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61)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27751862_1532799350151667_6688656242740277315_n.jpg

 

 

쌍화점에 쌍화 사러 갔더니 회회아비가 내 손목을 꽉 쥐네. 이 말이 가게 밖으로 나가면 조그만 새끼광대 내가 그런 것으로 알리라. 그곳에 나도 자고 싶구나.

 

악장가사에 있는 고려가요 ‘쌍화점(雙花店)’이다. 회회(回回)아비는 페르시아, 아랍인을 말한다. 이 사람이 고려에서 만두가게인 쌍화 가게를 하며 고려 여인을 희롱하는 모습이다. 아마 만두는 고려시대 때 페르시아, 아랍인들에 의해 우리나라에 전해진 모양이다. 우리나라와 이란의 교류의 역사는 한참 오래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오늘이 설날이다. 멀리 떨어졌던 가족도 한자리에 모이는 설날에 홀로 떨어져 낯선 거리를 달리는 마음이 휑하다. 설날 제일 아쉬운 것은 뭐니 뭐니 해도 떡만둣국을 먹지 못한 것이다. 우리민족은 언제부터인가 설날 떡만둣국을 먹기 시작하였다. 새해 첫날 장수를 기원하며 길게 늘인 가래떡을 재복을 기원하는 의미까지 더해서 엽전 모양으로 둥글게 썰어서 복주머니처럼 만든 만두를 넣어서 먹으며 복을 빌었던 것이다.

 

만두의 유래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있지만 제갈공명이 사람의 머리로 제사를 지내라는 권고대신 양고기와 돼지고기를 섞어 소를 만들어 밀가루로 사서 사람 머리 모양을 만들어 신에게 제사를 지냈다는 설과 탄수화물 섭취가 부족한 몽골인들이 밀가루로 고기 속을 넣어 만들어 먹었다는 두 가지 설이 가장 유력하다. 그러나 제갈공명이 만들었다는 가설은 나관중의 소설적 상상력이라는 설도 만만치 않다. 아무튼 이 만두도 실크로드를 타고 유라시아 전역에 퍼지게 되었다. 이름도 만띄, 만트, 만터우, 만두 등 이름과 형태도 닮았다. 이 만두가 이탈리아로 건너가서는 라비올리나 뇨끼가 되었고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추추바라, 러시아에서는 펠메니라고 불린다.

 

 

27858569_1532799786818290_2399317981917409386_n.jpg

 

 

한국과 이란의 기록에 남은 가장 오래된 인연은 페르시아의 상인 술라이만이 851년 쓴 여행기에 “중국 바다 건너에 신라가 있다”고 언급하면서부터이다. 페르시아, 아랍 상인들이 본격적으로 한반도에 진출하는 시기는 8세기에서 9세기경이다. 비잔틴 제국의 수도 콘스탄티노플과 이슬람 제국의 바그다드, 당나라의 수도 장안 그리고 신라의 서라벌을 잇는 실크로드는 문화적 유행과 과학적 성과를 거의 동시에 누리는 유라시아의 황금시대를 맞는다.

 

이때 전 세계는 전쟁이 없이 평화가 가득한 태평성대(太平聖代)를 맞는다. 부가가치가 높은 교역품이나 패션은 낙타를 이용한 육상 실크로드나 바닷길을 이용한 해상 실크로드를 통해서 6개월이면 운송이 가능했다. 8세기 장보고가 중국, 한국, 일본을 잇는 동북아의 해상권을 장악하고 있을 때는 중국을 통한 간접교역이 주를 이루었지만 장보고 이후에는 페르시아, 아랍 상인들이 직접 한반도로 들어와 서라벌에는 이슬람 집단 거주지가 생길 정도였다고 한다.

 

 

27858593_1532799836818285_5023841173286328036_n.jpg

 

 

삼국유사에 전해져 내려오는 처용가의 처용은 동해 용의 일곱 아들 중 하나로 소개되었다. 그는 왕을 따라 궁에 들어와 정사를 보좌했는데 왕은 그의 마음을 잡아두기 위해 아름다운 여인을 아내로 맺어주고 벼슬을 내려주었다. 설화에 따르면 그녀가 너무 아름다워 역신이 흠모(欽慕)했다. 역신은 사람으로 변해 처용이 없는 밤 그의 아내와 동침했다. 이때 밖에서 돌아온 처용이 두 사람이 누워 있는 것을 보고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었다고 한다. 동해 용의 아들 중 하나로 묘사된 처용은 해상 실크로드를 타고 온 페르시아의 상인일 가능성이 많다.

 

고려 때는 이란과의 교류가 더욱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져 예성강 하구의 벽란도에서 이들은 개성상인들과 직거래를 하게 된다. 교동도에는 그들이 와서 묵었던 사신관 터가 남아있다. 예성강 하구의 조강은 옛날부터 유라시아 대상들이 다니던 길이다. 이곳은 물이 깊어 선박이 자유로이 통행할 수 있고 고려의 수도였던 개경과 가까워 국제 항구로 발전하였다.

 

카스피 연안의 반다르에 안잘리라는 도시의 복잡한 재래시장 거리를 달리고 있었다. 재래시장은 어디를 가나 극성스럽게 삶을 꾸려가는 사람냄새가 나서 좋다. 야채와 과일의 풋풋한 냄새와 생선의 비린내와 사람냄새의 앙상블이 최고다. 이 근방에는 호도 산지가 유명한가보다. 천안의 호두과자처럼 호두과자 가게가 많이 눈에 띈다. 이곳에서는 잘 포장된 유명상품이나 백화점에서 느낄 수 없는 날 것 같은 싱싱한 매력이 있다. 무엇보다도 말만 잘하면 한 움큼 더 주는 인심이 있는 것도 좋고 가격을 깎을 수 있는 흥정의 공간이 있어서 좋다.

 

 

27972805_1532799470151655_1421418031758311745_n.jpg

 

 

차가 뒤에서 갑자기 정차를 해서 나를 세우더니 “안녕하세요!”하고 정확한 한국말로 어떤 사람이 반갑게 인사를 한다. 그가 부지런히 쫒아와 나를 세운 이유는 안산에서 1년 8개월 정도 근무해 한국과 정이 들었던 게 다였다. 레자라는 이름의 이 사나이는 짧은 기간 살았는데도 한국말을 참 잘한다. 마침 이란에 들어와서 환전할 곳도 못 찾고 현금인출기도 외국인 카드는 안 되고 카드사용도 못 해서 애를 먹고 있었는데 이 사람 도움으로 비상금으로 숨겨둔 미화 400불을 급하게 은행에서 환전하였다. 유로는 테헤란이나 가야 환전이 가능하다고 한다.

 

이란이 이번 평화마라톤의 11번째 나라인데 이란 사람들만큼 한국 사람을 좋아하고 반기는 사람들은 처음 보았다. 손을 흔들고 차의 경적(警笛)을 울려주는 사람은 셀 수도 없이 많고, 달리는 나의 모습을 저만큼에서 발견하고는 동영상을 찍거나 사진을 찍는 사람도 많고 가게에 음료수라도 사러 들어가면 기념사진을 찍자고 한다. 어떤 사람은 차를 운전하면서 두 손을 핸들에서 놓고 박수를 쳐주는 사람도 있다. 경찰도 지나가는 우리를 세워서 주몽을 보았다고 하며 송일국을 언급하며 엄지손가락을 올리기도 한다.

 

오늘이 설날인데 떡국을 못 먹어 아쉬워하는 우리가 점심을 햄버거로 때우려 들어갔는데 식사비를 받지 않겠다고 한다. 아들과 함께 지나가던 아주머니는 사진을 함께 찍고 가더니 다시 돌아와 자기 집에 가서 식사라도 대접하겠다고 같이 가자고 하는데 오늘 일정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하니 못내 아쉬운 표정을 지으며 돌아갔다. 유라시아 길에는 정말 사랑과 인정이 넘친다. 떡국은 못 먹었지만 사랑과 인정을 넘치도록 먹었으니 올 한해 건강하게 유라시아 완주하는 복을 누리겠다.

 

 

27973123_1532799313485004_5297029585472935045_n.jpg

 

 

오늘 우리가 머무르는 람사르 지역은 옛날 페르시아 시절 왕족들의 별장이 있을 정도로 유명한 휴양지이다. 이 일대에는 세계적인 늪지대가 있어 유명한 람사르 조약으로 유명한 습지 보존 협약이 발족하게 된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우리는 또한 지구상에서 가장 방사능이 많이 뿜어져 나오는 도시에서 자야하는 기구한 운명을 피할 수가 없다. 이 곳 람사르의 지하에는 라듐과 우라늄이 엄청나게 매장되어 있다고 한다. 이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타 지역보다 최대 수백 배나 높은 방사능에 노출되었음에도 잘 적응하고 살아간다고 하니 우리고 오늘 하루 방사능에 잘 적응하며 밤을 지내야겠다.

 

 

28059119_1532799703484965_1835847879708741449_n.jpg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강명구의 마라톤 문학’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gm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모든 사람에게는 감추인 사정이 있다

    징계 및 비난, 때로 한 박자 늦추는 것이 바람직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뉴욕의 지하철에서 소란을 피우는 두 아이가 있었습니다. 다른 승객들이 방해가 될 만치 지하철 안에서 뛰어다니고 시끄럽게 떠들어대는 그 아이들 때...

    모든 사람에게는 감추인 사정이 있다
  •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1 )

    [교육칼럼] 대인 관계 기술은 인생 전체에 큰 영향 끼쳐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대학에서 대인 관계의 기술을 직접적으로 가르쳐 주지 않는다는 것은 안타까운 사실이다. 물론 사회학, 심리학, 교육학 등 간접적으로 인간 관계의 기술을 ...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1 )
  • ‘선샤인’ 플로리다 주민들, ‘선샤인 비타민’ 결핍

    [생활칼럼] 비타민D 부족 환자 상당수, 생활 습관과 햇빛 기피가 한 몫   ▲= '선샤인 스테이트' 플로리다주에서도 햇빛 기피로 비타민D 결핍증을 안고 있는 주민들이 많다. 건강 전문가들은 비타민D 결핍에 보충제 복용을 권장한다.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선샤인’ 플로리다 주민들, ‘선샤인 비타민’ 결핍
  • 야외활동의 계절, 진드기가 달려든다

    [건강칼럼] 라임병 유발 틱 벌레 유의해야   ▲ 진드기종(왼쪽). 물린 부분에 과녁모양의 발진(오른쪽)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미국에서 5월은 라임병 자각의 달 (Lyme Disease Awareness Month)이다. 라임병은 주로 사슴 진드기인 틱(tick)...

    야외활동의 계절, 진드기가 달려든다
  • 미국 유명 교수 "미국도 비핵화하라" file

    제프리 삭스 교수, '다른 나라엔 비핵화 요구, 미국 핵 패권은 뻔뻔한 짓'   (뉴욕=코리아위클리) 현송-김명곤 기자 = 거시경제학의 세계적인 석학이자 유엔 사무총장 특별보좌관을 지낸 콜롬비아대학 제프리 삭스 교수가 지난 7일 <프로젝트 신디케이트>에 '비핵화가 미...

    미국 유명 교수 "미국도 비핵화하라"
  • ‘주한미군 감축’, 트럼프는 되고 문정인은 왜 안되지?

    [시류청론] 국제감각 없는 한국언론의 ‘뒷북치기’ 한심하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조선일보> 등 국내 보수언론이 5월 2일,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연세대 특임교수)이 미 외교전문지 <포린 어페어스>(Foreign Affairs) 기고문에서 '주...

    ‘주한미군 감축’, 트럼프는 되고 문정인은 왜 안되지?
  • 피는 물보다 진하다

    얼어붙은 한반도에 봄은 찾아오는가?   수천 년 동안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우리의 국토인데 왜 금단의 땅이 되어 …… ​    2016년 11월16일에 오클랜드의 노스 하버 스타디움(North Harbour Stadium)에서 열렸던 U-17 소녀 축구 월드컵 결승전에서 북한과 미국 팀이 겨...

    피는 물보다 진하다
  • 인연

    결혼을 하면 짐은 무겁지만 발걸음은 가볍고, 결혼을 안 하면 자기 혼자 가니까 짐은 없는데 발걸음이 무거워요. 왜냐하면 아무래도 우리 사회에서 결혼을 안 한다는 것은 남들이 안 가는 길을 가는 거잖아요. 대세가 아닌 쪽으로 가는 사람들은 길이 험해요. 대신 짐은 ...

  • 정많은 이란 사람들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61)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쌍화점에 쌍화 사러 갔더니 회회아비가 내 손목을 꽉 쥐네. 이 말이 가게 밖으로 나가면 조그만 새끼광대 내가 그런 것으로 알리라. 그곳에 나도 자고 싶구나.   악장가사에 있는 고려가...

    정많은 이란 사람들
  • 실제 트럭운전은 어떤 느낌일까 file

    실제 트럭운전은 어떤 느낌일까 치열한 시뮬레이터 수업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밤 9시에 시작해 11시 30분이 되도록 연습했다.   우리 조에 남자 한 명이 또 수업에 나타나지 않았다. 문제가 생겨 집으로 간 모양이다. 우리 조는 3명이 남았다.   연습...

    실제 트럭운전은 어떤 느낌일까
  • 진짜 의인은 누구인가 file

    사순절 이야기 - 서른여덟 번째 편지     잠언 28:28 <불의한 자들이 권력을 잡으면 사람들이 몸을 숨기지만 그런 자들이 망하면 의인이 세력을 편다.>   ‘구맹주산(狗猛酒酸)’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송(宋)나라에 술을 파는 자가 있었습니다. 속이지 않았고 공손하며 술...

    진짜 의인은 누구인가
  • 은퇴는 사치? … 늦은 나이에 일하는 사람들

      일하는 노년층이 늘고 있다. 일부는 경제적 여유가 있으면서 삶의 만족과 가치를 위해 직업을 유지하는 경우도 있지만 생계 불안에 생활비를 보태려 일하는 노인들도 늘고 있는 실정이다.   노인 빈곤 증가 추세    오랫동안 뉴질랜드인들은 안락한 노후를 위해 세 단...

    은퇴는 사치? … 늦은 나이에 일하는 사람들
  • ‘김정은에 푹 빠진 한국’ file

    '여론조사 金지지율이 文지지율 앞서'         지금 한국인들은 “사랑과 증오 사이는 한 걸음“이라는 속담이 맞는 말이라는 것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KBS 설문조사에서 한국 내 김정은 위원장의 지지율이 80%로 드러나, 지금까지 최고 지지율을 보인 문재인 대통...

    ‘김정은에 푹 빠진 한국’
  • 증오가 담긴 기도 file

    [종교칼럼] |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 동성애에 관한 기사를 보았습니다. “지난 4월 28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김영주 총무)는 김조광수 감독 간담회를 열었다. 행사 시작 전부터 동성애에 반대하는 기독교인들이 강연장에 자리를 잡았...

    증오가 담긴 기도
  • 트럼프타워가 평양에 세워진다면 file

    ‘트럼프 깜짝쇼’는 이제 시작     Newsroh=노창현 칼럼니스트 newsroh@gmail.com       한때 판문점 개최가 유력시 된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로 낙점(落點)된 것은 약간 의외입니다. 트럼프라면 충분히 ‘평양 개최’라는 깜짝 선택을 할 수 있는 인물로 생각했으니까요....

    트럼프타워가 평양에 세워진다면
  • 20대 애송이와 60 벽창호의 동행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60)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도저히 맞을 것이라고는 하나도 없을 것 같은 두 사람이 유라시아 길에서 동행을 하게 되었다. 20대 갓 군 제대를 하고 복학을 준비 중인 애송이와 60의 벽창호가 만나서 거친 길을 가게...

    20대 애송이와 60 벽창호의 동행
  • 개가 짖는다고 같이 짖을텐가 file

    사순절 이야기 - 서른여섯 번째 편지         잠언 26:4 <미련한 사람이 어리석은 말을 할 때에는 대답하지 말아라. 너도 그와 같은 사람이 될까 두렵다.>   ‘개는 짖어도 기차는 간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하긴 개가 짖는다고 해서 기차를 멈출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

    개가 짖는다고 같이 짖을텐가
  • 트럭킹의 세계 file

    페북을 끊고 평정을 찾았다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간 밤에 깊이 잠들지 못하고 한 시간 간격으로 깼다. 뭔가 아직도 불안한 것이 있나? 알람콜은 역시 5시 45분에 정확히 왔다. 샤워 후 식사하고 7시에 시작하는 Pre-trip inspection (운행 전 차량검사...

    트럭킹의 세계
  • 우주선을 타고 교류하는 외계 지성체들 file

    별나라형제들 이야기(37-38)     Newsroh=박종택칼럼니스트         우리의 세계연합체는 정부도 아니고, 정확히 연합체도 아니지만, 그러나 어느 정도 당신들이 알고 있는 정부형태와 비슷하기는 하다. 이것은 네트워킹 구조이며, 봉사하는 구조로서, 필요한 사람에게 ...

    우주선을 타고 교류하는 외계 지성체들
  • 사업 잘 하는데에 천재는 필요없다

    시장 현황 파악과 채용 능력 등이 중요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사업을 잘하는 데에 천재를 요하지 않습니다. 동서 고금을 막론하고 천재가 아니었고 학벌도 초라했지만 거부가 된 예는 무수합니다. 사업에 성공한 경영인들...

    사업 잘 하는데에 천재는 필요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