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4-반고흐1.jpg

 

 

1889년에 그린 네덜란드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그림 속에 메뚜기 한 마리가 들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 미국 캔사스의 넬슨-아트킨스(Nelson-Atkins) 박물관 관계자들이 깜짝 놀랐다. 

미국 미수리 주 캔사스 시 소재 넬슨-아트킨스 박물관 관계자들은 현미경으로 빈센트 반 고흐가 128년 전에 그린 유화를 검사하다가 이런 기상천외의 사실을 발견했다. 메뚜기는 그림의 왼편 아래 쪽에 죽은 채로 유화의 기름 물감에 으깨져 있다. 반 고흐가 1889년에 그린 “올리브 나무들’(Les Oliviers)이란 작품에서다.

 

이 황당한 발견은 빈센트 반 고흐의 독특한 기법과 특성을 상기 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반 고흐는 바깥에서 그림을 그리는 습관이 있었다. 아마도 그림을 그리는 중에 바람이 먼지, 흙, 풀 잎 줄기, 곤충 등을 싣고 왔을 것이다. 이 사실은 1885년에 고흐가 그의 동생 테오(Theo)에게 쓴 편지에, ‘너가 받게 될 7개의 캔바스에서 나는 먼지와 모래는 그만 두고라도, 4개의 캔바스에서 백여 마리의 파리를 들어 냈다’고 쓴 것으로 이 사실을 짐작할 수 있다. 

캔사스 대학 고대 생물학자 미카엘 엔젤 (Michael Engel) 교수는, 이 곤충 주위에 움직인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 곤충에는 배와 가슴 부분이 없는 것으로 보아 죽은 채로 바람에 실려와 그림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캔사스 시 박물관은 소유 중인 프랑스 그림 104점 모두에 대해 X-레이, 현미경, 자외선 검사를 실시했다.       

‘올리브 나무들’ 시리즈는 고흐의 그림 중 가장 유명한 것들 중 하나다. 이 시리즈는  사망 1년 전인 1889년에 프로방스의 생-레미(Saint-Rémy)에서 그린 18점의 그림으로 구성되어 있다.  

 

 1004-반고흐.jpg

 

 

【프랑스(파리)=한위클리】 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54 프랑스 폴 발레리의 고향, 세트(Sète) 프랑스존 17.12.07.
753 프랑스 우버(Uber)의 미래는 결코 밝지 않다 프랑스존 17.12.07.
752 프랑스 프랑스 근로자, 1년에 1회 이상 결근 프랑스존 17.12.07.
751 프랑스 프랑스 대학, 첫 해 1/3 학생이 학업 포기 프랑스존 17.12.07.
750 프랑스 유럽 학생 교환 프로그램 에라스무스 30년 프랑스존 17.12.07.
749 프랑스 세계 최고가에 팔린 레나르도 다빈치의 그림 프랑스존 17.12.07.
748 기타 IOC 러시아 평창올림픽 출전금지 file 뉴스로_USA 17.12.06.
747 프랑스 프랑스인 절반, 사회보장 지원 혜택 못받아 프랑스존 17.11.24.
746 프랑스 3400만 달러짜리 다이아몬드 프랑스존 17.11.24.
745 프랑스 우버 등의 영향으로 택시도 서비스 대폭 개선 프랑스존 17.11.24.
744 영국 영국, 2019년 3월 29일 23시에 유럽연합 떠난다 프랑스존 17.11.24.
» 프랑스 고흐의 그림 속에서 발견된 메뚜기 프랑스존 17.11.24.
742 프랑스 프랑스 파리를 한류확산의 메카로 프랑스존 17.11.17.
741 프랑스 와인으로 만드는 프랑스 요리, 부르기뇽과 꼬꼬뱅 프랑스존 17.11.17.
740 프랑스 캉 프랑스 국방부 역사자료 열람실 탐방기 프랑스존 17.11.17.
739 프랑스 프랑스의 바칼로레아 개혁은 시작됐다 프랑스존 17.11.17.
738 프랑스 셀프-서비스 자전거 밸리브, 춘추전국 시대 프랑스존 17.11.17.
737 프랑스 아시아 관광객 강도 피해, 끊이지 않는 이유는? 프랑스존 17.11.17.
736 프랑스 최초의 프랑스 산 전기 자율택시, 성공할까? 프랑스존 17.11.17.
735 프랑스 프랑스 중고차 매매시장서 디젤 차 패닉상태 프랑스존 17.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