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국가, 개인 정보 침해 가장 위험해

 

12.png

(사진=scmp)

 

코비드19 확산 이후 많은 국가들이 확진자 추적을 위하여 전염병 방역 감시 시스템을 강화하면서 개인 정보 침해 및 감시, 개인의 자유권 침해 등 문제가 부각되고 있다.

 

영국의 리스크관리 컨설팅 업체인 베리스크 메이플크로프트(Verisk Maplecroft)가 198개국을 대상으로 대규모 감시 시스템으로 인한 개인 정보 침해 및 보관, 주택 수색 등 기타 사생활 침해 수준을 평가한 ‘개인 정보 권리 지수(Right to Privacy Index, RPI)’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수년 동안 아시아 국가들의 개인 정보 침해 문제가 더욱 심각해졌으며 다른 대륙 국가보다 사생활 침해 위험 수준이 더 높다고 지적했다. 특히 코비드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감시 강화가 심각한 프라이버시 침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베리스크 메이플크로프트의 소피아 나잘야(Sofia Nazalya) 인권 변호사는 “코비드19 방역 감시 체계 강화로 수집된 개인 정보를 투명하게 사용하고 관리하지 않는다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개인 정보 침해를 당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러시아 등 국가들이 코비드19 방역 감시 체계를 강화하는 동시에 언론의 자유에 대한 단속도 강화하고 있어 프라이버시 침해 문제가 심각하다고 디지털 권리 전문가들이 말했다. 심지어 일부 국가는 감시 시스템에 AI 기술과 빅데이터 등 기술 등을 적용하고 있어 많은 인권 운동가와 데이터 프라이버시 전문가들을 놀라게 했다.

 

‘개인 정보 권리 지수(RPI)’에서 가장 최악의 점수를 받은 아시아 국가들은 파키스탄, 중국, 미얀마, 태국, 캄보디아, 인도, 필리핀 등이다.

 

중국 정부는 코비드19 대응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규모 감시 시스템을 활용했다. 안면 인식 기술과 드론 기술 등을 이용해 확진자를 추적하고 있다.

 

캄보디아 정부는 가짜 뉴스에 대응하기 위해 개인 소셜미디어에 대한 무제한적인 감시 권한을 가졌다.

 

인도는 코비드19 추적 앱 설치를 의무화한 유일한 민주주의 국가로, 설치하지 않는 사람들은 벌금 또는 징역형에 처해진다. 지난해 정부가 민간 회사에 돈을 받고 시민들의 정보를 넘긴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부의 개인 정보 관리 능력에 대한 신뢰를 잃은 상황으로 의무화 조치에 많은 시민이 비난했다. 더 나아가 인도 정부가 2021년까지 국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계획 중이며 보고서는 이것이 시민들의 개인 정보 권리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데이터 권리 전문가들은 “많은 아시아 국가들이 종종 대규모 감시 시스템으로 파생될 문제점과 개인 정보 보호 법적 조치 필요성에 대하여 간과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개인 정보 수집 및 열람을 할 때 데이터가 어떻게 사용 및 보관되며 누가 접근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한 투명성을 강화해야 한다. 결코 쉽지 않지만 각국 정부는 데이터 개인 정보 보호법을 도입해야 하며 기업들 또한 프라이버시 권리 악화 문제를 절대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81 홍콩 홍콩 한국문화원, “오래 프로젝트” 개최 file 위클리홍콩 20.10.13.
980 홍콩 김운영 홍콩한인회 고문, 국민훈장 목련장 수상 file 위클리홍콩 20.10.13.
979 홍콩 주홍콩 대한민국 총영사관, "2020 국경일" 행사 개최 file 위클리홍콩 20.10.13.
978 홍콩 Covid-19 확산에 해외 유학 포기하는 中 유학생 file 위클리홍콩 20.10.06.
» 홍콩 Covid-19 방역 감시 강화, 공중 보건 vs 사생활 침해? file 위클리홍콩 20.10.06.
976 홍콩 中 거주 홍콩인, 최우선으로 의무 격리 면제 논의 file 위클리홍콩 20.10.06.
975 홍콩 외국인 가사도우미, 내년 최저임금 동결 file 위클리홍콩 20.10.06.
974 홍콩 정부 ‘공공 사업 추진해 경기 활력 불어넣어’ file 위클리홍콩 20.10.06.
973 홍콩 8월 은행 예금, 3개월 연속 증가 file 위클리홍콩 20.10.06.
972 홍콩 홍콩한인회, 65세 이상 회원에게 진천쌀 무료 증정 file 위클리홍콩 20.07.14.
971 홍콩 World OKTA 현판식 및 한인상공회 비즈니스 센터(이하 KBC) 개소식 file 위클리홍콩 20.06.02.
970 홍콩 홍콩한인회, “제 51대 이사회 총회” & “제 72회 정기총회” 개최 file 위클리홍콩 20.06.02.
969 홍콩 홍콩한인회 <홍콩한인70년사> 홍콩한인의 역사를 담은 책자 발간 file 위클리홍콩 20.05.05.
968 홍콩 “홍콩한인 70년사 기념책자” 편찬위원회 인터뷰 : 배기재 편찬위원장 / 한승희 편찬부위원장 file 위클리홍콩 20.04.27.
967 중국 중국 코로나19, 치료비 2.15만위안에서 100만위안까지 나와 file 라이프매거진 20.04.14.
966 중국 광동성 상주 외국인 현황, 광저우 한국인 4600명, 해외 유입 병례중 한국인 없어 라이프매거진 20.04.13.
965 중국 송혜교-서경덕 중경 임정청사 한글안내서 기증 file 뉴스로_USA 20.04.11.
964 중국 광동성 교육청, 학교 등교일 드디어 확정지어 라이프매거진 20.04.09.
963 중국 무한 봉쇄령 해제후 하루만에 2만 여명, 앞으로 10만명이 주삼각지로 이동할 것 file 라이프매거진 20.04.09.
962 중국 광저우 제127회 캔톤페어, 6월 중하순 온라인에서 진행하기로 file 라이프매거진 20.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