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png

(사진=scmp)

 

26일(목), 소비자위원회는 대출 관련 불만신고 300건 이상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해 대출 기관의 부당폭리 실태와 과잉 대출 실태에 대하여 제기했다.

 

다음은 대표적인 대출 부당 폭리 사례이다.

 

25만 홍콩 달러를 대출 신청한 ‘A’씨가 대출기관으로부터 72%에 달하는 수수료 18만 홍콩 달러를 제하면 실수령은 단 7만 홍콩 달러라는 상담 결과에 대출 신청을 취소하자 대부업체로부터 위협을 받았다.

 

‘B’씨는 한 대출기관과 13만 홍콩 달러 대출과 함께 부채 상환과 파산 신청을 해주는 계약에 서명했다. 그러나 계약 취소를 요청을 하자, 대출기관은 변호사 비용과 수수료로 이미 7만 홍콩 달러가 사용됐고 나머지 6만 홍콩 달러는 대출금 이자 상환금이라는 답변과 함께 계약 해지를 해도 여전히 13만 홍콩 달러의 대출금이 남는 이상한 상황에 놓였다.

 

소비자 위원회는 소비자 과잉 대출 실태 조사도 실시했다. 1년 동안 37건의 대출을 받아 총 30만 홍콩 달러를 대출받은 한 저소득 중년 여성의 사례가 소개되었다. 월 5천 홍콩 달러를 벌던 그는 재정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보험료, 화장품, 자녀 의료비 등으로 과소비를 했다. 결국 제 2, 3 금융, 온라인 및 유선 대출기관, 신용카드 기관 등 곳곳에서 수천 홍콩 달러에서 7만 홍콩 달러에 이르는 돈을 나눠서 대출받았다. 일부 대출 기관은 200%의 이자를 붙이는 등 폭리를 취하기도 했으며, 1시간만 늦게 상환해도 몇 배에 달하는 패널티를 부과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5.png (File Size:494.5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25 중국 시진핑 "中 분열세력" 향한 강력한 경고 위클리홍콩 19.10.15.
624 홍콩 홍콩 시위와 '가짜 뉴스’ file 위클리홍콩 19.10.15.
623 홍콩 홍콩 거주 中 본토 출신, 반중 정서에 공포의 나날 file 위클리홍콩 19.10.15.
622 홍콩 中 선전, 홍콩 글로벌 금융 허브 지위 탈환 못해 file 위클리홍콩 19.10.15.
621 홍콩 반정부 시위 격화로 식당들 줄줄이 폐업 file 위클리홍콩 19.10.15.
620 홍콩 홍콩도시개발청, HK$ 105억 투입해 노후 건물 보수 지원 file 위클리홍콩 19.10.15.
619 홍콩 홍콩인 40% 이상 ‘해외 이민 생각 있어’ file 위클리홍콩 19.10.15.
618 홍콩 홍콩 국가경쟁력 3위, 그러나 사법 독립성·언론의 자유 하락 file 위클리홍콩 19.10.15.
617 중국 충칭, 세계에서 감시 카메라 가장 많은 도시 1위 file 위클리홍콩 19.10.08.
616 중국 中 선전, 안면 인식으로 지하철 요금 지불 file 위클리홍콩 19.10.08.
615 홍콩 센트럴 사무실 임대료 3.2% 하락 file 위클리홍콩 19.10.08.
614 홍콩 홍콩 증권거래소 ‘영국 거래소 인수 포기 안 해’ file 위클리홍콩 19.10.08.
613 홍콩 주택 가격 3개월째 하락, 연중 최고 하락폭 file 위클리홍콩 19.10.08.
612 홍콩 8월 관광객 40% 감소, 2003년 이래 최악 file 위클리홍콩 19.10.08.
611 홍콩 홍콩정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금지법(Anti-Mast Law) 제정 file 위클리홍콩 19.10.08.
610 홍콩 캄보디아 시아누크빌, ‘차이나 머니’에 일희일비 file 위클리홍콩 19.10.01.
609 홍콩 8월 홍콩 수출 6.3% 하락, 10개월째 연속 하락 file 위클리홍콩 19.10.01.
» 홍콩 대출 수수료만 72%, 부당 폭리 피해 속출 file 위클리홍콩 19.10.01.
607 홍콩 SFC ‘금융 위험 관리’ 이유로 주식담보대출 한도 설정 file 위클리홍콩 19.10.01.
606 홍콩 2019/20년도, 426개 유치원 학비 인상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