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유로 시작해 야유로 끝난 한인회 임시총회

 

6월9일 오전 10시30분, 오클랜드 한인회관 1층 대강당. 이형수씨의 한인회 감사추인안을 처리하기 위한 임시총회가 열렸다. 

 

정관해석 능력도, 정관준수 의지도 의심받은 한인회장  

 

박세태 한인회장(이하 "박 회장")은 회의시작부터 정관에 규정된 '공개투표'를 '비밀투표'로 유도해 시간을 허비하더니 총회에 임하면서도 정관해석 능력과 정관준수 의지조차 의심을 사기에 충분한 여러 행동을 했다. 

 

대표적인 예로, 한글정관과 내무부 자선단체 감독청(Charities Service)에 등록한 영문정관 모두에 따르면 “대리인은 만 18세이상의 한 민족과 그 가족으로서 한 사람의 대리권만 행사할 수 있다(A proxy shall be Korean and their families who are at least 18 years of age and may apply “one proxy voting”.(7조4.2항)라는 규정이 있다. 

 

그런데, 박 회장은 위 ‘대리인’ 관련규정을 "대리인은 그(위임자의) 가족으로서…"로 자의로 해석, 총회일 전날까지 대리인 투표를 문의하는 회원들에게 자기 가족만 대리할 수 있다는 안내를 하다 일부 회원들로부터 격렬한 항의를 받고 "가족이 아니라도 대리권 투표를 할 수 있다"며 한 발 물러섰다. 

 

또, 정관을 고의로 위반했다는 의심을 받을 만한 행동도 서슴치 않았다.

 

대리권 투표 인정여부를 근거가 명백한 정관(한글/영문) 규정에 의존하지 않고 전임 회장 이취임식이 있었던 지난해 정기총회 비디오영상을 미리 준비해 한인회 ‘판례’라며 전날 스스로 내린 유권해석을 뒤집고 “대리인은 투표할 수 없다”는 주장을 펼쳤다.

 

비디오 내용중에 사회자가 “총 59분중에 42분이 찬성했음으로 과반수 찬성으로 감사추인이 승인됐다”는 발언직후 의장인 전임회장이 “대리인은 (총회)성원 보고의 일원에 포함되고 실제 (거수투표)한 사람의 의결권은 한 사람밖에 (인정)안돼 46명중에 42명이 (찬성)했으므로 과반수를 넘어 통과했다”고 정정발언 한 부분을 교묘히 발췌하여 한인회 ‘판례’라며 “대리인은 투표할 수 없다”고 우겨 위임장을 준비해 온 많은 회원으로부터 “그럼, 대리권 자체를 없애라”라는 야유를 받았다.

 

감독관청에 등록한 영문정관은 성문법과 같은 역할을 하므로, 설사 "판례"와 상충되더라도 상위법인 정관을 따르는 것이 상식이다.

 

이형수씨, “우리는 한국사람......한국정관 따라야” 

 

또, 정관에 “....모든 총회의 안건은 참석한 회의 정족수중 과반수 이상의 찬성으로 한다(Resolution at the GM(General Meetings) shall be passed by a simple majority of the Ordinary Members present, including those voting by proxy.....)”(7조4.4항) 라는 규정을 두고 논란이 벌어졌다. 

여기서 "참석한 회의 정족수"에는 실제 참석한 회원과 그 회원에게 위임장을 줘 대리권을 행사하는 회원까지 포함하는 의미인데, 영문을 보면 그 의미가 명확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글정관은 대리권 투표를 할 수 없고 영문정관은 대리권 투표를 할 수 있다는 식으로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한 감사후보 이형수씨가 ”우린 한국사람”이라면서 “영문규정을 해독할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몇 명이나 되는지 손들어 보라”고 질문하며 따라서 “한국(한글) 정관에 따라야 한다”고 억지를 부리는 바람에 참석자들이 실소를 금치 못했다. 여기가 한국인가!

 

한글 정관이 작성되고 나면 나중에 혹시 있을지 모르는 해석상 오해의 소지를 없애고 뉴질랜드 자선단체 감독기관에 제출하기 위해 영문정관을 반드시 작성해서 등록해야 한다.

 

투표 개표가 종료되면 즉시 그 결과를 발표해야 함에도 불구, 한인회장은 한인회 고문변호사, 이사들과 결과에 대해 의논하러 가니 “10분만 기다려달라”고 말하고 결과발표를 미룬채 개표한 투표용지를 직접들고 사무실로 가려다 회원들의 제지를 받고 재향군인회장에게 맡기고 사무실로 들어가 버렸다.

 

결과발표를 확인하려는 투표자들을 점심도 굶기며 약속과 달리 오후 2시가 넘도록 30여분이나 기다리게 해놓고 나타나 우선 결과발표부터 하겠다며 이형수씨 감사추인안 반대가 과반수이상으로 부결된 결과를 화이트 보드에 기록하게 한 후 "투표결과의 유효성에 대해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검토해 보겠다"며 일방적으로 폐회를 선언했다. 

  

정관을 지키는 모범을 보여야 할 한인회장 자신이 오히려 정관을 무시하고 투표결과에도 승복하지 않아 이날 총회는 참석한 회원들의 야유로 시작해 야유로 끝났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아무도 믿지 않았던 북미정상회담” file

    러시아 일간 노바야가제타         70년간 적대관계에 있던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서로 얼굴을 마주대고 단독회담에서, 그 다음엔 확대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그에 대한 반대급부(反對給付)로 북한의 제재 해제와 체제 보장 문제를 논의했다. 이번 북미 정상회담...

    “아무도 믿지 않았던 북미정상회담”
  • 아무다리아 강의 눈물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72-73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투르크메니스탄의 마지막 도시 투르크메나바트를 지나고 아무다리아 강을 건너는 나그네의 발걸음은 바빠졌다. 몸과 마음은 지쳐있었지만 한 시라도 빨리 이곳을 벗어나고 싶었다. 외부...

    아무다리아 강의 눈물
  • 뉴욕면허로 바꾸다 file

    진짜가 필요해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오전에 DMV를 갔다. 미주리 주 면허를 뉴욕주 면허로 바꾸기 위해서다. 아내가 성경 모임이 있어 칼리지포인트에 있는 DMV 근처에 나를 내려주고 갔다. 이곳은 자마이카 DMV 보다 붐빈다. 고속도로 옆에 있고 자체 ...

    뉴욕면허로 바꾸다
  • “행복하기를 원하는가? ‘나’를 바꿔라” file

    [이민생활 이야기] 흔들림없는 가정을 세우려면   (탬파=코리아위클리) 신동주 = 살다보면 "왜 우리는 서로 사랑하지 못 하는가?" 라는 의문이 종종 든다. 때로 너무 사랑이 없다는 생각도 든다.   사랑이 기둥이 되어야 할 가정을 이루고 사는 사람들 조차도 가족을 먼...

    “행복하기를 원하는가? ‘나’를 바꿔라”
  • 빈자의 노래 file

    [종교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 공감은 추체험입니다. 추체험이란 다른 사람의 체험을 자기의 체험처럼 느끼는 것, 또는 이전 체험을 다시 체험하는 것처럼 느끼는 것입니다. 추체험을 느끼려면 그래서 자신의 경험이 필요합니다. 사람은 자...

    빈자의 노래
  • 집 살까 세 살까... 고민되네

    [생활칼럼] 부동산 시장 활황으로 모게지-렌트비 차이 벌어져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주택을 사는 것이 더 좋을까 아니면 아파트나 주택을 렌트 하는 것이 좋을까? 이는 누구나 해 봤음직한 질문이다. 더구나 집값이 이미 폭등한 지역의 '내...

    집 살까 세 살까... 고민되네
  • 장가계 인근 지상 최대의 동굴을 아시나요?

    황룡동굴 관광지는 5년전 문열어, 무능원도 관광 명소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지난호에 이어 장가계 일대를 소개합니다. 장가계 시내에서 자동차로 약 한 시간 반의 거리에 지상 최대의 동굴이 있습니다. 황룡동굴로 불리는 ...

    장가계 인근 지상 최대의 동굴을 아시나요?
  •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5)

    [교육칼럼] 상식, 경청, 지식 적용, 평가 등은 사회생활에 중요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칼럼니스트) = 이번 주에는 그 동안 다뤄오던 주제의 마지막으로서 대학을 다니며 수업 중에 가르치는 교과 과목 외에 습득해야 하는 기술중에 하나로서, “상식”...

    공부 외에 꼭 필요한 기술(5)
  • 하반기 뉴질랜드달러화 향방은?

    환율은 유학생 가정이나 한국 또는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업에 종사하는 업체 등에서 늘 관심을 두고 지켜보고 있는 지표이다. 최근 뉴질랜드 환율은 전반적인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뉴질랜드달러의 약세는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NZ...

    하반기 뉴질랜드달러화 향방은?
  • 유붕자원방래(有朋自遠訪來)  file

      Newsroh=이계선 칼럼니스트     “앉기전에 돌섬방문세리머니가 있습니다.거실벽에 걸려있는 공자(孔子)의 붕우가(朋友歌)를 바라보며 한목소리로 읽어주십시오”   팔십노인 경산이 훈장목소리로 선창하자 일동은 학동들처럼 외쳐댔다.   “유붕자원방래...

    유붕자원방래(有朋自遠訪來) 
  • “지구전체는 노예사회다” file

    신비스런 존재와의 대화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3-44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둘째, 선진국의 실체는 무엇인가?   ‘신비스런 존재’는 선진국을 가차 없이 비판했다. 여기서 말하는 선진국이란 미국과 서구유럽을 포함한 소위 제1세계를 말한다. 한마디로 말해...

    “지구전체는 노예사회다”
  • 록키 산맥을 보다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TNT 이틀 째. 날이 밝아 일어나니 서쪽으로 눈덮힌 록키 산맥이 보였다. 밤에 도착해 어제는 못 봤던 것이다. 덴버에는 11년 만이다. 2007년 여름 일선님 다큐 촬영 차 콜로라도 주 러브랜드에 위치한 영성공동체 Sunrise Ranch를 ...

    록키 산맥을 보다
  • 대동강의 푸에블로, 북미관계 70년의 키워드 file

    <푸에블로호와 치욕적 북미협상> 연재를 시작하며     Newsroh=이재봉 칼럼니스트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기해 푸에블로호와 북미협상에 관해 연재를 시작한다. 지난 4월 '한반도 문제와 미국의 개입'을 주제로 연재하기 시작하며 6월엔 1964년의 '6.3사태' 기념...

    대동강의 푸에블로, 북미관계 70년의 키워드
  • 북미정상회담과 ‘신의 한수’ file

      ‘신의 한수’라는 말이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공동성명서>를 보면서 떠오른 말입니다. 그 중에서도 합의 사항으로 명기(明記)된 내용 중 세 번째 조항을 이르는 것입니다.   3. Reaffirming the April 27, 2018 Panmunjom Declaration, ...

    북미정상회담과 ‘신의 한수’
  • 다시 해외로 떠나는 이민자들

    최근 뉴질랜드로 입국하는 이민자 숫자가 한창 때에 비해 감소 추세가 완연하다.       이 중 특히 순이민자 감소 배경에는 장기 거주를 목적으로 입국했던 ‘비시민권자 이민자(non-New Zealand citizens)’들이 다시 출국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

    다시 해외로 떠나는 이민자들
  • [기자수첩] F학점, 박세태 한인회장의 첫 임시총회

    야유로 시작해 야유로 끝난 한인회 임시총회   6월9일 오전 10시30분, 오클랜드 한인회관 1층 대강당. 이형수씨의 한인회 감사추인안을 처리하기 위한 임시총회가 열렸다.    정관해석 능력도, 정관준수 의지도 의심받은 한인회장     박세태 한인회장(이하 "박 회장")은...

  • 트럼프가 ‘루저’라고?... 양국 정상 ‘윈윈’ 했다

    [시류청론] 북의 완전비핵화 확약, 미국의 평화체제 구축 공언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역사적인 6.12 북미정상회담 후 두 정상은 공동선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안보 보장들을 제공하...

    트럼프가 ‘루저’라고?... 양국 정상 ‘윈윈’ 했다
  • 북핵을 보는 南중도-재미동포-南진보의 눈 file

      Newsroh=오인동 칼럼니스트     2017년 12월, 재미동포 제가 북핵 문제에 대해 쓴 아래 5-11장만을 (전체 글은 2018년 3-4월에 <통일뉴스>등에 발표) 중도성향의 남녘 친구에게 보내고 교신한 대화를 진보성향의 남녘 친구에게 보냈더니 자신의 견해를 보내 왔습니다. ...

    북핵을 보는 南중도-재미동포-南진보의 눈
  • 김정은위원장의 초현실세계 file

    파격은 계속된다     Newsroh=노창현 칼럼니스트 newsroh@gmail.com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시작된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이 연일 세상을 놀래키고 있습니다.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과연 공개된 일정으로, 그것도 세계가 주시하는 정상회담 도시에 행차하는 ...

    김정은위원장의 초현실세계
  • 혜초의 길, 마르코 폴로의 길, 나의길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70-71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오늘도 나사가 다 풀어진 기계조각 같이 힘 빠진 육신을 불굴(不屈)의 의지로 추스려 또 길을 나선다. 마리로 향하는 길이다. 그 옛날 혜초 선배와 마르코 폴로 선배 그리고 칭기즈 칸...

    혜초의 길, 마르코 폴로의 길, 나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