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곤 퇴치 NGO ‘복지 시스템 개선’ 촉구

 

5.png

(사진=scmp)

 

최신 빈곤 문제 설문조사에 따르면, 홍콩 빈부격차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빈곤 퇴치 NGO가 정부에게 복지 시스템을 확대하고 조세 제도를 개혁할 것을 촉구했다.

 

빈곤퇴치연합은 지난 12월부터 1월까지 총 1,342명으로 대상으로 빈곤 문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설문조사는 사회적 지위를 1등급에서 5등급으로 나눠 응답자들에게 자신의 사회적 지위 수준에 대해서 질문을 했으며, 1등급이 최하위층이며 5등급이 최상위층이다.

 

응답자 중 25%가 자신의 사회적 지위를 최하위인 1등급에 속한다고 답변했다. 이들 중 대부분이 월 1만 홍콩달러 미만의 소득자이다. 약 40%가 자신이 2등급에 속한다고 답변했으며 응답자 대부분이 1만 ~ 3만 홍콩달러 소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약 33%의 응답자가 자신이 3등급에 속한다고 답변한 반면 4등급과 5등급은 각각 2.6%와 0.23%에 불과했다. 5등급에 속한다고 답변한 응답자 대부분은 5만 홍콩달러 이상의 소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을 1등급에 속한다고 답변한 응답자들의 삶의 만족도는 평균 4.61점인 반면 4등급은 7.17점으로 나타났다. 저소득층은 전반적으로 자신보다 소득이 높은 사람에 비해 행복도가 더 낮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약 93%가 홍콩에 소득불균형 문제가 있다고 답변했으며, 88.5%가 빈부격차가 있다고 답변했다.

 

응답자 중 88.5%가 소득불균형 문제에 있어서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답변한 반면 74.2%가 기업들의 책임이라고 답변했다.

 

한편 약 90%의 응답자가 정부가 홍콩의 빈부격차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빈곤퇴치연합 대변인인 웡 쿽케이(Wong Kwok-kei)는 저소득층에게 더 많은 복지 지원을 제공하고 이들의 소득을 증진하고 조세 제도를 개혁해 빈부격차를 좁힐 것을 정부에게 촉구했다. 그는 “복지를 더 지원한다는 것은 의료 지원과 같은 공공 서비스에 직접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정부는 최저임금을 인상해 저소득층들의 소득을 높일 수 있다. 이러한 조치들이 저소득층들의 삶의 만족도를 높이는 첫 단추가 된다”고 말했다.

 

홍콩의 최저 임금은 시간당 37.5 홍콩달러이다. 전문가들은 최저임금 인상을 통해 시장에서의 1차 분배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12월에 발표된 최신 홍콩빈곤실태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홍콩 빈곤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4%로, 총 141만 명에 달해 10년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즉 5명 중 1명이 빈곤층이다. 정부는 인구 고령화 가속화가 빈곤율 상승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정부는 올해 경제 악화로 인하여 빈곤 인구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경고하기도 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5.png (File Size:596.3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79 홍콩 선전 ‘홍콩 금융 기관에 시장 개방’ 청사진 공개 file 위클리홍콩 20.08.11.
978 홍콩 Covid-19발 경제 불확실성으로 국제 금값 36% ‘껑충’ file 위클리홍콩 20.08.11.
977 홍콩 최신 주차장 공급 제안에 전문가 ‘단기적 해결 안 돼’ file 위클리홍콩 20.08.11.
976 홍콩 Covid-19 장기화에 짙어지는 ‘코로나 블루’ file 위클리홍콩 20.08.11.
975 홍콩 비접촉 결제 선호 흐름에 영세업 가맹점 유치 경쟁 치열 file 위클리홍콩 20.08.11.
974 홍콩 대규모 코로나 무료 검사, 적절한 검체 채취법 채택 중요 file 위클리홍콩 20.08.11.
973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8월 2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08.11.
972 홍콩 항공여행 수요 급감, 항공 산업 위기 절실히 반영 file 위클리홍콩 20.08.04.
971 홍콩 소매업, 포인트 적립 제도로 적극적인 민간 소비 유도 file 위클리홍콩 20.08.04.
970 홍콩 HKT, 원격 진료 어플 DrGo 출시 file 위클리홍콩 20.08.04.
969 홍콩 젬마코리아, 이온수기 ‘젬무브 멀티이온아이저’ 출시 file 위클리홍콩 20.08.04.
968 홍콩 가상은행 출범 6개월, 인지도 꾸준히 상승 file 위클리홍콩 20.08.04.
967 홍콩 6월 주택 가격 소폭 상승…작년 8월 이후 최고 file 위클리홍콩 20.08.04.
966 홍콩 홍콩 2분기 GDP –9%…4분기 연속 역성장 file 위클리홍콩 20.08.04.
965 홍콩 홍콩 주간 요약 뉴스(2020년 8월 1주차) file 위클리홍콩 20.08.04.
964 홍콩 북페어 취소, 온라인 할인 판매 실시 file 위클리홍콩 20.07.28.
963 홍콩 하버시티, 임대료 할인 앞세워 계약 연장 요구해 file 위클리홍콩 20.07.28.
» 홍콩 응답자 약 90%, ‘소득불균형’이 문제 file 위클리홍콩 20.07.28.
961 홍콩 요식업 7월 매출, HK$ 30억 감소 전망 file 위클리홍콩 20.07.28.
960 홍콩 기업인 28%, ‘3분기 사업 전망 악화’ 예상 file 위클리홍콩 20.0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