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비드19발 경제 타격 및 상황 고려해’

 

10.png

 

지난달 29일(화), 정부는 홍콩 경제 침체를 이유로 내년 외국인 가사도우미의 최저임금을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성명을 통해 지난 1년간의 홍콩 경제 및 고용시장 상황, 코비드19 대유행을 포함한 단기적 경제 전망, 고용주의 경제성, 가사도우미의 생계 및 권익 등 다각적으로 고려하여 가사도우미의 최저임금과 최저 식대를 동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외국인 가사도우미의 최저임금은 내년에도 월 4,630 홍콩달러, 식대는 월 1,121 홍콩달러로 유지된다.

 

그러나 정부의 발표에 가사도우미 단체와 고용주 단체 모두 만족하지 못했다.

 

아시아 이주민 연맹(Asian Migrants’ Coordinating Body)의 앰마 빌라누에바(Eman Villanueva) 대변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행 기간 동안 가사도우미들의 업무량이 오히려 늘어났기 때문에 임금이 인상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사도우미들은 홍콩 정부 구호 조치에서 모두 제외되는 등 정부는 가사도우미들이 코비드19로 인한 타격을 전혀 받지 않은 것처럼 여긴다. 그러나 가사도우미들의 업무량은 오히려 증가했다”고 지적하며 “대부분 가사도우미는 과거에는 아침과 저녁 식사만 준비하면 됐지만, 코비드19 유행으로 아이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고 고용주들도 재택근무를 하게 되면서 아침, 점심, 저녁 세 끼 식사를 준비해야 할 뿐 아니라 중간중간에 간식거리까지 챙겨야 한다. 늘어난 식재료에 더 자주 시장에 가야하고 집 안 청소도 더 자주 하고 있다”며 업무량이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 이주민 연맹은 월 5,900 홍콩달러로 임금 인상을 주장했다.

 

반면 홍콩 외국인 가사도우미 고용주 협회의 베티 융(Betty Yung) 협회장은 “코비드19와 경기 침체로 많은 고용주가 실직 혹은 소득이 감소했다”며 오히려 가사도우미들의 임금을 인하해야 한다고 정부에 호소했다. 그는 “만약 정부가 가사도우미 지지 단체들의 주장대로 임금을 인상한다면 모두가 피해만 보는 상황에 이르게 될 것이다. 비용 부담으로 고용주들은 가사도우미 고용을 못하게 되면서 가사도우미들은 오히려 일자리 기회를 잃게 된다”고 지적했다.

 

정부 규정에 따르면, 외국인 가사도우미를 고용하기 위해서 고용주는 반드시 월 가계 소득이 최소 1만5천 홍콩달러 이상 또는 2년 계약 기간에 해당하는 가사도우미 임금을 모두 지원할 수 있는 만큼의 자산을 보유해야 한다.

 

홍콩에는 외국인 가사도우미가 약 37만 명이 있으며 정부는 매년 9월 또는 10월에 외국인 가사도우미의 최저임금과 최저 식대를 검토 및 조정한다. 2018년에는 2.5% 인상되었으며 2019년에는 2.4% 인상되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82 홍콩 주홍콩 총영사관·홍콩 한인상공회, 홍콩 현지 학교에 국산 마스크 기부 file 위클리홍콩 20.10.27.
981 홍콩 홍콩 한국문화원, “오래 프로젝트” 개최 file 위클리홍콩 20.10.13.
980 홍콩 김운영 홍콩한인회 고문, 국민훈장 목련장 수상 file 위클리홍콩 20.10.13.
979 홍콩 주홍콩 대한민국 총영사관, "2020 국경일" 행사 개최 file 위클리홍콩 20.10.13.
978 홍콩 Covid-19 확산에 해외 유학 포기하는 中 유학생 file 위클리홍콩 20.10.06.
977 홍콩 Covid-19 방역 감시 강화, 공중 보건 vs 사생활 침해? file 위클리홍콩 20.10.06.
976 홍콩 中 거주 홍콩인, 최우선으로 의무 격리 면제 논의 file 위클리홍콩 20.10.06.
» 홍콩 외국인 가사도우미, 내년 최저임금 동결 file 위클리홍콩 20.10.06.
974 홍콩 정부 ‘공공 사업 추진해 경기 활력 불어넣어’ file 위클리홍콩 20.10.06.
973 홍콩 8월 은행 예금, 3개월 연속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0.10.06.
972 홍콩 홍콩한인회, 65세 이상 회원에게 진천쌀 무료 증정 file 위클리홍콩 20.07.14.
971 홍콩 World OKTA 현판식 및 한인상공회 비즈니스 센터(이하 KBC) 개소식 file 위클리홍콩 20.06.02.
970 홍콩 홍콩한인회, “제 51대 이사회 총회” & “제 72회 정기총회” 개최 file 위클리홍콩 20.06.02.
969 홍콩 홍콩한인회 <홍콩한인70년사> 홍콩한인의 역사를 담은 책자 발간 file 위클리홍콩 20.05.05.
968 홍콩 “홍콩한인 70년사 기념책자” 편찬위원회 인터뷰 : 배기재 편찬위원장 / 한승희 편찬부위원장 file 위클리홍콩 20.04.27.
967 중국 중국 코로나19, 치료비 2.15만위안에서 100만위안까지 나와 file 라이프매거진 20.04.14.
966 중국 광동성 상주 외국인 현황, 광저우 한국인 4600명, 해외 유입 병례중 한국인 없어 라이프매거진 20.04.13.
965 중국 송혜교-서경덕 중경 임정청사 한글안내서 기증 file 뉴스로_USA 20.04.11.
964 중국 광동성 교육청, 학교 등교일 드디어 확정지어 라이프매거진 20.04.09.
963 중국 무한 봉쇄령 해제후 하루만에 2만 여명, 앞으로 10만명이 주삼각지로 이동할 것 file 라이프매거진 20.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