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시계’ 주제곡 한국서도 큰 인기

 

 

Newsroh=민병옥기자 newsroh@naver.com

 

 

‘모래시계’의 주제곡 ‘백학(러시아명 ‘벨르이 쥬라블’)’으로 잘 알려진 러시아의 국민가수 이오시프 코브존이 지난 30일(현지시간) 향년 80세로 타계(他界)했다.

 

고인은 오랫동안 건강이 안 좋아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아왔으며 결국 이날 운명했다. 다음 달 2일 모스크바 남서쪽 ‘보스트랴콥스키 공동묘지’에 영원한 안식처(安息處)를 구하게 된다.

 

 

Joseph_Kobzon_30_04_2016.jpg

www.en.wikipedia.org

 

 

전장에서 전우를 잃은 전사의 슬픔과 애수를 노래한 ‘백학(Журавли)’은 원래 러시아 남부 캅카스 지역 체첸 자치공화국의 민요였다. 북카프카즈의 시인 감자토프(Р. Гамзатов; 1923~2003)가 모국어인 아바르어로 쓴 시가 러시아어로 옮겨지고, 코브존이 리메이크해 부르면서 더욱 널리 알려졌다.

 

'우~우우우~'의 허밍으로 시작하는 백학은 1990년대 중반,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드라마 ‘모래시계’의 주제곡으로, 한국에서도 폭넓은 인기를 끌었다.

 

2차대전 독일과 소련의 전쟁에서 러시아인들과 함께 용맹하게 싸웠던 민족이 바로 북카프카즈의 오세티야인들이다. 일곱 아들을 전쟁에 다 잃은 어머니를 위로하기 위해 하늘로 날아오르는 일곱 마리 학을 기념비로 바치고 있을 정도로, 러시아만큼 치열하게 독일과 히틀러에 맞선 민족이 또한 오세티야인들이다.

 

모래시계는 80년 5월 광주의 비극을 TV를 통해 최초로 대중에게 알렸던 드라마로 삽입곡 백학 덕분에 더욱 유명해졌다.

 

코브존은 한국에서도 내한공연을 가졌다. 1995년 9월 11일 제 1회 광주비엔날레 개막공연차 방한한 그는 조순 서울시장을 방문하여 당시 유리 루시코프 모스크바시장의 친서를 전달하고 한-러 문화예술경제 우호협력방안에 관해 논의하기도 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Joseph_Kobzon_30_04_2016.jpg (File Size:14.8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7 러시아 ‘전쟁은 끝나는 것인가?’ 러특파원 file 뉴스로_USA 18.09.25.
686 러시아 “남북, 강대국 눈치안보고 성과도출” 러 상원위원장 file 뉴스로_USA 18.09.24.
685 러시아 “유라시아 여성포럼 남북대화 협조” 러상원의장 뉴스로_USA 18.09.23.
684 러시아 “평양선언문 획기적” 러상원 국제위원장 뉴스로_USA 18.09.23.
683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동북아 협력 이정표” 러 부총리 file 뉴스로_USA 18.09.22.
682 러시아 푸틴, 즈베즈다 조선소 방문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9.20.
681 러시아 “金위원장 매우 인간적..유머 뛰어나” 러 상원의장 file 뉴스로_USA 18.09.17.
680 러시아 푸틴, 北비핵화 노력에 체제안전 보장 제안 뉴스로_USA 18.09.17.
679 러시아 푸틴 “극동개발 러시아경제동력 제공” file 뉴스로_USA 18.09.15.
678 러시아 “러시아내 北근로자 약 2만명 활동” (러시아 인터팍스 통신, 09.11 21:03 KST, 편집국, 모스크바 발) 뉴스로_USA 18.09.14.
677 러시아 러외교차관 "안보리 대북제재 완화 필요" 뉴스로_USA 18.09.13.
676 러시아 ‘러시아의 동방정책’ 관심 file 뉴스로_USA 18.09.11.
675 러시아 ‘비무장지대 지뢰 제거 200년 소요’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09.10.
674 러시아 “미국에게 우크라이나는 한국과 코소보 복사판” 러 통신사 뉴스로_USA 18.09.10.
673 러시아 푸틴의 중동과 극동외교 file 뉴스로_USA 18.09.08.
672 러시아 러시아 국산영화점유율 상승 file 뉴스로_USA 18.09.08.
671 러시아 러시아 정교회, 북러수교 70주년 방북 file 뉴스로_USA 18.09.06.
670 러시아 러건설사들, 金위원장에 선물 눈길 뉴스로_USA 18.09.06.
» 러시아 ‘백학’ 러국민가수 코브존 타계 file 뉴스로_USA 18.09.02.
668 러시아 ‘미국의 대러제재 11월 중간선거 겨냥’ 러RT 뉴스통신 뉴스로_USA 18.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