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7-위안부.jpg

 

재불한인여성회(AFCF KOWIN FRANCE)가 주최하고 여성가족부가 후원하는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피해자’ (이하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차세대 예술인 행사가 파리 6구에 위치한 Forum 104에서 개최된다. 

이번 특별 행사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과 희생을 기억하고 인류 보편적 가치로서 여성 인권의 중요성을 조명하고자 기획됐다. 

 

1991년 8월 14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고 김학순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세상에 최초로 알렸다. 

이 날의 최초 공개증언은 다른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많은 용기를 주게 된다. 현재까지 대한민국 정부에 240여명이 공식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피해자로 등록되어 있다. 이 분들의 생생한 증언 덕분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이와 관련한 피해자들의 실상이 비로소 세상에 드러나게 됐다. 

다만 2019년 10월 현재 이 들 중 단 20명만이 생존해 있는 안타까움이 있다. 

이 몇 명 남지않은 위안부 피해자들이 모두 세상을 떠나고, 이들의 생생한 증언이 자연스럽게 잊혀지는 일은 결코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이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돕기위한 시민단체들의 왕성한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전세계에 세워지고 있는 평화의 소녀상이 그 한 예이다. 2013년 미국의 캘리포니아주를 시작으로 현재 미국의 4개주, 캐나다, 호주, 중국에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되어 있다. 

 

유럽에는 지난 2017년 3월 8일 독일 레겐스부르트 인근 비젠트 네팔 히말라야 공원에 소녀상이 세워졌다. 하지만 이 곳에는 일본 공관의 방해로 소녀상의 배경과 소녀상이 담고 있는 의미가 쓰인 비문이 생략된 채 세워지고 말았다. 

프랑스 파리에는 2018년 3월 위안부 피해자들 중 하나인 이용수 할머니의 방문을 계기로 평화의 소녀상 건립이 추진 되었으나 아직까지 실현되지 않고 있다. 

 

‘과거는 현재를 비추는 거울’이라고 한다. 한일 관계의 과거 청산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고, 그로 인해 급변하는 국제 관계 안에서 한일 관계는 안타깝게도 양극으로 치닫고 있다. 우리의 아픈 과거인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동원 피해 여성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기억하는 이 작은 움직임은 그래서 매우 중요하다. 

 

이번 행사를 통해 프랑스에 거주하고 있는 한인 여성들에게는 우리 역사를 바로 아는 기회를 가지고, 청소년들에게는 우리의 아픈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게 올바른 역사관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나비, 날개를 펼쳐라~!”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피해자를 기억하는 차세대 예술인 행사

 

일시 : 2019년 11월 13일 오후 6시

장소 : Forum 104 salle Glycines (104 rue de Vaugirard 75006 Paris)

행사 내용 및 순서

- 국민의례, 인사말 및 축사

- 애니메이션 ‘끝나지 않은 이야기’ 상영

   (2014 프랑스 앙굴렘 국제 만화 페스티벌 참가작)

- 안제현 안무가의 살풀이춤 

- 성악 소프라노 공연

- 최정우 교수의 위안부 관련 역사 강의 및 토크 콘서트와 기타연주

   (전 INALCO, 현 ISMAC 한국어/ 한국문화과 교수)

- 김주연 연주가의 아코디온 연주와 노래

-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보내는 노랑나비 메세지 퍼포먼스   

-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노래 제창

- 다과 및 칵테일

 

 

1097-여성회.jpg

 

 

【프랑스(파리)=한위클리】 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84 독일 독일 평화의 소녀상 전시개막 file 뉴스로_USA 19.11.02.
983 프랑스 파리 89갤러리 안은희 관장 프랑스존 19.10.31.
982 프랑스 스물 아홉번째, 소나무 작가협회전 / 연(緣) : 무형의 너울 프랑스존 19.10.31.
» 프랑스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위한 차세대 예술인 행사 프랑스존 19.10.31.
980 프랑스 21대 총선, 재외선거 어떻게 진행되나? file 프랑스존 19.10.09.
979 프랑스 최관용 재외선거관 “프랑스 선거율 제고에 최선을…” file 프랑스존 19.10.09.
978 프랑스 영상 속에 담아낸 쉬프와 100년 전 한인들의 기억 프랑스존 19.10.04.
977 프랑스 프랑스 한인 이주 100주년 기념비 제막식 & 기념식 프랑스존 19.10.04.
976 프랑스 프랑스 태권도 50주년맞아 이관영 기념우표 발행 프랑스존 19.09.26.
975 프랑스 K-Pop 뮤지션 솔비, 파리에서 K-Art 선보인다 프랑스존 19.09.26.
974 프랑스 다섯가지 이야기, 다섯명의 릴레이 개인전 프랑스존 19.09.26.
973 유튜브, 4차산업 시대의 성공 방정식? 프랑스존 19.09.20.
972 프랑스 IT시대, 나홀로 재택근무 증가 프랑스존 19.09.13.
971 프랑스 삼성 갤럭시 폴드, 9월 18일 프랑스 출시 프랑스존 19.09.13.
970 프랑스 흔들리는 동북아, 열강들의 對한반도 공세 프랑스존 19.09.13.
969 프랑스 프랑스에서 처방전없이 구할 수 있는 비상약품들 프랑스존 19.09.13.
968 프랑스 프랑스한인회, 100주년 기념 조형물 공모 프랑스존 19.09.13.
967 프랑스 ‘기생충’ 프랑스에서 1백만 관객 돌파 프랑스존 19.09.13.
966 프랑스 음악 인생 50주년, 바이올리니스트 피호영 교수 프랑스존 19.09.13.
965 영국 英학생들 ‘삼성 노동권 침해 규탄’ 뉴스로_USA 19.0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