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연봉 117% 인상, 반면 주가 28% 상승

 

7.png

▲ 고액 연봉 홍콩기업 CEO 리스트: 홍콩기업 대표들의 평균 연봉금액이 117% 상승했다. (사진=scmp)

 

인적 자원 데이터 기업분석(Comptify Analytics)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홍콩 상장기업 수장들은 기업 주식 가치에 비해 연봉이 빠르게 인상했다고 전했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142개 홍콩 기업 대표들의 평균 연봉 패키지 금액이 117% 상승해 총 최소 250억 홍콩 달러에 달하는 반면 이들의 주식 가격은 같은 기간 평균 28% 상승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홍콩 기업의 CEO들은 뉴욕, 런던 등 도시에 비해 연봉 패키지가 낮은 편이다. 뉴욕, 런던 등에 상장된 상위 기업들은 홍콩의 기업보다 다국적이고 규모가 큰 기업들이 많고 이러한 요소들이 CEO의 연봉을 책정하는데 영향을 미친다. 그러나 홍콩 시장 가치에 따라 이들의 연봉이 기하급수적으로 빠르게 인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 임원들은 기본금, 보너스, 스톡옵션, 인센티브 등으로 구성된 임금 패키지를 받고 있으며 회사는 최고 인재를 확보 및 유지하기 위해 최고의 연봉 패키지를 제공한다.

 

홍콩 대형 기업 CEO의 연 평균 연봉은 1,550만 홍콩 달러로, 25억 홍콩 달러 ~ 100억 홍콩 달러 기업 가치를 지닌 중형 기업의 평균 연봉은 600만 홍콩 달러이며, 소형 기업의 경우 연 380만 홍콩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까지 홍콩 대기업 CEO들의 임금이 43% 인상된 반면 중급 경영진과 전문가의 경우 1.2% 인상되었다. 한편 대기업 CEO의 평균 연봉이 2017년 1천 3,560만 홍콩 달러에서 2018년 1억 5,500만 홍콩 달러로 14%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지만, 같은 기간 CFO와 이사급 임원들의 연봉은 0.5% 인상되어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텐센트 홀딩스(Tencent Holdings)의 마틴 라우 치핑(Martin Lau Chi Ping) CEO는 홍콩 상장 기업 중 가장 고액의 연봉으로 지난 2014년 연봉에서 4배 증가한 3억 5564만 홍콩 달러를 받았다. 반면 텐센트 홀딩스 주식 가치는 같은 기간 186% 상승했다. 텐센트 홀딩스는 중국 최대 게임 퍼블리셔이자 소셜 네트워크 운영업체로, 2016년 CEO 임금은 애플, 아마존, IBM를 훌쩍 넘어섰다.

 

CK 허치슨 홀딩스(CK Hutchison Holdings)의 캐닝 폭 킨닝(Canning Fok Kin Ning) CEO는 지난 수십 년 동안 기록적인 연봉 수준으로 ‘직원의 왕’으로 불렸지만 2016년 연봉 1위 자리를 내줬다. 2018년 2억 2,630만 홍콩 달러의 연봉을 받아 홍콩에서 3번째로 높은 연봉을 받는 CEO로 나타났다. 반면 CK 허치슨의 주식 가격은 지난 5년 동안 47.5% 하락했다.

 

레보노(Lenovo) 양 위엔칭(Yang Yuanching) CEO는 2009년 CEO직을 수행한 이래 평균 1억 2천만 홍콩 달러를 연봉 패키지를 받았다. 반면 레노보 주식 가격은 지난 5년 간 주당 10 홍콩 달러에서 6.40 홍콩 달러로 하락했다.

 

중국 제 2 부동산 개발업체인 중국 헝다(China Evergrande)에서 11년째 CEO로 수행하고 있는 시아 화이준(Cia Xin Haijun)은 연봉이 20% 줄어든 것으로 보고됐지만 여전히 홍콩 고액 연봉 CEO 상위 5위에 들고 있다. 최근 1억 5,500만 홍콩 달러에 달하는 틴하우의 더 파빌라 힐(The Pavilia Hill) 팬트하우스를 매입한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7.png (File Size:607.8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8 홍콩 혼돈, 혼란의 홍콩 - 교통대란, 최루가스, 폭력, 체포로 얼룩진 월요일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7 홍콩 홍콩정부, 암퇴치를 위한 새로운 7가지 정책발표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6 홍콩 홍콩근로자들, 과로에 노출 돼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5 홍콩 가상은행, 과연 홍콩 금융시장 판도 바꿀까 file 위클리홍콩 19.08.06.
» 홍콩 주가 상승률보다 높은 홍콩 CEO 연봉 인상률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3 홍콩 입법회 건물 복구 비용 최소 HK$ 4천만 추정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2 홍콩 ‘범죄인 인도개정 반대’ 시위, 지난 6월 이후,500명 검거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1 홍콩 소매 판매에 이어 소매 임대업 타격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30 홍콩 홍콩 연간 경제성장률 전년대비 0.6% 머물러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29 홍콩 중고아파트 가격 5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서 file 위클리홍콩 19.08.06.
528 홍콩 홍콩 최대 합창 공연 성공리 끝나 ‘경쟁 없는 화합’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7 홍콩 불법체류 도운 가사도우미 에이전시, 2년형 선고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6 홍콩 츈완·콰이싱지역, 특수학교 부족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5 홍콩 압수된 HPV 백신 가짜 판명…다행히 신체 무해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4 홍콩 홍콩 소매 판매 연속 4개월 부진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3 홍콩 6월 인플레이션 3.3% 기록…2016년 이래 가장 높아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2 홍콩 무역전쟁 장기화로 세계 경제 전망 불확실성 증대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1 홍콩 6월 수출 규모 전년대비 9% 하락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20 홍콩 중국군, 홍콩 시위 진압에 배치 가능성 희박 file 위클리홍콩 19.07.30.
519 홍콩 홍콩, 혼돈의 주말 file 위클리홍콩 19.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