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구 프로젝트에 따라 다수 홍콩, 마카오, 타이완 인재 유치 목적

 

6.png

(사진=scmp) 중국은 유능한 홍콩인들이 'Greater Bay Area'프로젝트에 가담하기를 바라고 있다.

 

16일(토), 중국 정부는 중국에서 일하고 있는 홍콩인들의 국외 소득 면세 기간을 5년에서 6년으로 연장해 면세 기준을 확대했다. 그러나 이들이 역외 소득 면세를 받기 위해서 거주기간 연속 6년 내 30일 이상 국외에 거주해야 해야 한다. 이밖에도 웨강오 대만구 프로젝트에 따라, 광둥성 9개 도시에서 일하는 고급 인재에 대한 특별 보조 제도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에 거주지가 있거나 183일 이상 거주한 외국인들은 중국에 개인소득세 납세 의무를 가지며 중국 국내 소득과 국외 소득에 대한 종합 세금을 납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에 거주지가 있거나 183일 이상 거주한 외국인은 중국에 세금을 납부할 의무가 있다. 중국의 개인소득세는 연 3.6만 위안까지는 세율 3%, 소득 구간에 따라 10% ~ 45%의 세율이 적용된다.

 

하지만 2019년부터 적용될 이번 제도에 따라, 매 6년마다 30일 이상 연속적으로 중국을 떠나있을 경우, 세금 납부 대상자에서 제외된다. 그러나 부동산을 소유한 외국인은 적용대상이 아니다. 역외 소득에 대한 세금 면세를 받을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은 1년에 183일 이상 해외에 머무는 것이다. 중국에서 출국하거나 중국으로 입국한 날은 모두 해외에 머문 것으로 인식된다.

 

정부는 광둥성 고급 인재에 제공되는 특별 보조 제도를 2023년까지 도입할 예정이며, 특별경제구역인 첸하이(Qianhai)와 헝친(Hengqin)에서 시행된 비슷한 조세 정책이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급 인재에 대한 기준은 광둥성 정부와 선전 정부에서 마련할 것이다.

 

중국 인민정치협의회의 피터 쿵(Peter Kung Wing-tak) 홍콩 대표는 이번 두 개의 중국 정부 발표에 대하여 환영의 입장을 보였다. “이번 거주 기간에 대한 기준이 변경되면서 중국 본토에서 일하는 대부분 홍콩인들은 역외 소득에 대하여 걱정할 필요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피터 쿵 대표는 “중국에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자 또는 중국에 가족이 있거나 은퇴해서 중국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일정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행법에 따라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는 것은 ‘호구 등록, 가족, 경제적 이익의 이유로 중국 본토에서 정기적으로 거주한다’고 인식하기 때문이다. 다만 세 개의 조건 사이의 쉼표가 ‘와’ 혹은 ‘또는’을 의미하는지 아직 명확하지 않다며 만약 ‘또는’을 의미한다면, 중국에 가족이 있거나 은퇴해서 거주하고 있는 자들은 여전히 역외 소득도 세금에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선전 경제특별구역인 첸하이에 있는 홍콩 연락사무소 위트맨 헝(Witman Hung Wai-man) 책임자는 경제특별구역에서 일하고 있는 약 400명의 홍콩인 근로자들이 이번 제도 개정에 따라 지속적으로 세금 보조 혜택을 누릴 것 보인다며 “첸하이에 일하고 있는 사람들 중 GM 이상의 직책 또는 전문직 종사자들은 대부분 고급 인재로 인식된다. 다만 선정 정부가 아직 고급 인재 기준을 발표하지 않았으며 표준에 대하여 명확하게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콩 정부는 이번 중국 중앙 정부의 발표에 환영을 하며 “우리는 중국 중앙 정부와 중국 내 홍콩인들의 세제 문제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그리고 적극적으로 논의해 인재 증진, 대만구 지역 내 경제 발전 강화에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올해 말까지 이중 과세를 피하기 위해 중국 본토와의 조약을 개정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6.png (File Size:350.1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1 홍콩 홍콩주택 가격, 2개월 동안 1.6% 상승.. 가격 하향곡선 마감 조짐 보여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40 홍콩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39 홍콩 “어쩌다 한 컷 –홍콩”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38 홍콩 ‘World-OKTA 동남아 지회장 회의’ 개최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37 홍콩 대만구 지역 홍콩 청년 창업가 지원금 대폭 증가.. 2016년 최초 설립된 기금 HK$ 3억에서 추가 지원금 배정 file 위클리홍콩 19.03.26.
336 홍콩 택시 운전자 불만 신고, 꾸준히 증가해 2018년 최고 기록 집계... 난폭 운전, 경로 우회, 부당 요금 징수 등 불만 접수 가장 높아 file 위클리홍콩 19.03.26.
335 홍콩 홍콩인, 홍콩 미래 어느 때보다도 비관적... 사스 강타했던 2003년보다도 낮은 최저 수준 file 위클리홍콩 19.03.26.
334 홍콩 유례없는 MTR 운행 중지 사고, 벌금 책정 논의 중... 정부, 최대 주주로서 MTR사 개입 및 강경 대응 의사 밝혀 file 위클리홍콩 19.03.26.
333 홍콩 새로운 농원지 개발로 홍콩 채소 수확량 약 25% 증가 기대 file 위클리홍콩 19.03.26.
332 홍콩 란타우섬 신도시, 교통 인프라 동시에 구축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3.26.
331 홍콩 홍콩 BOC 은행, 중국 방문 없이 중국 계좌 원격 개설 서비스 선보여 file 위클리홍콩 19.03.26.
330 홍콩 연금 보험 가입자, 내년부터 최대 HK$6만 추가 세금 공제 가능.. 홍콩시민 노후 저축 장려 목적 file 위클리홍콩 19.03.26.
329 홍콩 홍콩의 하이라이트 이벤트 : HIGHLIGHT CELEBRATIONS AND EVENTS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8 홍콩 [기자의 눈 – 핫뉴스 브리핑] 홍콩과 심천은 경쟁자인가? 협력자인가? 위클리홍콩 19.03.19.
327 중국 중국, 6 천 7 백만 마리의 고양이가 '순수경제‘ 창출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6 중국 중국서 의료 폐기물로 어린이 장난감도 만들어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5 홍콩 부동산 소유주 대상으로 대출 사기범 17명 체포 ... 피해자 91명, 피해액 HK$ 640만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4 중국 새로운 중국 외상투자법, 홍콩 기업도 수혜받을 것 file 위클리홍콩 19.03.19.
323 홍콩 HKUST, 광저우 캠퍼스 완공 2년 전 입학 신청 받을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3.19.
» 홍콩 홍콩인을 포함한 외국인, 중국 역외 소득 면세 기준 확대 file 위클리홍콩 19.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