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문제’를 야기시키는 미국

 

 

모스크바=김원일 칼럼니스트

 

 

미국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여부가 미결(未決)의 문제로 대두(擡頭)했다고 러시아 일간 모스콥스키콤소몰레츠가 보도했다.

 

모스콥스키는 미국의 고민(?)은 개인자격으로라도 평창에 가고자 하는 러시아 선수들과의 연대의식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한반도 불안한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미국은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북한의 핵무기 개발 상황이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서 미국 선수들의 안전문제에 대해 확신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문제이다. 현재 논의하고 있는 모든 문제 즉 그것이 예루살렘에 관한 것이든 북한에 관한 것이든 해당 지역에서의 미국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미국이 한국에 갈지 여부는 “올림픽을 앞둔 시점의 상황에 달려있으며 이를 꾸준히 지켜보아야 한다”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선수들의 안전보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미국 언론은 “미국 대표팀 선수나 올림픽위원회의 관계자들이 2월 올림픽 기간 중 평창에서의 안전을 우려한다고 하더라도 이를 공개적으로 과도하게 표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북한 중앙방송은 외무성 성명을 인용, “미국이 사상 최대 규모의 연합공군훈련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매일 같이 미국 정치인들은 호전적인 말들을 뱉어내고 있다.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으며 어느 누구도 언제 핵전쟁이 발발할지 모른다. 한반도 전쟁은 기정사실화 되었으며 단지 시간의 문제다”고 보도했다.

 

미국이 평창올림픽에 불참할지도 모른다는 예상은 북-미 간 긴장고조와 함께 티켓 판매 저조 등을 야기시키며 올림픽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한국을 망연자실하게 만들고 있다. 한국 정부는 우려를 불식시키려 노력하면서 평창올림픽은 역사상 가장 안전한 대회가 될 것이라고 약속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보안조치가 강화되었으며 심지어 특별히 사이버공격 대응 전담부대가 설치되기도 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9 러시아 ‘美국무부 북한구상은 해악’ 러장관 newfile 뉴스로_USA 04:31
538 러시아 “미국, 대북투쟁연합 부활시켜” 러매체 new 뉴스로_USA 04:28
537 러시아 “북한 미녀들을 기다리는 남한” 러매체 file 뉴스로_USA 18.01.16.
536 러시아 “러시아 아이스하키 금메달 딸 것” 야쉰 전망 file 뉴스로_USA 18.01.15.
535 러시아 “北선수단 경비 한국이 부담” 러매체 뉴스로_USA 18.01.15.
534 러시아 “남북문제는 동족문제다” 러북한대사 뉴스로_USA 18.01.13.
533 러시아 “남북회담 과도한 기대말아야” 러 전문가 뉴스로_USA 18.01.13.
532 러시아 “전광석화같은 남북한의 해빙” 타스통신 뉴스로_USA 18.01.13.
531 러시아 “남북이 모두 회담의 승자”러 전문가 file 뉴스로_USA 18.01.12.
530 러시아 러 국민 62% 평창올림픽 참가지지 file 뉴스로_USA 17.12.31.
529 러시아 스포츠와 푸틴 대통령 file 뉴스로_USA 17.12.27.
528 러시아 “러관광객 평창올림픽관심 커질 것” 러 방송 file 뉴스로_USA 17.12.27.
527 러시아 평창올림픽 러시아 상징 ‘게으로그 리본’ 될까 file 뉴스로_USA 17.12.25.
526 러시아 러-중, 한-미-일 군사훈련에 공동 대응 뉴스로_USA 17.12.25.
525 러시아 ‘틸러슨, 北과 전제조건 없는 대화?’ 러 미디어 file 뉴스로_USA 17.12.16.
» 러시아 미국은 평창올림픽에 참가할 생각있나? <러매체> 뉴스로_USA 17.12.15.
523 러시아 “러선수들 명예위해 평창 가야” 뉴스로_USA 17.12.14.
522 러시아 “한미, 사상최대 군사훈련 北 격분 유도” 러장관 뉴스로_USA 17.12.10.
521 러시아 러시아선수들 국기 없이 평창에 갈까 file 뉴스로_USA 17.12.10.
520 러시아 “北, 핵보유국지위 인정해야 美와 대화” 뉴스로_USA 17.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