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브레이크뉴스=밀라노 정혜승 기자>

 

▲ 프랑스가 갑자기 국민들에게 "볼키스를 자제하라"는 권고안을 내리면서 볼키스 인사와 감염 위험성의 연관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유럽의 전통적 인사 문화 볼 키스(Cheek Kissing)가 코로나19 감염 확산 원인으로 지목됐다. 전 유럽이 긴장하고 있다.

 

최근 유럽 내 코로나19의 급격한 증가가 전통적 인사법인 '볼키스'로 인해 가속화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보건당국 역학조사 결과가 주목된다.

 

이탈리아에 이어 최근 유럽 대 확진자 최다국이 된 프랑스가 갑자기 국민들에게 "볼키스를 자제하라"는 권고안을 내리면서 볼키스 인사와 감염 위험성과의 연관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프랑스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최근 100명을 돌파했다. 2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 사회연대부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친구·지인 등을 상대로 친밀감을 표시하는 프랑스식 인사법인 비즈(La Bise·가벼운 볼키스)를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

 

그는 "앞으로 제한된 장소에서 5000명 이상의 대중이 모이는 모든 행사는 일시적으로 금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통적 프랑스식 인사법 역시 감염 위험을 확산시킬 수 있는 만큼 자제를 호소했다. 비즈는 서로의 뺨을 마주대고 허공에 가볍게 쪽 소리를 내는 인사법으로, 프랑스 방역당국은 확진자 감염경로 조사를 통해 자국의 전통적 인사법이 감염 확산에 일부 영향을 끼쳤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파악된다.

 

프랑스 내 확진자 수는 정부 공식 통계와 함께 빈번하게 인용되는 미국 존스홉킨스대 실시간 집계상황에서 1일 정오 현재 100명에 달해 단숨에 전세계 7위, 유럽 내 2위에 오를 만큼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급기야 프랑스 정부는 1일 예정됐던 파리 하프 마라톤대회를 전날 전격 취소했다.

 

1128명의 확진자를 양상한 이탈리아의 경우 프랑스보다 더 강한 수준의 볼키스와 포옹 인사를 하고 있다. 그러나 이탈리아 정부는 아직까지 자국 내 인사법에 대해 별도의 제한이나 권고 조치를 두지 않고 있다.

 

▲ 이란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기준 이란의 코로나19 확진자는 593명으로, 미국의 경제•금융 제재로 인해 의약품과 의약장비 수입이 어려운 상황이다. AlHadath الحدث youtube 캡처     ©호주브레이크뉴스

 

이란의 경우 공식 석상에서 상대에 대한 존경의 의미로 볼을 대거나 상대편 어깨쪽 옷깃에 입을 대는 방식의 인사가 통용되고 있다. 직접적인 피부 접촉이 없더라도 상대편 의류에 묻은 바이러스가 이 같은 인사법으로 감염을 야기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이란은 최근 모하마드 알리 라마자니 다스타크 이란 의회 의원 겸 부의장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졌다. 무하마드 미르 모함마디 국정조정위원회 위원도 코로나19에 감염돼 현재 의식 불명 상태다. 이에 앞서서는 마수메 엡테카르 부통령과 이라즈 하리르치 보건부 차관 등 고위 관료들이 비정상적 규모로 확진 판정을 받고 있다.

 

이란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기준 이란의 코로나19 확진자는 593명으로, 미국의 경제·금융 제재로 인해 의약품과 의약장비 수입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 때문에 보건기구(WHO)와 전통적 우방인 중국으로부터 검사 키트를 의존하고 있다. 이로 인해 미국에 대한 비난 목소리가 커지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27일 코로나19 확산방지 관련한 물품 등에 대해 일부 제재 해제조치를 발표하기도 했다.

 

news2020@aubreaknews.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04 독일 獨 헤센주 재무장관 ‘코로나’ 경기 침체 걱정에 극단 선택… 호주브레이크.. 20.03.30.
1103 이탈리아 이탈리아, 독일보다 코로나 치명률 20배 높아! 한국은 1.3% 미만... 호주브레이크.. 20.03.26.
1102 스페인 스페인 양로원서 방치 노인들 사망…˝직원들, 버려둔 채 떠났다˝ 호주브레이크.. 20.03.25.
1101 기타 獨, 메르켈 총리도 자가격리…英은 의료시스템 붕괴 직면 호주브레이크.. 20.03.23.
1100 기타 WHO, ˝젊은이들 코로나19로 사망할 수도˝...확산 방지 동참 호소! 호주브레이크.. 20.03.21.
1099 이탈리아 伊, 사망자 장례식 금지에 ‘망연자실’… “영안실 수용 여력 없다!” 호주브레이크.. 20.03.17.
1098 영국 ‘조커’ 비유된 영국 총리…집단 면역 정책에 뭇매! 호주브레이크.. 20.03.17.
1097 기타 EU 집행위, “유럽 오지마세요”…30일간 ‘EU로의 여행 금지 제안’ 호주브레이크.. 20.03.17.
1096 스페인 스페인, 6일 동안 확진자 10배 급증…‘제2의 이탈리아’ 수순 호주브레이크.. 20.03.15.
1095 이탈리아 이탈리아, 하루새 확진자만 2313명 '최고치'… 확진자 누적 1만2462명 호주브레이크.. 20.03.12.
1094 기타 뒤늦은 ‘팬데믹’ 선언한 WHO… “겪어보지 못한 상황이었다!” 호주브레이크.. 20.03.12.
1093 이탈리아 이탈리아, “집밖으로 나오지 마라”...전국을 '꽁꽁‘ 묶었다! 호주브레이크.. 20.03.10.
1092 스페인 ‘날개없는 추락’ 세계적 성악가 도밍고 27명 성추행, 이메일 폭로 등… 호주브레이크.. 20.03.05.
1091 기타 WHO "코로나19, 전파 너무 잘된다"...조만간 '팬데믹' 선언 가능성 무게 호주브레이크.. 20.03.03.
1090 프랑스 유럽•중동 확진자 심상찮다…루브르박물관도 폐관 조치! 호주브레이크.. 20.03.02.
» 프랑스 `볼키스`로 코로나 19 전염! 이탈리아•프랑스 비상…’확진자 폭증’ 원인 호주브레이크.. 20.03.01.
1088 이탈리아 이탈리아, 확진자 급속 확산…사망 29명•확진 1천128명 호주브레이크.. 20.03.01.
1087 기타 WHO, “세계적 대유행 아냐”…강 건너 불구경 하는 행태에 비난 쏟아져 호주브레이크.. 20.02.25.
1086 독일 <속보>독일, 괴한들 ‘총기 난사’ 발생! 최소 8명 사망 부상자 속출... 호주브레이크.. 20.02.20.
1085 독일 ‘2020 미스 독일’ 왕관 편견 깨졌다! ‘35세 엄마’ 여왕 등극… 호주브레이크.. 20.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