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러시아 정교회가 올해 10월 북러 수교 70주년 기념행사에 대표단을 파견한다고 러시아 정교회의 수장인 키릴 총주교가 모스크바 구세주 성당에서 북한의 정교회 단체인 ‘조선정교위원회’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밝혔다.

 

리아노보스티통신에 따르면 키릴 총주교는 “북한에 정교회 신자들의 모임(조선정교위원회)이 만들어지고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것에 대해 만족스럽다”면서 북러 양국 수교 70주년인 올해 북한에서 열리는 축하행사에 참석하도록 정교회 대표단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북한 조선 정교 위원회 비탈리 김지성 위원장에게 말했다.

 

키릴 총주교는 북한과 남한을 모두 방문했었다면서 한국 문화와 역사에 대한 깊은 존경심을 갖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 지도자들이 평양에 러시아 정교회 사원인 성삼위일체(聖三位一體) 교회(정백 성당)를 건축한 것에 대해 감사를 표명했다. 이뿐 아니라 자신이 지난 2002년 평양에 있는 러시아 정교회를 방문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이 성당이 북러 간의 우호를 상징한다고 말했다.

 

이 성당의 명칭에 대해서는 이 성당이 성삼위일체 성당으로 명명된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즉 성삼위가 일체적인 연합을 상징하는 만큼 한민족에게 매우 상징적이고 중요한 뜻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총주교는 이 성당의 이름처럼 한민족이 통일을 통해 일체가 되기를 바라는 만큼 인간의 노력과 지혜로운 행동에 답하는 신의 능력으로 한민족의 통일이 이루어지길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키릴 총주교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도 이 정백성당을 방문해 주기 바란다고 희망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이 성당을 방문할 의사가 있을 경우 자신도 고위 대표단으로 같이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키릴 총주교는 이번에 대표단의 일원으로 러시아를 방문한 북한 정교회 사제 장 블라디미르에게 사목(목회)을 맡기는 성사인 성품성사(聖品聖事)를 베풀었으며, 성모승천축일인 화요일에 또 다른 북한 사제 1명에게 성품성사를 베풀 예정이다. 총주교는 북한에 이런 신학생들과 사제들이 생겨남으로 정교회 신자들의 신앙적인 필요성들이 채워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근 2년간 4명의 북한 신학생이 하바롭스크 정교회 신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한 바 있다. 이번 키릴 총주교의 북한 조선정교위원회 대표단 접견에는 황 바실리, 박 파벨, 윤 게오르기 집사들도 같이 배석했다.

 

 

800px-Christ_the_Savior_Cathedral_Moscow.jpg

www.en.wikipedia.or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800px-Christ_the_Savior_Cathedral_Moscow.jpg (File Size:188.9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7 러시아 ‘전쟁은 끝나는 것인가?’ 러특파원 file 뉴스로_USA 18.09.25.
686 러시아 “남북, 강대국 눈치안보고 성과도출” 러 상원위원장 file 뉴스로_USA 18.09.24.
685 러시아 “유라시아 여성포럼 남북대화 협조” 러상원의장 뉴스로_USA 18.09.23.
684 러시아 “평양선언문 획기적” 러상원 국제위원장 뉴스로_USA 18.09.23.
683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동북아 협력 이정표” 러 부총리 file 뉴스로_USA 18.09.22.
682 러시아 푸틴, 즈베즈다 조선소 방문 눈길 file 뉴스로_USA 18.09.20.
681 러시아 “金위원장 매우 인간적..유머 뛰어나” 러 상원의장 file 뉴스로_USA 18.09.17.
680 러시아 푸틴, 北비핵화 노력에 체제안전 보장 제안 뉴스로_USA 18.09.17.
679 러시아 푸틴 “극동개발 러시아경제동력 제공” file 뉴스로_USA 18.09.15.
678 러시아 “러시아내 北근로자 약 2만명 활동” (러시아 인터팍스 통신, 09.11 21:03 KST, 편집국, 모스크바 발) 뉴스로_USA 18.09.14.
677 러시아 러외교차관 "안보리 대북제재 완화 필요" 뉴스로_USA 18.09.13.
676 러시아 ‘러시아의 동방정책’ 관심 file 뉴스로_USA 18.09.11.
675 러시아 ‘비무장지대 지뢰 제거 200년 소요’ 타스통신 file 뉴스로_USA 18.09.10.
674 러시아 “미국에게 우크라이나는 한국과 코소보 복사판” 러 통신사 뉴스로_USA 18.09.10.
673 러시아 푸틴의 중동과 극동외교 file 뉴스로_USA 18.09.08.
672 러시아 러시아 국산영화점유율 상승 file 뉴스로_USA 18.09.08.
» 러시아 러시아 정교회, 북러수교 70주년 방북 file 뉴스로_USA 18.09.06.
670 러시아 러건설사들, 金위원장에 선물 눈길 뉴스로_USA 18.09.06.
669 러시아 ‘백학’ 러국민가수 코브존 타계 file 뉴스로_USA 18.09.02.
668 러시아 ‘미국의 대러제재 11월 중간선거 겨냥’ 러RT 뉴스통신 뉴스로_USA 18.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