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캐나다 영주권 획득 홍콩인 1210명으로 반환 이후 최대
-중국의 정치적 간섭, 경제적 영향...이민의 주된 원인
-홍콩인들이 떠난 자리에 몰려오는 중국 본토인


다수의 홍콩인이 고향을 떠나 이민을 가고 있다. 중국 중앙정부의 간섭을 피해 해외 이민을 떠난 홍콩인들의 빈자리는 대륙에서 건너온 본토인으로 채워지고 있다.

 

기.jpg

 ▲홍콩인은 이민을 가고 그들이 남기고간 자리에는 본토인이 몰려들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13일 작년에 캐나다 영주권을 취득한 홍콩인이 1210명으로 홍콩 반환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캐나다 영주권을 획득한 홍콩인이 지난 2014년에는 585명, 2015년에는 630명이었던 것에 비해 작년에는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올해 상반기에도 이미 660명이 영주권을 취득해 연말이 되면 작년의 수치를 뛰어넘을 전망이다.

많은 홍콩인은 20년 전, 홍콩이 중국에 반환됐던 무렵에도 캐나다를 비롯한 서방국가로 이민을 결정했다. 영국에 영향 아래서 민주주의를 배우고 자유시장 경제의 중심이 됐던 홍콩에 사회주의를 표방하는 중국이 들어오면 홍콩이 망할 것이라는 불안함 때문이었다.

그러나 중국은 홍콩에 ‘일국양제’를 약속했고 지난 20년간 홍콩 사회 전반을 안정화하려 노력했다. 따라서 이민을 선택했던 다수의 홍콩인이 마음을 돌려 홍콩으로 돌아오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했다. 하지만 ‘하나의 중국’을 외치며 간섭을 심화하고 있는 시진핑 주석 취임 이후 홍콩 전반에서는 ‘일국양제 훼손’에 대한 우려가 터져 나왔고 이는 홍콩인의 불만을 증폭시켰다.

최근 홍콩 내에서 벌어진 ‘민주파 입법위원 자격정지’나 ‘서구룡역 일국양제 훼손 논란’, ‘대학 대자보 전쟁’ 등 크고 작은 정치적 사건은 중국 중앙정부의 간섭과 압력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중국 자본의 유입으로 홍콩 부동산 가격이 세계 최고수준으로 폭등한 것도 기존 홍콩인들에게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 중국의 영향력이 홍콩에 확대될수록 홍콩인들은 다시금 홍콩을 등지고 이민을 떠나기로 결심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홍콩에서 캐나다로 이민을 떠난 30대 여성은 SCMP와의 인터뷰에서 “우산혁명에 많은 기대를 걸었지만 우리는 이길 수 없었다”며 “누가 홍콩의 행정장관이 되던 홍콩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녀는 “아이들 교육을 위해서라도 홍콩을 떠나야 했다”며 홍콩을 떠난 이유를 밝혔다.

홍콩인들은 홍콩을 떠나고 있지만 중국 본토인들의 홍콩 유입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배우자가 홍콩 영주권을 가지면 자신도 홍콩 영주권을 취득하게 되는 제도, OWP(One-Way Permit)’에 따라 매일 100여 명의 본토인이 홍콩 영주권을 취득하고 있으며 연간 약 3만 6500명의 본토인이 홍콩으로 유입되고 있다.

홍콩 정부에 따르면 홍콩 인구 720만 명 가운데 10%에 조금 못 미치는 62만 명이 중국 본토 출신이다. 홍콩인들이 떠나버린 터전에 수배에 이르는 본토인이 몰려와 정착하고 있다.

[홍콩타임스 한병철 기자]

 

http://www.hktimes.co/n_news/news/view.html?no=2297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홍콩 홍콩인의 캐나다 이민, 지난 20년간 최고치...홍콩인이 떠난 자리에는 본토인이 홍콩타임스 17.09.15.
238 홍콩 홍콩 내 대학 불협화음, 민주파 對 친중파 대자보 싸움으로 물들다 홍콩타임스 17.09.15.
237 홍콩 주홍콩총영사관, 한국 10월 문화제 기자발표회 개최 홍콩타임스 17.09.07.
236 홍콩 [이임인사] 김광동 주홍콩대한민국총영사 이임인사 홍콩타임스 17.09.07.
235 홍콩 중국 공안 사칭 사기 전화 기승... '어느 투자분석가'의 한 달 홍콩타임스 17.09.04.
234 홍콩 홍콩 주요 버스, 내년부터 12% 요금 인상 계획 홍콩타임스 17.09.04.
233 홍콩 중국 전인대, '국가법 제정' 움직임에 홍콩 반발 홍콩타임스 17.08.31.
232 홍콩 중국 인민군, 마카오 복구 작업 투입... 마카오 시민 '환영', 홍콩 시민 '우려' 홍콩타임스 17.08.29.
231 홍콩 홍콩 대법원 최종선고, 바지오 렁-야우와이칭 입법위원 자격 박탈 홍콩타임스 17.08.29.
230 홍콩 홍콩 정부, 공영주택 재개발 계획 발표 홍콩타임스 17.08.29.
229 홍콩 [국제]모스크바 유학 1세대 자녀 ‘바우만공대’ 4년 전액 장학생 합격 홍콩타임스 17.08.26.
228 홍콩 [긴급 담화문 발표]김광동 주홍콩총영사, '홍콩 한인동포, 학생 및 학부모님들께 올리는 글' 홍콩타임스 17.08.26.
227 홍콩 주홍콩총영사관, '글로벌 금융기관 취업설명회' 개최 예정 홍콩타임스 17.08.26.
226 홍콩 13호 태풍 하토, 홍콩-마카오 강타 홍콩타임스 17.08.24.
225 홍콩 홍콩 고등법원, 우산 혁명 주역 3인에 실형 선고 홍콩타임스 17.08.19.
224 홍콩 법인세 아시아 최저 홍콩, 세율 대폭 인하 계획 발표 홍콩타임스 17.08.19.
223 홍콩 [공동성명서 발표]홍콩한국국제학교 한국어과정 학부모, 학교 관련 악의적 왜곡∙허위∙비방 보도 강력 대응 방침 밝혀 홍콩타임스 17.08.17.
222 홍콩 홍콩 경찰, '경찰 오도 혐의' 하워드 람 체포 홍콩타임스 17.08.17.
221 홍콩 홍콩서 '제72회 광복절 기념식' 거행...홍콩 영사관, 한인회 공동 개최 홍콩타임스 17.08.17.
220 홍콩 홍콩 경찰, IS 관련 가사도우미 신원확보 및 철저한 감시 홍콩타임스 17.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