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3_140703.jpg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후 한국인들 사이에 반중 정서가 급격히 고조되고 있다고 러시아 일간 로시스카야가제타가 31일 보도했다.

 

로시스카야가제타는 서울발 기사로 “식당 중에는 중국인을 받지 않는 곳들이 생겨나고 몇몇 대학들은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방학 후 다시 복귀하는 것을 서두르지 말도록 요청하고 있다. 또한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한국에서 모든 중국인 여행객들을 출국시키도록 요구하고 있으며, 청와대 사이트의 해당 내용 청원에는 이미 60만 명이 서명했다”고 전했다.

 

한국 정부와 한국 사회의 대부분은 공포에 지지 말 것을 촉구하고 있으나 ‘신종 코로나’의 전면적인 확산 위협이 증가함에 따라 한국 내에도 중국인들에 대해 가장 심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갈수록 더 많아지고 있다.

 

한국에서 외국인 관광객들 사이에서 인기 있는 서울과 기타 도시들의 여러 구역들에 최근 “중국인 손님은 받지 않음”이라는 표가 걸린 식당들과 대중음식점들이 생겨났다. 한국의 유명 카지노들도 일반적으로 중국인들이 카지노의 주요 매출원임에도 불구하고 중국인 관광객 팀을 받기를 거절하기 시작했다. 모든 곳에서 이유는 한 가지인데 중국인들로부터 ‘신종 코로나’에 옮을까봐 두려워하는 것이다.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과 한국 확산으로 한국 대학들도 쉽지 않은 선택 앞에 부딪치게 되었다. 현재 한국 내에서는 7만 천명 이상의 중국학생들이 유학 중인데, 이중 3만5천-4만명이 음력 설을 보내기 위해 중국으로 출국했다. 한 달 뒤면 한국 대학들의 새로운 학년이 시작되기 때문에 많은 중국 유학생들이 이제 막 돌아오기 시작하고 있다. 또한 제3국출신 유학생들의 일부도 방학동안 중국을 방문했거나 현재 중국에 체류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한국인들은 중국인이나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들이 귀환하는 것이 한국 대학교들에서 전염병 발생을 촉진(促進)시킬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대학들은 할 수 있는 대로 여러 조치를 취하고 있다. 새로운 학년이 시작되는 것을 기념하여 열리는 모든 대규모 행사들을 거의 다 취소했다. 일부 대학들은 외국인 대상 한국어 어학 코스를 잠정 중단했다. 부산 외국어대 교무처는 중국에서 온 600명의 해외 유학생들에게 인단 중국에 체류하거나 한국 귀환을 늦추어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소문에 따르면 다른 여러 대학들도 중국 국적의 유학생들에게 방학이 연장될 것이며 한국으로 서둘러 돌아올 필요가 없고, 강의에 출석하지 않더라도 결석으로 간주하지 않겠다는 것을 통지할 방침이다. 몇몇 대학은 최근 고국을 방문하지 않았던 중국인들에 대해서도 이들을 기숙사에서 다른 나라 학생들과 분리하여 별도로 배정할 것도 고려중이다.

 

“한국인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중국인들에게 강경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세력들에서 앞장을 서고 있는 것은 한국의 주요 야당인 자유한국당이다.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이미 정부에 중국인들의 한국 입국을 전면 금지하고 현재 한국에 체류 중인 중국인 관광객들은 강제로 출국시킬 것을 요구하고 있다.

 

청와대 웹사이트에 게재된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라는 청원은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이미 60만 명 이상이 여기에 동참했다. 청와대 앞과 서울 도심에서는 현재 반중 슬로건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게다가 ‘정체불명의’ 무서운 바이러스에 대한 두려움은 동족에 대해서도 거부 의사를 밝히게 만들었다. 지난 30일 중국 우한시와 후베이성 거주 약 720명의 교민들을 귀국시키기 위한 비행기 2대 중 첫 번째 비행기가 중국 우한을 향해 출발했다. 질병의 근원지가 있는 곳에서 한국 국민들을 운송하는 일은 전염 가능성을 고려하여 아주 철저한 경계태세 가운데 이루어지고 있다. 한국에 도착하면 이들 모두는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서 격리 수용된다. 교민들은 한 사람씩 한 방에 묶게 되며, 엄격한 통제를 받고 자기 방을 나오거나 친척, 친지들과 만날 수도 없다.

 

그러나 아산과 진천에는 “한국인 환자들이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어 어린이를 포함한 모든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다”는 헛소문이 돌아 정부 계획에 대해 주민들이 심하게 반발하며 시위를 벌이는 일이 벌어졌다. 보건부 차관은 이 와중에 거의 죽을 뻔 했으며 이곳에 도착하여 현지 주민들에게 이성을 찾도록 설득하려다가 계란 세례를 받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중국에서 귀국하는 한국인들을 운송하기 위해 수천 명의 경찰이 동원되었다.

 

한국 정부와 일반 한국인들의 대부분은 두려움에 사로잡힌 국민들에게 이성을 찾고 사태를 바라보고, 공포에 질릴 필요가 없으며, 히스테리적인 반중 분위기를 조성하지 말도록 호소하고 있다. 그러나 갈수록 더 확진자의 수가 증가함에 따라 한국인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커지기 시작하고 다수가 중국인들에 대해 강경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쪽으로 돌아서는 것도 사실이다. 중국인들과의 접촉을 피하는 사람들도 많다. 서울 시내 명동과 남대문 시장 등의 상점 판매원들과 식당 주인들에 따르면 이곳을 찾는 한국인들이 훨씬 줄어들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직접적으로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오기 때문에 이런 구역에 가기가 두렵다고 말하고 있다.

 

이 문제는 이미 정치적인 색채까지 띄기 시작했다. 한국 정부는 아직까지는 “원칙적인 자세를 고수하며” 중국인들에 대해 강제출국이나 다른 강경한 조치를 도입하기를 거부하고 있으며, 세계보건기구가 해당 권고를 한 적이 없었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다른 무엇보다도 세계보건기구 측에서 심한 조치에 대한 권고를 하거나 허가한 적이 없는데 이 때문에 중국 정부와 관계를 손상시키기를 원하지 않고 있다. 반면 야당은 ‘반중 정서’를 타고 더욱더 강경한 조치를 취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이 문제는 한국의 국회의원 총선이 다가옴에 따라 중요한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

 

객관적으로 말하면 어디까지가 바이러스 확산을 중지하려는 적절한 대응이며 시도인지, 어디까지가 중국인들을 ‘잠재적 환자’로 낙인(烙印) 찍고 비이성적인 행태로 두려움과 감정적인 “부정적 태도”를 중국인들에게 쏟아내고 있는 것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때가 종종 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20200203_140703.jpg (File Size:162.7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82 러시아 러 극동장관 이석배대사 회담 뉴스로_USA 20.02.13.
981 러시아 서울에서 러시아 외교관 치르킨 추모행사 뉴스로_USA 20.02.13.
980 러시아 ‘한국 의료용 인공지능의 미래’ 뉴스로_USA 20.02.10.
979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 독립운동가 이동휘선생 기념비 건립 뉴스로_USA 20.02.08.
978 러시아 러선원 화물선에서 동해상 추락 구조 뉴스로_USA 20.02.06.
» 러시아 ‘코로나바이러스 韓반중정서 고조’ file 뉴스로_USA 20.02.04.
976 러시아 2019년 러시아내 현대차 판매율 10.2% 뉴스로_USA 20.02.02.
975 러시아 ‘한국, 러시아와 북극클럽’ 창설 뉴스로_USA 20.01.30.
974 러시아 ‘전망 밝은 한러 협력’ file 뉴스로_USA 20.01.26.
973 러시아 ‘한국, 러와 경제협력 강화 방침’ 뉴스로_USA 20.01.23.
972 러시아 ‘한국, 러시아 펀드투자 최대 수익’ 뉴스로_USA 20.01.22.
971 러시아 남북 정상 러시아 2차대전 승전기념행사 초청 뉴스로_USA 20.01.17.
970 러시아 메드베데프 러총리, 정세균총리 취임 축하 뉴스로_USA 20.01.17.
969 러시아 에어서울 항공 블라디보스톡 취항 뉴스로_USA 20.01.13.
968 러시아 ‘한국, 독도방어훈련 실시’ 러 통신 뉴스로_USA 20.01.06.
967 러시아 北매체“남북관계 정체 한국 책임” file 뉴스로_USA 20.01.02.
966 러시아 러언론 ‘한일, 한중 정상회담 논란’ 뉴스로_USA 20.01.02.
965 러시아 푸틴, 2020년 한러 상호문화교류의 해 시행령 서명 뉴스로_USA 20.01.02.
964 러시아 ‘한국의 배달앱 우와’ 러TV 뉴스로_USA 19.12.24.
963 러시아 한국, 2019년 1-9월 극동지역 대외교역량에서 1위 뉴스로_USA 19.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