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따라 달리기 임진각 골인

北산하 종단은 내년봄 재추진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44959704_1833560710075528_2656044751219851264_n.jpg

 

 

남북평화통일을 염원하며 13개월여동안 1만5천km를 달린 강명구 평화마라토너 작가가 15일 귀국한다.

 

강명구 마라토너는 마지막 구간인 북녘 산하를 지나는 대신 만주와 블라디보스톡 일대의 항일 유적지를 보름간 달리고 15일 배편으로 동해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당초 그는 지난달 7일 중국 단둥에서 북한 신의주로 입경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북미회담 등 긴박한 한반도 정세로 인해 북 당국의 답변을 끝내 듣지 못했다. 시민후원단체인 평마사는 강명구 마라토너의 중국 비자가 11월 15일 종료되는 점을 고려해 수정된 귀국 일정을 준비하게 됐다.

 

그간 입북을 기다리며 ‘통일 떠돌이’를 자처했던 강명구 마라토너는 “제가 단둥에 와서 눈물이 많아졌다. 압록강만 바라봐도 눈물이 나고 천지를 보고도 눈물을 흘렸다. 솔직히 이렇게 여기서 20일 이상 멈추어 설 줄 몰랐다”고 안타까워했다.

 

 

1541332459485.jpg

 

 

하지만 그는 “우리 선조들은 지금보다 더한 추위 속에도 풍찬노숙(風餐露宿)을 하며 조국의 광복을 위해서 목숨을 바치셨다. 이곳의 풍수가 드세서 저를 가만히 놔두질 않는다. 다시 용기를 내서 두려움을 떨쳐버리고 일어서겠다. 압록강 두만강변을 달리며 순국선열의 발자취라도 밟겠다. 귀국해서 입북허가가 날때까지 부산에서 판문점으로 뛰고 될 때까지 달리겠다”고 불굴의 의지를 보였다.

 

이에 따라 강명구 마라토너는 지난 1일부터 고구려 유적이 즐비한 집안(集安)을 향하여 힘차게 뛰기 시작했다. 만포국경 환도산성과 광개토대왕릉 장수왕릉 등 고구려 유적지를 돌고 하로하조선자치촌과 태평초현, 호산산성 등 압록강 일대의 독립유적지까지 약 300km를 달렸다.

 

 

1541232208477.jpg

 

1541232234753.jpg

 

 

 

 

9일 연길을 경유한 그는 10일 블라디보스톡으로 이동, 12일과 13일 우스리스크 일대를 돌아보고 고려인 동포들과 만남을 갖는다. 14일 DBS크루즈훼리를 타고 블라디보스톡 항을 출발. 15일 오전 10시 동해항에 도착, 기자회견과 환영만찬을 가질 계획이다.

 

16일엔 강릉과 양양 속초를 지나 고성통일전망대를 향해 다시 달리기를 시작한다. 이때부터 원하는 사람들은 강명구 마라토너와 동반주를 할 수 있다. 20일엔 고성에서 양구 인제 화천 철원 포천 연천을 거쳐 30일 파주 임진각에 골인, 당초 예정한 유라시아 대륙횡단 1만6천km의 대장정을 채운다는 계획이다.

 

 

1541332492335.jpg

 

1541062729281.jpg

 

 

강명구 평화마라토너는 “저를 응원하며 함께 기뻐하고 안타까워하던 분들의 허탈함이 더 클 것이다.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담담히 말하고 “지금은 역사의 물줄기가 도도히 흐를 때라 숨고르기가 필요할 때이다. 그동안 큰 힘 되어주셔서 감사하다”고 사의를 표했다.

 

발가락을 바늘로 찌르는듯한 통증에도 달리기를 멈추지 않는 그는 “아직 저의 마라톤은 끝나지 않았다. 입북허가가 나면 다시 단둥으로 넘어가 북녘 산하를 따라 달려 평양 판문점을 통해 들어오겠다. 계속해서 관심 가져주시고 힘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1541062721450.jpg

 

1541604505744.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통일떠돌이’ 강명구 입북의지 활활 (2018.10.18.)

북중국경지역에서 북녘산하 달리기 염원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220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26 홍콩 사진으로 보는 홍콩여행 file 위클리홍콩 19.03.19.
825 홍콩 “홍콩 한인 혼성합창단” 발족 file 위클리홍콩 19.03.19.
824 홍콩 홍콩한국국제학교(KIS), 한국과정 입학식 가져 file 위클리홍콩 19.03.18.
823 홍콩 홍콩총영사관, 한국투자이민제도 설명회 개최 위클리홍콩 19.03.18.
822 홍콩 주홍콩총영사관, 이공/전문직종 취업 및 창업 설명회 개최 file 위클리홍콩 19.03.18.
821 홍콩 홍콩한인회, ’제 71회 정기총회‘ 개최 file 위클리홍콩 19.03.12.
820 홍콩 홍콩토요학교 입학식 file 위클리홍콩 19.03.12.
819 홍콩 홍콩진출을 위한 가이드북 발간 “홍콩비즈니스 나는 이렇게 한다” file 위클리홍콩 19.03.12.
818 홍콩 코윈 홍콩지부, 세계 여성의 날 행사 참석 file 위클리홍콩 19.03.11.
817 홍콩 주홍콩한국문화원 개관1주년 기념 <한국현대미술 작가>展 (2019.3.27.(수) ~ 4.27.(토)) file 위클리홍콩 19.03.11.
816 홍콩 제 28회 홍콩제일교회 “선교바자회” 열려 file 위클리홍콩 19.03.11.
815 홍콩 세계한인무역협회 “옥타”(OKTA) 홍콩지부 지회장 이·취임식 개최 file 위클리홍콩 19.03.11.
814 홍콩 “대한민국 만세!! 3.1 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감격의 기념행사 개최 file 위클리홍콩 19.03.04.
813 홍콩 제 43회 ‘홍콩한인상공회 정기총회’ 개최 및 ‘상공회장 이·취임식’ 거행 file 위클리홍콩 19.03.01.
812 홍콩 평화통일강연회 성황리에 개최 file 위클리홍콩 19.03.01.
811 중국 상하이 3대의거 특별기획전 개최 file 뉴스로_USA 19.02.22.
810 중국 中바이두 韓대통령 엉터리 정보 file 뉴스로_USA 18.12.20.
809 대만 김병지부부, 타이페이 韓어린이들에게 학습용품 기증 file 뉴스로_USA 18.11.25.
» 중국 강명구평화마라토너 15일 귀국 file 뉴스로_USA 18.11.10.
807 중국 서경덕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캠페인 file 뉴스로_USA 18.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