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텍 15~17척 계획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노바텍사가 ‘아르티크 LNG-2’ 프로젝트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운반하기 위해 쇄빙 등급 Arc7 가스운반선 15-17척을 建造(건조)하기 원한다고 미헬손 노바텍 사장이 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에서 밝혔다.

 

그는 이 선박들이 이 프로젝트의 공장들이 전면 가동을 시작하는 2025년말-2026년초까지 건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미헬손 사장은 모든 가스 운반선은 ‘즈베즈다’ 조선소(로스네프티와 가스프롬방크 컨소시엄이 경영)에서 건조될 것이라고 보았다.

 

이와 함께 조만간 산업통상부가 ‘즈베즈다 조선소’에서 이 선박들의 건조에 필요한 보조금에 대해 결정해야 한다고 상기시켰다. 이는 해외 조선소들의 가격과 비교한 러시아 내 가스운반선 건조 비용의 차액을 상쇄하기 위해 건조비용의 최대 20%를 정부가 보상해주는 제도에 따른 보조금이다. 산업 통상부는 해당 법안을 입안 중이라고 확인한 바 있다.

 

이 가스운반선들은 2018년 5월 공식적으로 설립된 ‘해양북극해운’사가 경영할 예정이다. 이제 그 회사의 주주로 노바텍, ‘소브콤플로트’사와 중국 해운 회사 COSCO 및 실크로드 재단이 포함된다. 미헬손 사장은 “러시아 측이 경영권을 가질 것이며 지분은 아마 75%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알려진 데이터에 따르면 노바텍이 회사 지분의 50%를 소유하고 ‘소브콤플로트’사와 COSCO가 각가 25%를 소유하며, 실크로드 재단은 재정 파트너가 될 것이다. 또한 미헬손 사장은 수입 배분 방식이 주식 보유와는 다른 것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노바텍사는 중국 측 파트너와 계약 체결을 2018년 9월에 있던 동방경제 포럼에서 이미 준비하고 있었지만 당시 계약 체결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중국 측이 이 사업에서 경영권을 갖기 원했고 이로 인해 협상이 凍結(동결)되었기 때문이다.

 

미헬손 사장이 언급한 ‘아르티크 LNG-2’용 프로젝트가스운반선 수는 전문가들 사이에서 의문을 불러 일으켰다. 현재 ‘소브콤플로트’사는 즈베즈다 조선소에서 2025년 진수를 목표로 쇄빙 등급 Arc7 가스운반선 5척을 건조할 생각이다. ‘게콘’ 컨설팅 센터 미하일 그리고리예프 소장에 따르면 이 선박들은 ‘야말 LNG’ 용 선단(총 Arc7 가스운반선 20척)과 용선한 Arc4급 가스 운반선 11척과 함께 필요한 상업적 속도를 낼 수 있는 쇄빙 도선이 있을 경우 2025년부터 발표된 가스 분량 최대 4천2백만톤의 LNG를(‘야말 LNG’, ‘아르티크 LNG-2’, ‘옵스키 LNG’의 제품들) 반출할 수 있다, 1년 내내 2200만을 아시아로, 2천만 톤을 유럽으로 공급할 수 있다.

 

그리고리예프 소장은 “추가적으로 십여척 이상의 가스 운반선을 건조할 계획을 세운 것은 추가적인 생산 분량을 운반하기 위한 것이라는 것이 분명하다”고 결론지었다. 이 업계에서는 노바텍이 ‘아르티크 LNG’의 80%를 아시아로 수출할 계획이어서 실질적인 아시아 수출량은, 캄차트카에 완공될 환적 터미널의 수용량인, 년간 2200만톤을 상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아시아쪽으로는 운반 거리가 더 멀기 때문에 다수의 Arc7급 가스운반선이 필요하다.

 

가장 중요한 문제는 객관적으로 ‘즈베즈다’ 조선소가 그런 많은 수량의 가스운반선을 2026년 초까지 건조하여 납품할 수 없다는 것이다. 즈베즈다 조선소는 이에 대해 대답하지 않았다. 노바텍사는 시범 선박이 2022년말까지 납품되어 2023년 4월 이전에 쇄빙 실험을 통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즈베즈다 조선소가 시범 테스트 이후 2-4년간 약 15척의 가스 운반선을 더 건조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는 어렵다.

 

전문가들은 노바텍사가 지금부터 이미 선박 수요를 밝힌 것은 즈베즈다 조선소가 그 정도의 건조 능력이 있는 지에 대한 분명한 대답을 얻기 위한 것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미헬손 사장은 작년 콤메르상트 지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즈베즈다 조선소가 건조를 거절하면 다른 곳에서 이 선박들을 건조할 것이라고 말했었다. ‘야말 LNG’ 프로젝트용 선박들은 한국의 대우조선해양에서 건조했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가스운반선 러시아 국가보조금 계속 증가’ 러신문 (2019.4.11.)

LNG 운반선 건조를 위한 한국 조선소의 경쟁력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8723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53 러시아 ‘한국 돌봄로봇, 사회복지사 대체할까’ 타스통신 뉴스로_USA 19.06.25.
852 러시아 서울국제도서전 러시아 서적 전시 뉴스로_USA 19.06.21.
851 러시아 한국 ‘스마트’ 온실 기술 러시아 진출 뉴스로_USA 19.06.19.
850 러시아 한국, 러극동프로젝트 참여 뉴스로_USA 19.06.19.
849 러시아 모스크바서 제26회 한러친선 한국문화큰잔치 개최 file 뉴스로_USA 19.06.16.
848 러시아 소치 야외 한국 영화제 성황 뉴스로_USA 19.06.15.
847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시장 북한 방문 계획 뉴스로_USA 19.06.15.
846 러시아 “한국 인도적 대북원조 마침내 북한 도달” file 뉴스로_USA 19.06.14.
845 러시아 길병민, 러시아 오페라 콩쿨 우승 file 뉴스로_USA 19.06.14.
844 러시아 ’한국인의 절반 이상 통일 불필요’ 타스통신 뉴스로_USA 19.06.13.
843 러시아 ‘북러간 관광 적극 발전시켜야’ 러 연해주지사 뉴스로_USA 19.06.12.
» 러시아 러시아 가스 운반선 건조 박차 뉴스로_USA 19.06.12.
841 러시아 ‘미국, 북한 제재위반 정보 최대 5백만 달러 지급’ 뉴스로_USA 19.06.10.
840 러시아 한국, 우랄지역 목재가공 공장에 1억달러 투자 뉴스로_USA 19.06.09.
839 러시아 ‘두만강 자동차 교량 한러 국제교통로 일부 될 것’ 러 통신 뉴스로_USA 19.06.09.
838 러시아 ‘한국 붙잡고 늘어지는 미국과 중국’ 러 신문 뉴스로_USA 19.06.09.
837 러시아 “한러 인적교류 확대한다” 뉴스로_USA 19.06.08.
836 러시아 러 튜멘시에 한국 명예영사관 개설 뉴스로_USA 19.06.08.
835 러시아 “숙청되었다던 김영철 공식석상 등장” 러 통신 뉴스로_USA 19.06.07.
834 러시아 “美, 우주선발사시장 러시아 입지축소 정책” 뉴스로_USA 19.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