모든 공문서는 포르투갈어로 작성되는 게 원칙이기 때문이다. 마카오의 포르투갈어는 비단 공문서나 대중교통 안내뿐 아니라 실생활에서도 꽤 널리 쓰인다. 시내버스를 타면 포르투갈어로 대화하는 시민들도 꽤 볼 수 있다. 그리고 의사나 변호사, 회계사 등 많은 전문직 종사자들이 아직도 포르투갈 사람들이라 이들과의 대화에는 포르투갈어가 필수적이기도 하다. 포르투갈이 과거 동양을 스페인이 미대륙을 각각 갈라 먹었음에도 다른 동양 나라들은 포르투갈의 힘이 약해지자 빼앗긴 반면 마카오만 1999년 중국 반환 전까지 포르투갈 땅으로 계속 남아 있었기에 가능한 일인 것이다.

 

한국인 대부분은 마카오 하면 카지노만 생각하고 볼 게 없다는 편견 아닌 편견이 있다. 그래서 마카오에 거주하고, 마카오를 아끼는 사람으로서 안타깝다. 마카오는 결코 카지노만 있는 게 아니다. 마카오에 오면 카지노도 좋지만, 중국과 남유럽이 만나는 역사와 문화의 현장을 한번 답사해 보는 것도 좋은 일이라고 본다.

 

마카오거주 위클리홍콩 독자 김범진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14.png (File Size:417.9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재선 험로 트럼프, 볼턴 해임하고 ‘북한 앞으로!’

    [시류청론] 급물살 타는 4차 북미정상회담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미국의 끈질긴 북미 대화 요청에도 북한의 계속적인 무대응으로 그간 교착상태에 있던 북미 관계가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 해임 이후 급물살을 타고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재선 험로 트럼프, 볼턴 해임하고 ‘북한 앞으로!’
  • 북경에서 즐긴 ‘농구월드컵’ file

    FIBA 농구월드컵 직관기     Newsroh=노정훈 칼럼니스트         2019 FIBA 농구 월드컵의 개최국이 중국으로 결정되면서 중국에 온 뒤 한동안 즐기지 못하였던 농구 경기 직관을 다녀왔다. 북경 시내 서쪽 외곽에 위치한 우커송 경기장을 다녀왔다.   우커송은 지금은 ...

    북경에서 즐긴 ‘농구월드컵’
  • 홍콩트래킹 - 깜 쿠이 석탱(Kam Kui Shek Teng) file

      Kam Kui Shek Teng은 사이쿵 East Country Part 내에 북쪽 아이린스 저수댐에 위치하고 있다. 총 5.7 키로미터의 트래킹 코스는 태고적의 모습이 그대로 간직되어 있는 듯 신비롭다. 거대한 바위가 봉우리 꼭대기에 두꺼비 모양처럼 서있다. 이 거대한 바위에서 내려...

    홍콩트래킹 - 깜 쿠이 석탱(Kam Kui Shek Teng)
  • 홍콩비즈니스 “나는 이렇게 한다”(1편) - 홍콩의 산업현황 file

    “주홍콩대한민국총영사관과 KOTRA 홍콩무역관, 유니월드 회계법인의 협업으로 발간된 홍콩 진출 가이드북 <홍콩 비즈니스 나는 이렇게 한다>의 유용한 정보들을 시리즈별로 요약해서 소개하고자한다. 중국과 동남아 진출을 위한 관문에서 대만구의 중심핵으로서의 지위를...

    홍콩비즈니스 “나는 이렇게 한다”(1편) - 홍콩의 산업현황
  • 강대국 틈새에서 요동 치는 한반도 정세… 당당하고 자주적인 주권...

    [허리케인] 일본의 경제도발과 동북아 정세   ▲ 겨레하나 회원들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대한 규탄 촛불집회를 열고 아베 규탄과 '친일적폐'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 이희훈   (LA=코리아위클리) 박문규 (캘리포니아 ...

    강대국 틈새에서 요동 치는 한반도 정세… 당당하고 자주적인 주권 국가 확립해야
  • 장묘(葬墓)와 벌초(伐草) file

    Newsroh=황룡 칼럼니스트         처서가 지나면 따가운 햇볕이 누그러져 풀이 더 자라지 않기에 조상님 묘의 풀을 깎아 벌초를 한다. 사는 게 바빠서 일까, 아니면 소흘한 건지 언제부턴가 벌초대행업이 성황을 이루고 메뚜기 처럼 한 철 바쁘다고 한다.   벌초(伐草)는...

    장묘(葬墓)와 벌초(伐草)
  • 일본 말고, 영주여행 file

      Newsroh=황룡 칼럼니스트         올해는 한국의 서원 9곳이, 지난해엔 영주 부석사와 양산 통도사, 해남 대흥사 등 한국의 산사(山寺) 7곳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登載(등재)됐다.   "영주 부석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절인데 아름답다는 말로 장쾌함을 ...

    일본 말고, 영주여행
  • 내 마음속 깊이 간직한 어머님 사진

    단 하나밖에 없는 사진, 매년 CD에 충실하게 복사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집에 불이 나면 여러분은 뭐를 제일 먼저 들고 집밖으로 뛰어 나가겠습니까? 대부분의 미국시민들은 가족사진첩을 들고 뛰어나가겠다고 대답을 합니...

    내 마음속 깊이 간직한 어머님 사진
  • 집 잘 팔려면 성 요셉상을 파묻어라?

    [생활칼럼] 미 민간전통, 근래 부동산 활기에 힘입어 표출   ▲ 아마존 닷컴에 올려진 성 요셉상 상품들. ⓒ 코리아위클리   오랜 기간 죽었던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띄면서 미국의 일부 매스컴들은 그동안 민간에서 믿거나 말거나 식으로 행해져 왔던 '성 요셉상 땅속에 ...

    집 잘 팔려면 성 요셉상을 파묻어라?
  • 대학 사교클럽, 인간관계 형성엔 좋지만...

    술 문화와 인종차별적 성격도 있어 (워싱턴디시=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이번 주에는 오늘날의 대학생활에 있는 사교 활동의 기회들과 사람을 만나고 사귀는 문제에 대하여 말씀 드리고자 한다. 미국 대학에도 우리나라에서 동아리라고 부르는 (전...

    대학 사교클럽, 인간관계 형성엔 좋지만...
  • "아주머니, 대단히 미안하고 감사합니다" file

    할멈 장례식에 참석한 어느 분께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잘 알지도 못하는 분이 우리 할멈 장례식에 참석해 주신 것에 우선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그날 장례식장에서 처음 뵙는 아주머니께서 부조금 접수와 식권은 어디에서 받느냐고 질문을 하셨을 때 나는...

    "아주머니, 대단히 미안하고 감사합니다"
  • 검찰 개혁은 문재인 정부 성패의 열쇠

    요즘 한국 사회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한편의 서스펜스 영화보다 더 드라마틱하다. 한 달 넘게 휘몰아친 ‘조국 대전’의 광풍은 때마침 한반도를 강타한 13호 태풍 링링보다 더 강렬했다. 이 땅위에 사는 국민들, 아니 해외에 나와 있는 동포들까지도 태풍의 ...

    검찰 개혁은 문재인 정부 성패의 열쇠
  • ‘평양의 택시가 줄어든 까닭’ file

    北바로알기 Phila 강연회     Newsroh=로창현 칼럼니스트         “몸물비누. 귀전화..정말 재미있네요.”   필라델피아에 갔습니다. 6개월여만의 방문이네요. 8일 필라델피아 인근 블루벨의 가야 레스토랑에서 ‘통일기러기 로창현기자의 北바로알기 동포간담회’가 열렸...

    ‘평양의 택시가 줄어든 까닭’
  • '기레기 언론'과 '정치검찰' 꺾은 문재인 정부

    [시류청론] 조국 법무장관 임명, 사법개혁 향한 큰걸음 내디뎌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월 9일 법무부 장관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임명하면서 “의혹만 가지고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된다”고 했다. 언론과 자유한국당(...

    '기레기 언론'과 '정치검찰' 꺾은 문재인 정부
  • [홍콩] 마카오, 언제까지 카지노만 가실건가요? file

    ▲ 마카오의 명물, 상파울루(Sao Paulo Cathedral) 대성당 터 야경   홍콩과 그렇게 멀지 않는 거리인 1시간이 채 안되는 곳에 위치한, 또 하나의 동양의 진주인 마카오(Macao). 홍콩에 사는 교민들은 마카오에 자주 오는 사람들이 많다. 그렇지만 아쉽게도 대부분의 홍...

    [홍콩] 마카오, 언제까지 카지노만 가실건가요?
  • [홍콩] 기자의 눈 - 홍콩의 구석구석 탐방, 半폐가 마을, Lai Chi... file

      300년 된 Lai Chi Wo 마을은 한때 북동부 뉴 테리토리에서 가장 풍요로운 마을 중 하나였다. 주로 Hakka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홍콩에서 가장 오래된 지역 중의 시골 마을이다. 이 마을은 사찰과 맹그로브 나무, '5개의 손가락'으로 불려지는 녹나무를 포함하여 ...

    [홍콩] 기자의 눈 - 홍콩의 구석구석 탐방, 半폐가 마을, Lai Chi Wo 荔枝窩
  • [홍콩] 기자의 눈 - 홍콩 반정부 시위대들의 ‘美를 향한 도움요청... file

      지난 8일(일), 수만 명의 반정부 시위대들이 센트럴 채터 가든에 모였다. 이들은 미국 영사관으로 이동하여 ‘홍콩인권 및 민주주의 법’을 미국의회에서 통과해줄 것을 촉구하였다.   시위 리더자는 “진압경찰의 총이 우리를 향해 겨누고 있어도 별모양의 배너(성조기)...

    [홍콩] 기자의 눈 - 홍콩 반정부 시위대들의 ‘美를 향한 도움요청’을 바라보면서
  • 첼시에서 펼쳐진 ‘가을의 아우라’ file

    9인 한인작가 작품전시 K&P Gallery 감상기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지난 9월 5일 목요일 첼시 K&P Gallery에서 두번 째 '프로젝트 그룹 전시' 오프닝이 있었다. 총 3주의 전시기간중 첼시에서는 일주일동안만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화풍도 개...

    첼시에서 펼쳐진 ‘가을의 아우라’
  • 성큼 다가온 뉴욕의 추석 file

          추석은 양력으로 9월 13일이지만 뉴욕은 일찌감치 한가위 분위기가 풍기고 있습니다. 곧 추석대잔치가 열리고 맨하탄에서도 연례 행사인 코리안 퍼레이드가 추석 시즌에 맞춰 개최됩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일찍 추석을 맞이하는 곳은 한국 사찰들입니다. 추석 ...

    성큼 다가온 뉴욕의 추석
  • 영화배우와 탤런트 file

    후쿠시마재앙은 진행형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새벽 2시 30분 출발했다. I-81을 따라 남쪽으로 달렸다. 100마일도 가지 않았는데 전화가 왔다. 야간 디스패처다. 커네티컷으로 리파워를 할 수 있냐고 묻는다. 30마일 거리에 있다고. 웬만하면 리파워해주겠는...

    영화배우와 탤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