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095ae2751887cbfdd1a6d3ee94d97_JSLlbwUjvOfdRSFvGEk2SSszEd7K7.jpg

 

405095ae2751887cbfdd1a6d3ee94d97_bCu6J9eBDnkuAUV6hvk4yxAj.jpg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 CTBTO 는 유엔이 1996년 핵실험을 전면적으로 금지하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을 채택하며 발족한 권위 있는 핵실험 감시기구다.

 

오스트리아 빈에 본부를 두고 있는 CTBTO는 도나우강변 국제기구지역인 비엔나 인터내셔널 센터 내에 IAEA, UNIDO 등 유엔국제기구들과 함께 자리하고 있다.

 

조약 CTBT는 대기권, 외기권, 수중, 지하 등 모든 곳에서 모든 종류의 핵실험을 금지하는 국제 핵비확산 조약으로 1996년 11월 서명국간 준비위원회 합의안을 기초로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 CTBTO의 창설을 규정하고 있으나 조약 미 발효로 현재는 준비위원회 체제로 운영 중이다.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 발효를 위해서는 조약에 서명한 184개국 중 비준을 완료한 168개 국외에도 부속서2그룹에 속한 모든 국가의 비준이 필요하지만 부속서2그룹 국가 중 미국, 중국, 이스라엘, 이란, 이집트를 포함한 5개국은 아직까지 비준을 하지 않았고 북한, 인도, 파키스탄 3개국은 조약에 서명 하지 않은 상태다.

 

부속서2그룹은 5대 핵보유국 과 인도, 파키스탄, 북한 등 발전 및 연구용 원자로를 보유한 44개국을 뜻한다.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은 핵실험의 관측 및 검증을 위해 국제감시체제(IMS)와 국제데이터센터(IDC)를 설치하고 현장사찰(OSI)을 행할 것을 규정하고 있으며, CTBTO 기술사무국은 조약 발효시에 대비해 핵실험 검증체계를 상당 부분 구축해 놓은 상태다.

 

국제감시체제(IMS) 운영을 통해 전세계 89개국에 소재한 337개 관측소에서 비엔나 IDC에 실시간으로 핵실험 징후 탐지 데이터를 전송하고 분석을 통해 핵실험 여부를 확인(지진파, 수중음파, 초저음파, 방사능 핵종 등 4개 분야 기술 이용) 한다.

 

우리나라의 원주 소재 한국지진관측소(KSRS : Korean Seismic Research Station)는 CTBT상 주요 지진관측소의 하나다.

 

우리나라는 CTBT의 조기 발효 및 핵실험 모라토리움 준수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간다는 입장이며, 북한 핵문제에 직면한 국가로서 핵실험 검증능력을 지닌 CTBTO와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CTBTO((Preparatory Commission for the Comprehensive Nuclear-Test-Ban Treaty Organization)는 Lassina Zerbo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70개국에서 온 260명의 전문가 그룹이 이끌어 가고 있으며 한국인 직원도 2명 포함되어 있다.

 

오스트리아 쿠쿠쿠뉴스/김경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06 기타 한반도 평화 지원하는 국제원자력기구 IAEA file 쿠쿠쿠 20.04.21.
» 기타 핵평화를 원하면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 CTBTO를 주목하라 file 쿠쿠쿠 20.04.10.
1104 독일 獨 헤센주 재무장관 ‘코로나’ 경기 침체 걱정에 극단 선택… 호주브레이크.. 20.03.30.
1103 이탈리아 이탈리아, 독일보다 코로나 치명률 20배 높아! 한국은 1.3% 미만... 호주브레이크.. 20.03.26.
1102 스페인 스페인 양로원서 방치 노인들 사망…˝직원들, 버려둔 채 떠났다˝ 호주브레이크.. 20.03.25.
1101 기타 獨, 메르켈 총리도 자가격리…英은 의료시스템 붕괴 직면 호주브레이크.. 20.03.23.
1100 기타 WHO, ˝젊은이들 코로나19로 사망할 수도˝...확산 방지 동참 호소! 호주브레이크.. 20.03.21.
1099 이탈리아 伊, 사망자 장례식 금지에 ‘망연자실’… “영안실 수용 여력 없다!” 호주브레이크.. 20.03.17.
1098 영국 ‘조커’ 비유된 영국 총리…집단 면역 정책에 뭇매! 호주브레이크.. 20.03.17.
1097 기타 EU 집행위, “유럽 오지마세요”…30일간 ‘EU로의 여행 금지 제안’ 호주브레이크.. 20.03.17.
1096 스페인 스페인, 6일 동안 확진자 10배 급증…‘제2의 이탈리아’ 수순 호주브레이크.. 20.03.15.
1095 이탈리아 이탈리아, 하루새 확진자만 2313명 '최고치'… 확진자 누적 1만2462명 호주브레이크.. 20.03.12.
1094 기타 뒤늦은 ‘팬데믹’ 선언한 WHO… “겪어보지 못한 상황이었다!” 호주브레이크.. 20.03.12.
1093 이탈리아 이탈리아, “집밖으로 나오지 마라”...전국을 '꽁꽁‘ 묶었다! 호주브레이크.. 20.03.10.
1092 스페인 ‘날개없는 추락’ 세계적 성악가 도밍고 27명 성추행, 이메일 폭로 등… 호주브레이크.. 20.03.05.
1091 기타 WHO "코로나19, 전파 너무 잘된다"...조만간 '팬데믹' 선언 가능성 무게 호주브레이크.. 20.03.03.
1090 프랑스 유럽•중동 확진자 심상찮다…루브르박물관도 폐관 조치! 호주브레이크.. 20.03.02.
1089 프랑스 `볼키스`로 코로나 19 전염! 이탈리아•프랑스 비상…’확진자 폭증’ 원인 호주브레이크.. 20.03.01.
1088 이탈리아 이탈리아, 확진자 급속 확산…사망 29명•확진 1천128명 호주브레이크.. 20.03.01.
1087 기타 WHO, “세계적 대유행 아냐”…강 건너 불구경 하는 행태에 비난 쏟아져 호주브레이크.. 20.0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