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2024724_2713.jpg

 

영국서 일자리를 가진 엄마가 최근 40년 만에 50%가 늘었다.
재정연구소IFS는 자녀 둔 25∼54세 여성 절반 정도가 1975년에 일했으나 40년 이후인 2015년에는 72%까지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는 영국이 지난 40년동안 취업연령대 여성의 일자리가 늘어난 것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자녀가 있느냐 없느냐에 상관없이 여성 25~54세는 취업 ‘최적나이’로 고용률 78%를 기록해 1970년대 중반 보였던 57%와 큰 차이를 보였다.
1970년 통과된 남여 급여 평등법을 포함한 남여평등법Equal Rights은 남여 임금지급 차별 금지와 함께 출산과 부모 휴가 보장제도 개선 등이 상대적으로 짧은 시일내 영국 노동력 시장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자녀둔 부모로서 아빠 엄마 모두 직장을 가진 경우는 2/3(67%)가 넘었는데 1975년에는 49%에 그쳤다. 1958년생 여성이 첫 애가 2살일 때 유급직업을 가진 경우는 41%였다. 
첫 자녀가 12살 때 일자리를 가진 엄마 비율은 58%로 껑충 높아졌다.
IFS 바라 로언트리 조사연구원은 ‘사회와 경제 전반에 엄청난 변화가 생겼다는 것을 보여 주는 연구결과’ 라고 평가했다.

 

ⓒ 코리안위클리(http://www.koweekly.co.u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09 영국 소매치기 조심 !  코리안위클리 18.05.17.
808 영국 교육기금, 횡령사건 조치 결과 발표 코리안위클리 18.05.17.
807 영국 한인 새 역사 쓰다… 권보라 하재성 지역의원 당선 코리안위클리 18.05.09.
806 영국 알러지 고생 중장년층 부쩍 늘어 코리안위클리 18.05.09.
» 영국 직장 가진 엄마 40년만에 50%↑ 코리안위클리 18.05.02.
804 영국 킹스톤 지역의원 도전… 하재성·김이화 후보 코리안위클리 18.05.02.
803 프랑스 떠오르는 작가 이배의 ‘블랙 매핑전’ 프랑스존 18.04.26.
802 프랑스 프랑스 식물축제에서 선보이는 한국문화 프랑스존 18.04.26.
801 프랑스 이주덕 전 프랑스한인회장 별세 프랑스존 18.04.26.
800 프랑스 해외동포 릴레이단식 정성욱씨와 동행 file 뉴스로_USA 18.04.24.
799 프랑스 세월호 참사 4주년, 세월에 맞서다 프랑스존 18.04.19.
798 프랑스 프랑스 대학 한국학과 지원자, 정원의 10배까지 프랑스존 18.04.19.
797 독일 베를린, 토론토, LA, 나고야… 전세계 세월호 추모 file 뉴스로_USA 18.04.19.
796 영국 런던한국학교 배동진 교장 취임 코리안위클리 18.04.18.
795 영국 영국, 오토매틱 신차 구입 늘어  코리안위클리 18.04.18.
794 영국 파운드 강세 £1=$1.43=1531원 코리안위클리 18.04.18.
793 영국 영국인의 ‘진한’ 커피 사랑 코리안위클리 18.04.11.
792 독일 세월호 4주기 해외 추모 행사 이어져 file 뉴스로_USA 18.04.05.
791 영국 과외공부, 입시에 ‘확실한’ 효과 코리안위클리 18.03.28.
790 영국 학업성취도, 좋은 학교와 ‘무관’ … 학생 유전자에 달려 코리안위클리 18.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