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은 자유 무역항, WTO의 보고서 미국측의 ‘오류해석’ 지적

캡처2.JPG

▲홍콩정부가 제출한 서류를 미국의 잘못해석으로 부정적인 결과가 발표된 점을

지적했다. (사진=Martin Chan; SCMP)

 

최근 미국 세계무역기구(World Trade Organisation, WTO)가 발표한 ‘2019년 국별 무역장벽 보고서(2019 National Trade Estimate, NTE)’에서 홍콩이 WTO의 규정을 미이행 했다고 밝혔다. 이에 WTO 창립 회원국인 홍콩은 WTO가 홍콩이 제출한 보고서를 잘못 해석하여 부정적인 결과를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NTE 연례 보고서는 전 세계 국가별 대미(對美) 수출에 대한 무역 및 투자 장벽 현황 조사에 대한 보고서이다. 2019년 최신 보고서에는 총 65개국 및 세관 당국을 포함하였으며 총 540 페이지에 달한다.

최신 보고서에서 홍콩은 지적 재산권 보호를 위한 노력에 대하여 인정하지만 WTO 규정에 따라 세관 신고 통지를 보고 의무가 불이행되었음을 지적했다. 수입 물품의 종가세(ad valorem rates, 수입 가격을 기준으로 과세하는 방식) 책정을 위해서 수입 물품에 대한 세관 신고를 해야 한다.

 

이에 홍콩 정부 대변인은 2일(화) NTE 보고서에 대하여 WTO 위원회에 제출된 홍콩 관세 평가 보고서를 WTO가 잘못 해석했다고 반박했으며, 홍콩은 1996년부터 WTO 협정에 따라 관세 신고 의무를 준수하고 있음을 밝혔다.

 

또한 홍콩 정부는 “미국과 제네바의 홍콩 경제 무역 사무국은 이번 결과 보고서에 대하여 지난 4월 1일 즉시 유관 미국 기관에 이의 제기를 하였다”고 전했다. 정부는 “홍콩은 자유 무역 항구이며 관세가 없다. 수입 물품 과세 측정에 대한 행정 절차 또는 법률 조항이 없다. 홍콩은 WTO 협정에 따라 과거 1996년에 WTO에 무관세 조세 시스템에 대하여 보고하였으며, 보고 이후 관세에 대한 정책 변화가 없었기에 추가적인 관세 통보를 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NTE 보고서에 따르면, 홍콩은 대미 수출 국가 중 열 번째로 큰 시장이다. 작년 미국의 대홍콩 무역 흑자 규모는 311억 미 달러로, 전년대비 4.3% 감소했다.

 

이와 더불어 지난 3월 말, 미 국무부는 중국 중앙 정부의 개입으로 고도의 홍콩 자치권이 제한받고 있고 있으며 ‘부정적 영향의 가속화’를 지적했다. 하지만 이러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홍콩을 중국과 별개로 특별 무역 상대국으로서 지속적으로 상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캡처2.JPG (File Size:151.5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61 홍콩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에 대한 잡학사전 file 위클리홍콩 19.04.09.
360 홍콩 2019 홍콩세븐스 (Hong Kong Sevens) 대성황리에 마쳐 file 위클리홍콩 19.04.09.
359 홍콩 휴대폰 이용한 범죄 증가, ‘관련 현행법은 여전히 1993년에 머물러’ file 위클리홍콩 19.04.09.
358 홍콩 홍콩 청소년 10명 중 4.5명, 포모증후군(Fomo) 겪고 있어 file 위클리홍콩 19.04.09.
357 홍콩 4월 23일부터 3개월 간 피크트램 운행 중단, 30년 만에 대대적인 피크트램 정비·보수 진행 file 위클리홍콩 19.04.09.
356 홍콩 작년 산사태 건수, 10년 사이 최고 수준으로 집계 ..매년 HK$ 10억 정부 예산 배정해 산사태 예방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4.09.
» 홍콩 WTO, 홍콩 관세 신고 규정 미이행 지적 file 위클리홍콩 19.04.09.
354 홍콩 REO, 8천명의 개인정보 담긴 유권자 등록 명부 분실 file 위클리홍콩 19.04.09.
353 홍콩 부동산 시장 회복 조짐에 9,000개 아파트 공급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4.09.
352 홍콩 삼수이포 7층 건물에서 창문이 떨어져 길 가던 행인 부상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51 홍콩 코즈웨이 베이 Excelsior 호텔, 오피스타워로 재개발 계획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50 홍콩 일본으로 수입된 새끼 뱀장어, 홍콩을 통한 불법적 수입 경로 포착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49 홍콩 청소년 자살 예방 위해, 공립 중고등학교에 사회복지사 각 2명 의무 배정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48 홍콩 범죄인 인도법 개정, ‘일방적인 불공정 조약될 수 있어’ 지적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47 홍콩 홍콩, 홍역 감염 주의보 적신호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46 홍콩 홍역 백신 부족현상, 이달 중에 3만개 백신 들어오면 해소 될 것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45 홍콩 홍콩정부, MTR사에 사고 과징금 총 3,500만 홍콩달러 부과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44 홍콩 홍콩, 3 곳 금융기관에 가상계좌 면허 발급 ‘지점 없이 저축 및 대출 업무 수행’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43 홍콩 홍콩의 첫 무인 전기 버스 시범운행 中 file 위클리홍콩 19.04.02.
342 홍콩 입법부 반대에 해저 터널 요금 조정 제안 철회 결정 file 위클리홍콩 19.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