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식품기업 Cargill 대표단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미국 정부가 대북제재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미국 식품 대기업 중 하나 회사의 대표단이 북한을 방문했다고 러시아 일간 로시스카야가제타가 최근 서울 발 기사로 보도했다.

 

로시스카야가제타의 올렉 키리야노프 특파원은 “이번 방문은 미국무부가 승인한 가운데 기밀로 이루어졌다”며 “전문가들에 따르면 미국 기업가들은 대북제재(對北制裁) 해제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으며 새로운 시장에 진출할 가능성을 사전에 타진해보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키리야노프 특파원은 “이번 방문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의 전직 고위급 인사 중의 하나가 알려주었다, 이 인사는 미국 내에 인맥을 잘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전에 대외정책, 외교 및 통일 분야에서 근무했다”고 언급했다.

 

이 전직 정부 관리에 따르면 북한을 방문한 것은 세계적인 식료품 생산업체 중의 하나인 카길(Cargill)사 대표단이다. 미국 정부는 현재 미국민의 방북을 금지하고 있지만, 이 기업 대표들은 이번 방문을 위해 미국무부의 특별 허가를 받았다.

 

 

부흥~평양 지하철역.jpg

 

 

방북 기간 동안 이 회사 대표들은 북한 당국자들과 만나 협력 가능성을 타진하고 자체적으로 시장 현황과 진출 전망을 평가해보려고 노력했다. 이번 방문은 완전 기밀을 유지한 가운데 이루어져 다른 세부 사항들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이 현재 대북제재 필요성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기는 하지만 항상 금전적 이익에 대해 생각하기 때문에 유망한 새로운 시장을 확실히 선점하려고 계획하고 있다. 제재 해제시 북한에 외국 투자자들이 진출할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으며 미국은 아주 다양한 활동 방안을 조사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식료품은 모든 나라에 필요하고 북한 내 식료품 품목은 그리 많지 않기 때문에 이 분야에는 아주 전망이 밝은 것이 분명하다.

 

이 소식통은 미국 정부가 북한과 협력을 발전시키고자 하는 한국 기업들에 대해 현재 2차적인 제재를 가할 수 있다고 위협하고 있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북한과의 협력을 재개하려는 계획과 의사를 밝힌 것은 이전에 금강산 관광을 시행하던 현대아산 그룹이 있다. 또한 개성 공단에서 가동하던 여러 중소기업들도 협력 재개를 원하고 있다. 그러나 다수 기업들은 유엔 제재이외에도 미국이 대북 독자 제재를 시행하면서 북한과 협력하는 다른 모든 나라 기업들도 미국 제재를 받을 수 있다고 위협하고 있는 점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몇몇 전문가들은 미국이 이런 조치를 통해 대북 압력을 행사하려고 노력하고 있을 뿐 아니라, 외국 기업들에게 미국이 눈독을 들이고 있는 북한 내 틈새시장을 확보하고 선점(先占)할 기회를 주지 않고자 하는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북한, ‘미국의 핵위협’ 제거 요구 (타스통신)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를 충실히 지킬 것이며 미국도 북한에 대한 핵위협을 제거할 것을 기대한다고 북한 정부 통신사인 조선중앙통신사가 성명서에서 밝혔다. 조선중앙 통신은 20일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란 우리의 핵억제력을 없애는 것이기 전에 조선(북한)에 대한 미국의 핵위협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한국에 핵우산(核雨傘)을 제공하고 있는 주한미군 철수를 말하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북한은 미국의 “일방적인 비핵화”요구를 거부한다면서 미국 정부가 북한을 “압박과 위협”을 통해 핵무기 폐지를 하도록 강제할 수 있다는 환상을 버려야 한다고 이 논평은 주장하고 있다. 미국은 대북 제재는 완전하고 검증된 비핵화가 이루어진 후에야 대북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은 대북 제재와 관련하여 북한의 FFVD 까지 국제사회는 유엔의 대북 제재 준수와 이행에 있어서 단합된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이후에 제재해제가 뒤따를 것 이 라는 것을 분명히 한 바 있다. 북한 비핵화가 빨리 이루어질수록 제재도 빨리 해제될 것”이라고 부연(敷衍)했다.

 

 

  • |
  1. 부흥~평양 지하철역.jpg (File Size:100.0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43 러시아 “남북철도 연결 평화와 안전 강화” 뉴스로_USA 19.01.10.
742 러시아 ‘삼성과 애플 사이에 끼어든 화웨이’ 러 신문 뉴스로_USA 19.01.08.
741 러시아 文대통령, 푸틴 대통령에게 러시아어로 새해 축전 file 뉴스로_USA 19.01.03.
740 러시아 “남북철도 연결 나사를 조였다” 러신문 뉴스로_USA 19.01.02.
739 러시아 BTS영화 러시아 다게스탄 상영불허 뉴스로_USA 19.01.02.
» 러시아 ‘美 대기업 대표 극비 방북’ 러신문 file 뉴스로_USA 18.12.31.
737 러시아 ‘러 기업가 북한에서 놀라다’ 러시아통신 file 뉴스로_USA 18.12.28.
736 러시아 러 카잔 국제 한국학학술대회 열려 file 뉴스로_USA 18.12.25.
735 러시아 러시아정교회, 사제 한국 파견 뉴스로_USA 18.12.25.
734 러시아 남북, 北철도구간 공동조사 완료 뉴스로_USA 18.12.25.
733 러시아 韓조선업계, 세계 LNG 수송선 86% 수주 뉴스로_USA 18.12.25.
732 러시아 모스크바 ‘한국체험’ 인기 file 뉴스로_USA 18.12.23.
731 러시아 “연해주 화물을 기다리는 북한의 크레인” 러매체 뉴스로_USA 18.12.23.
730 카자흐스탄 한-카자흐 올해 교역량 30억달러 상회 뉴스로_USA 18.12.20.
729 러시아 24년 모스크바 한인타운, 코르스톤 호텔(구 아를료뇩 호텔) 사라지나 file 모스크바매일.. 18.12.19.
728 러시아 ‘한국의 하염없는 기다림’ 타스통신 뉴스로_USA 18.12.18.
727 러시아 한러 국제 태권도 교류협회, 모스크바 태권도 수련생 정기심사 개최 file 모스크바매일.. 18.12.18.
726 러시아 모스크바 교민 2세 소피아박, 프랑스 월드챔피언쉽 댄스스포츠 대회 2위입상 [1] file 모스크바매일.. 18.12.16.
725 러시아 ‘남북한, 비무장지대 GP 철거 합동 검증’ 타스통신 뉴스로_USA 18.12.15.
724 러시아 ‘부산억류 러선박 식료품 조달에 어려움’ 타스통신 뉴스로_USA 18.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