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일본 미국 캐나다 등 릴레이 동조단식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12.jpg

 

 

해외 동포들이 세월호 진상규명을 방해한 장본인들의 사퇴를 촉구하며 릴레이 단식농성(斷食籠城)에 들어갔다.

 

프랑스와 일본, 미국과 캐나다 등 해외동포들은 세월호 참사 4주기 합동추모 영결식 직후인 17일 ‘동수아빠’ 정성욱씨(4.16가족협의회 선체인양분과장)가 특조위 조사활동을 방해한 황전원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과 이동곤 선체조사위원의 사퇴와 항적실험을 은폐한 이동곤, 김영모, 김철승, 공길영 위원이 선체조사 보고서 작성에 관여하지 말라고 요구하며 단행한 삭발과 무기한 단식에 속속 동참하고 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후 특별법 제정을 위한 ‘유민 아빠’ 김영오씨의 목숨을 건 단식과 유족들의 단식을 기억하는 해외 동포들은 정성욱씨의 단식 소식을 접하고, 다시금 유가족이 단식을 해야하는 상황에 안타까운 마음으로 동조 단식을 시작했다.

 

정성욱씨의 단식 2일차인 18일부터 미국, 캐나다, 일본, 호주, 프랑스 등에서 해외동포들은 동조 단식을 시작했고 3일째인 현재 점점 더 확산되고 있다.

 

해외 동포들은 단식을 하고 인증샷과 메세지를 담아 단식을 하고 있는 정성욱씨를 페이스북에서 태그하며 함께 하는 마음을 표시하고 있다.

 

 

13.jpg

 

 

희생자 유가족들은 세월호 1기 특조위 위원으로 활동하며 진상규명 방해 혐의로 고소까지 당한 황전원씨가 2기 특조위에 자유한국당 추천 위원으로 다시 지명이 되자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특조위 활동 첫날 출근 저지를 시도했지만 황씨는 휴가를 쓰며 이를 피해왔다. 지난 11일엔 ‘예은 아빠’ 유경근씨가 삭발을 감행하며 사퇴를 요구하고 출근을 저지하기도 했다.

 

그는 20대 총선 때 경남 김해 을 출마를 결정하면서 1기 특조위원을 사퇴하기도 했었다. 세월호 가족들은 그를 국가공무원법 위반·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지난 19일 SBS ‘블랙하우스’ 강유미씨의 황전원씨 인터뷰는 특조위 이전부터 진실규명을 방해해 온 행적과 앞뒤 맞지 않는 변명을 하는 것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세월호 가족들은 특조위를 만들기 위해 단식투쟁과 노숙농성을 했다. 가족들은 “이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할 마지막 기회이나 방해자인 황전원을 다시 추천한 자유한국당은 진상규명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가족들은 자유한국당에 다른 위원을 추천할 것을 요구해왔다.

 

해외한인들은 청와대에 황전원 사퇴 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172647)을 올리고, 온라인 피켓팅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해외동포들의 단식 포스팅과 집회 소식은 페이스북 416해외연대(https://www.facebook.com/416globalnetworks/) 페이지와 Fast4Sewol (https://www.facebook.com/Fast4Sewol/) 페이지에 올려지고 있다.

 

 

11.jpg

<이상 사진 해외연대416 제공>

 

 

목포신항, 무기한 단식중인 정성욱 분과장 메시지 https://youtu.be/KBBZLTLoJy4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12.jpg (File Size:203.8KB/Download:5)
  2. 11.jpg (File Size:210.4KB/Download:5)
  3. 13.jpg (File Size:186.3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10 프랑스 노승일 파리 북콘서트 file 뉴스로_USA 18.05.21.
809 영국 소매치기 조심 !  코리안위클리 18.05.17.
808 영국 교육기금, 횡령사건 조치 결과 발표 코리안위클리 18.05.17.
807 영국 한인 새 역사 쓰다… 권보라 하재성 지역의원 당선 코리안위클리 18.05.09.
806 영국 알러지 고생 중장년층 부쩍 늘어 코리안위클리 18.05.09.
805 영국 직장 가진 엄마 40년만에 50%↑ 코리안위클리 18.05.02.
804 영국 킹스톤 지역의원 도전… 하재성·김이화 후보 코리안위클리 18.05.02.
803 프랑스 떠오르는 작가 이배의 ‘블랙 매핑전’ 프랑스존 18.04.26.
802 프랑스 프랑스 식물축제에서 선보이는 한국문화 프랑스존 18.04.26.
801 프랑스 이주덕 전 프랑스한인회장 별세 프랑스존 18.04.26.
» 프랑스 해외동포 릴레이단식 정성욱씨와 동행 file 뉴스로_USA 18.04.24.
799 프랑스 세월호 참사 4주년, 세월에 맞서다 프랑스존 18.04.19.
798 프랑스 프랑스 대학 한국학과 지원자, 정원의 10배까지 프랑스존 18.04.19.
797 독일 베를린, 토론토, LA, 나고야… 전세계 세월호 추모 file 뉴스로_USA 18.04.19.
796 영국 런던한국학교 배동진 교장 취임 코리안위클리 18.04.18.
795 영국 영국, 오토매틱 신차 구입 늘어  코리안위클리 18.04.18.
794 영국 파운드 강세 £1=$1.43=1531원 코리안위클리 18.04.18.
793 영국 영국인의 ‘진한’ 커피 사랑 코리안위클리 18.04.11.
792 독일 세월호 4주기 해외 추모 행사 이어져 file 뉴스로_USA 18.04.05.
791 영국 과외공부, 입시에 ‘확실한’ 효과 코리안위클리 18.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