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브레이크뉴스=밀라노 정혜승 기자>

 

▲ 롬바르디아 주(州) 베르가모의 관계자는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이날만 300명이 넘는 사람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 호주브레이크뉴스

 

코로나 19로 인한 대규모 사망 사태에 이탈리아 정부가 손을 놓고 있다. 장례 조차 치를 수 없는 상황에 봉착한 것.

 

유럽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의 시작점으로 꼽히는 이탈리아 북부에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롬바르디아 주(州) 베르가모의 관계자는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이날만 300명이 넘는 사람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병원 영안실도 더 이상 사망자를 수용할 여력이 없다.

 

베르가모 시장은 이번 주 지역 내 공동묘지를 폐쇄하는 조례를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정부가 이탈리아식 전통 장례를 금지한 데 이어 이에 상응한 행정 명령을 내린 것이다.

 

공동묘지로 가지 못한 시신은 밀봉한 나무관에 담겨 지역 내 교회로 이송된다. 당국은 이곳에 관을 모아둔 뒤 화장터로 이동한다.

 

교회는 쌓여가는 관에 난처한 상황이다. 한 사제는 "불행하게도 우리는 지금 이 관들은 어디에 놓아야 할지도 모르겠다"면서 "매일 수백 명이 죽는데 1구를 화장하는 데 1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사망자가 발생하는 속도가 사체를 화장하는 속도를 따라잡을 수가 없는 상태라는 뜻이다.

 

장례식을 금지한 대신 롬바르디아 주에서는 유족들이 신부와 짧은 기도를 할 수 있도록 허락했다. 마스크를 낀 유족과 신부들이 먼 거리를 유지한 채 사망자의 영면을 기도하는 장면이 곳곳에서 목격된다고 NYT는 전했다.

 

사망자가 발생할 때마다 애도의 종을 울리던 한 사제는 "최근에는 하루에 한 차례만 종을 친다"고 말했다. 하루 종일 종을 울려 마을이 공포에 휩싸이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이탈리아 곳곳이 봉쇄되고 이동이 금지되며 가족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감염 후 격리된 상태에서 목숨을 잃은 이들은 그야말로 가족도, 친구도 없는 장례를 치러야 한다.

 

롬바르디아주 브레시아 시는 격리된 코로나19 환자들이 집에 있는 가족들에게 꾸준히 연락을 취하거나 최후의 순간 작별인사를 할 수 있는 태블릿 기기의 기부를 원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가톨릭 전통이 강한 남부에서는 곳곳에서 장례식을 둘러싸고 정부와 시민들의 싸움이 일고 있다.

 

시칠리아의 한 도시에서는 지난주 당국의 제재를 어기고 발인 행렬을 진행한 48명이 현장에서 잡혔다. 이탈리아 정부는 장례식에 참여한 이들에 3개월의 징역형을 내리겠다고 엄포한 바 있다.

 

▲ 이탈리아 베르가모의 일간지 레코 디 베르가모지에는 평소 2~3페이지였던 부고면이 코로나 19 사태로 10면으로 증면됐다. 레코 디 베르가모 캡처  © 호주브레이크뉴스

 

이탈리아 전통 장례식에서는 600~1000명에 이르는 조문객이 유족을 찾는다. 한 신부는 "이탈리아의 장례식은 인류학의 일부"라며 "시칠리아는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을 매우 강렬하게 받아들인다. 삶에서 매우 중요한 순간이다"고 했다.

 

계속되는 죽음과 바이러스의 확산에 혼란은 지속되고 있다.

 

베르가모에 거주하는 프란카 스테파넬리(70)는 "지난주 50년을 함께 한 남편이 죽었는데 그의 시체는 5일째 관에 담겨있다"며 "그의 장례식을 치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과 나는 둘 다 열이 나서 침대에 누워있었다. 나흘 전 간호사 세 명이 남편을 데려갔고 그게 남편의 마지막 모습이었다"며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고 말했다. 스테파넬리는 "이건 분노가 아니다. 그저 무력감만 느낄 뿐이다"고 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이날 오후 6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2만798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대비 3223명이 늘어난 숫자다. 누적 사망자는 349명이 늘어난 2158명으로 집계됐다.

 

news2020@aubreaknews.com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04 독일 獨 헤센주 재무장관 ‘코로나’ 경기 침체 걱정에 극단 선택… 호주브레이크.. 20.03.30.
1103 이탈리아 이탈리아, 독일보다 코로나 치명률 20배 높아! 한국은 1.3% 미만... 호주브레이크.. 20.03.26.
1102 스페인 스페인 양로원서 방치 노인들 사망…˝직원들, 버려둔 채 떠났다˝ 호주브레이크.. 20.03.25.
1101 기타 獨, 메르켈 총리도 자가격리…英은 의료시스템 붕괴 직면 호주브레이크.. 20.03.23.
1100 기타 WHO, ˝젊은이들 코로나19로 사망할 수도˝...확산 방지 동참 호소! 호주브레이크.. 20.03.21.
» 이탈리아 伊, 사망자 장례식 금지에 ‘망연자실’… “영안실 수용 여력 없다!” 호주브레이크.. 20.03.17.
1098 영국 ‘조커’ 비유된 영국 총리…집단 면역 정책에 뭇매! 호주브레이크.. 20.03.17.
1097 기타 EU 집행위, “유럽 오지마세요”…30일간 ‘EU로의 여행 금지 제안’ 호주브레이크.. 20.03.17.
1096 스페인 스페인, 6일 동안 확진자 10배 급증…‘제2의 이탈리아’ 수순 호주브레이크.. 20.03.15.
1095 이탈리아 이탈리아, 하루새 확진자만 2313명 '최고치'… 확진자 누적 1만2462명 호주브레이크.. 20.03.12.
1094 기타 뒤늦은 ‘팬데믹’ 선언한 WHO… “겪어보지 못한 상황이었다!” 호주브레이크.. 20.03.12.
1093 이탈리아 이탈리아, “집밖으로 나오지 마라”...전국을 '꽁꽁‘ 묶었다! 호주브레이크.. 20.03.10.
1092 스페인 ‘날개없는 추락’ 세계적 성악가 도밍고 27명 성추행, 이메일 폭로 등… 호주브레이크.. 20.03.05.
1091 기타 WHO "코로나19, 전파 너무 잘된다"...조만간 '팬데믹' 선언 가능성 무게 호주브레이크.. 20.03.03.
1090 프랑스 유럽•중동 확진자 심상찮다…루브르박물관도 폐관 조치! 호주브레이크.. 20.03.02.
1089 프랑스 `볼키스`로 코로나 19 전염! 이탈리아•프랑스 비상…’확진자 폭증’ 원인 호주브레이크.. 20.03.01.
1088 이탈리아 이탈리아, 확진자 급속 확산…사망 29명•확진 1천128명 호주브레이크.. 20.03.01.
1087 기타 WHO, “세계적 대유행 아냐”…강 건너 불구경 하는 행태에 비난 쏟아져 호주브레이크.. 20.02.25.
1086 독일 <속보>독일, 괴한들 ‘총기 난사’ 발생! 최소 8명 사망 부상자 속출... 호주브레이크.. 20.02.20.
1085 독일 ‘2020 미스 독일’ 왕관 편견 깨졌다! ‘35세 엄마’ 여왕 등극… 호주브레이크.. 20.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