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1만6천km중 57% 소화

9월말 북녘땅 신의주 닿을 듯

두달간 2~3천m 고지대 달려야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1527417130359.jpg

 

 

‘이제 중국이다. 북녘 땅도 머지 않았다’

 

유라시아대륙횡단 마라톤에 도전한 강명구(61) 마라토너작가가 마침내 대장정의 최대 고비인 중국 대륙에 들어섰다.

 

지난해 9월 1일 네덜란드 헤이그를 출발한 강명구 작가는 약 9개월간 15개 나라를 거쳐 지난 22일 카자흐스탄 국경을 넘어 중국 신장 자치구에 무사히 들어왔다. 24일엔 통산 누적거리 9천 km도 돌파했다.

 

 

1527576818722.jpg

 

 

사상 최초로 유라시아 대륙을 마라톤으로 횡단하고 있는 강 작가는 향후 4개월간 중국 대륙을 가로질러 9월말 중국과 북한의 접경지역 단둥(丹東)에 도착, 대망의 북녘 땅을 바라보게 된다.

 

유라시아 횡단마라톤이 한반도평화통일을 기원하는 것이기에 한반도를 제외한 사실상 마지막 나라 중국땅에 들어온 감회(感懷)는 남다르다. 까다로운 국경검문을 마치고 입경한 강명구 작가는 26일 “중국 땅에 첫발을 디뎌놓으니 마치 한국 앞마당에 들어온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앞으로 갈 길은 멀지만 중국 대륙만 지나면 한반도에 닿으니 마음은 벌써 다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나라수로는 90%를 소화했지만 아직 남은 거리는 총연장 1만6천km의 43%인 7천km다. 특히 중국대륙의 초입 2천km 구간은 해발 2천~3천m의 고지대를 달려야 하고 불안정한 정세로 인한 통제지역이 많아 한시도 마음을 놓기 어려운 상황이다.

 

 

1527417132147.jpg

 

 

또한 중국에선 그간 강 작가를 후미(後尾)에서 보호하던 차량과 운전기사가 자국법에 따라 운용할 수 없는 문제까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지난 한달여간 보호차량을 운전하며 음식조달, 숙소예약 등 도움을 아끼지 않은 재미동포한의사 마가렛 김 씨도 지난 24일 임무를 마치고 돌아왔다.

 

강 작가를 지원하는 한국의 평마사(평화마라톤을 사랑하는 사람들) 등 후원 단체는 현지 차량과 운전기사, 통역가이드 등을 섭외해 최대의 안전을 도모하고 있다. 이와 함께 원불교의 강덕원 교무가 한달간 동반주(同伴走)를 자청하며 합류해 힘을 실어주고 있다.

 

 

1527255343527.jpg

 

 

평마사의 김창준 사무처장은 “강작가가 앞으로 달릴 지역의 해발고도가 높아지고 있다. 날씨가 5월말인데 눈이 내린다는 소식이다. 특히 앞으로 20일간은 연속 오르막길인데 에베레스트와 백두산을 합친 거리만큼 올라가야 한다”며 이 구간이 최대 고비가 될 것임을 알렸다.

 

사실 강 작가는 그동안 매일 마라톤 풀코스를 달리면서 누적된 극한의 피로와 외부 환경의 요인으로 초인적인 투혼(鬪魂)으로 극복해 오고 있다.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대처하는 여유로운 자세도 큰 힘이 되고 있다.

 

 

1527255332833.jpg

 

 

그는 “그동안 중앙아시아 음식에 적응하지 못해 힘들었는데 중국에 오니 처음 들어온 식당 음식부터 입맛이 맞아 천국에 온 것 같다. 일단 배가 부르자 비로소 바깥 풍경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고 미소지었다.

 

이러한 강명구씨를 격려하기 위해 평마사에서는 6월 10일부터 15일까지 현지에서 ‘유라시아 평화여행단’을 구성해 현지를 방문할 계획이다. 평화여행단은 11일 우루무치에서 강명구 환영행사를 갖고 이튿날엔 강명구 작가와 동반주를 하고 신장위구르자치구 박물관 등을 탐방(探訪)하고 돌아온다.

 

강 작가의 여정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오는 9월 30일 북녘 땅 신의주의 압록강(鴨綠江) 너머에 있는 단둥시에 도착하게 된다. 북녘 땅을 달릴 수 있을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상상을 현실로 만들고 있는 그는 반드시 이뤄지리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

 

“국경 앞에 서서 ‘우리 민족의 산하 북녘을 달리고 싶어 1년 넘게 1만5500km를 달려 왔습니다. 그러니 문좀 열어주세요!’ 하고 소리치면 안들어주겠습니까. LA서 뉴욕까지 ‘나홀로 미대륙횡단마라톤’을 할 때 백악관앞에 도착한 날이 2015년 5월 26일입니다. 3년이 지난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번개처럼 2차정상회담을 한 것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이렇게 지구 한바퀴 돌면서 남북통일을 염원(念願)하고 있으니 하늘도 감복하고 땅도 감복해 줄 것입니다.”

 

 

1527348596044.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02 중국 ‘유라시아’ 강명구 북경입성 file 뉴스로_USA 18.09.11.
801 중국 中인민망 강명구 유라시아마라톤 주목 file 뉴스로_USA 18.08.03.
800 홍콩 “재외국민 2세 제도 믿고 귀국했는데” 갑작스런 병역 통보… 억장 무너져 file 홍콩수요저널 18.07.25.
799 중국 조수빈 아나, 中상하이 토크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8.07.10.
798 중국 서경덕, 中상하이에서 ‘대한민국 홍보전(展)’ 펼친다 file 뉴스로_USA 18.07.06.
» 중국 ‘유라시아횡단’ 강명구 中대륙 최대고비 file 뉴스로_USA 18.05.30.
796 홍콩 주홍콩총영사관, 홍콩 한인 유학생 대상 '고부가가치 서비스업 취업설명회' 개최 홍콩타임스 18.04.16.
795 중국 中조선족부부 미국서 추방반대 시위 file 뉴스로_USA 18.02.09.
794 중국 “중국, 한국경제에 새로운 타격 줄 것”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01.26.
793 홍콩 민화협, 홍콩서 ‘민족화해포럼’ 개최...정세현 전 장관, 한중 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위한 해결책 제시 홍콩타임스 17.12.18.
792 홍콩 주홍콩총영사관, ‘한·마카오 우호의 밤’ 개최, 경제·문화·관광 교류 증진을 위한 화합의 시간 가져 홍콩타임스 17.12.14.
791 홍콩 [공고] 제50대 홍콩한인회장 선거공고 홍콩타임스 17.12.12.
790 홍콩 홍콩서 ‘2017 K-뮤지컬 로드쇼’, 한국 뮤지컬의 위상 아시아 전역으로 홍콩타임스 17.12.05.
789 홍콩 코윈 홍콩, ‘제1회 코윈의 날’ 성료 홍콩타임스 17.11.27.
788 홍콩 홍콩한인상공회 '2017 골프대회' 성황리 개최 홍콩타임스 17.11.27.
787 중국 반크,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 세계지도 제작 file 뉴스로_USA 17.11.22.
786 홍콩 주홍콩총영사관·링난대, ‘2017 한반도 라운드테이블 콘퍼런스’ 개최 홍콩타임스 17.11.18.
785 홍콩 코윈 홍콩, '차세대 세미나 금융취업특강' 성황리 개최 홍콩타임스 17.11.18.
784 홍콩 주홍콩총영사관, ‘홍콩의 대기환경 개선 B.P 세미나’ 개최 홍콩타임스 17.11.02.
783 홍콩 내일 국감서 홍콩 한국 교육기관 운영 문제 해결책 제시해야...홍콩 KIS, 토요학교 학부모 관련 '공동성명서' 발표 홍콩타임스 17.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