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내 다수 가사도우미가 '거주의 자유'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2.png

 ▲ 지난 3일 필리핀 출신 변호사 낸시 루비아노를 비롯한 다수의 가사도우미가 홍콩 고등법원 앞에서 '거주의 자유'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3일 필리핀 출신 변호사 낸시 루비아노(Nancy Lubiano)를 비롯한 다수의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지 출신 가사도우미가 애드미럴티에 위치한 홍콩 고등법원 앞에 모여 ‘거주의 자유’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홍콩 법은 2003년부터 가사도우미가 고용자의 집에서 거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들이 본국에서 홍콩으로 건너올 때 작성하는 계약서에도 명시된다. 이를 위반하면 비자발급이나 재취업에 제재를 받으며 가사도우미가 실제 고용주의 집에 거주하지 않는데 허위로 함께 거주하는 것처럼 보고하면 150,000홍콩달러 (한화 약 2,200만 원)의 벌금 또는 14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다수의 가사도우미는 “고용자에 집에서 함께 거주하면 계약시간 외 업무가 늘어날 수밖에 없고 심리적인 부담도 발생한다”며 “홍콩 정부는 가사도우미의 인권 신장을 위해 거주의 자유를 허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홍콩타임스 한병철 기자]

http://www.hktimes.co/n_news/news/view.html?no=2315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45 홍콩 홍콩 소재 대학 4곳, 아시아 10위권 들어...한국서는 카이스트 유일 홍콩타임스 17.10.17.
244 홍콩 다수 홍콩인, "홍콩 사회에 불만있지만 개인의 삶은 만족해", 젊은 세대는 사회 및 개인의 삶 모두 불만족 홍콩타임스 17.10.10.
» 홍콩 홍콩 내 가사도우미, '거주의 자유' 요구하며 시위 벌여 홍콩타임스 17.10.07.
242 홍콩 중국서도 8일간 황금연휴,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해외 여행지는? 홍콩타임스 17.10.07.
241 중국 중국 추석연휴 7억명 대이동 file 뉴스로_USA 17.10.06.
240 홍콩 홍콩 폐기물 처리 회사, 3일 만에 파업 중단 홍콩타임스 17.09.21.
239 홍콩 홍콩인의 캐나다 이민, 지난 20년간 최고치...홍콩인이 떠난 자리에는 본토인이 홍콩타임스 17.09.15.
238 홍콩 홍콩 내 대학 불협화음, 민주파 對 친중파 대자보 싸움으로 물들다 홍콩타임스 17.09.15.
237 홍콩 주홍콩총영사관, 한국 10월 문화제 기자발표회 개최 홍콩타임스 17.09.07.
236 홍콩 [이임인사] 김광동 주홍콩대한민국총영사 이임인사 홍콩타임스 17.09.07.
235 홍콩 중국 공안 사칭 사기 전화 기승... '어느 투자분석가'의 한 달 홍콩타임스 17.09.04.
234 홍콩 홍콩 주요 버스, 내년부터 12% 요금 인상 계획 홍콩타임스 17.09.04.
233 홍콩 중국 전인대, '국가법 제정' 움직임에 홍콩 반발 홍콩타임스 17.08.31.
232 홍콩 중국 인민군, 마카오 복구 작업 투입... 마카오 시민 '환영', 홍콩 시민 '우려' 홍콩타임스 17.08.29.
231 홍콩 홍콩 대법원 최종선고, 바지오 렁-야우와이칭 입법위원 자격 박탈 홍콩타임스 17.08.29.
230 홍콩 홍콩 정부, 공영주택 재개발 계획 발표 홍콩타임스 17.08.29.
229 홍콩 [국제]모스크바 유학 1세대 자녀 ‘바우만공대’ 4년 전액 장학생 합격 홍콩타임스 17.08.26.
228 홍콩 [긴급 담화문 발표]김광동 주홍콩총영사, '홍콩 한인동포, 학생 및 학부모님들께 올리는 글' 홍콩타임스 17.08.26.
227 홍콩 주홍콩총영사관, '글로벌 금융기관 취업설명회' 개최 예정 홍콩타임스 17.08.26.
226 홍콩 13호 태풍 하토, 홍콩-마카오 강타 홍콩타임스 17.0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