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4-영국.jpg

 

 

영국 정부는 영국이 2019년 3월 29일 23시(프랑스 시간 자정)에 유럽 연합을 떠난다고 발표했다. 이렇게 명시 되는 시간은 유럽의회가 마련 중인 영국의 UE 탈퇴(브렉시트, Brexit) 법안에도 반영되어 법안이 수정된다. 

 

영국의 브렉시트 담당 데이비드 데이비스(David Davis) 장관은 ‘우리의 수정안은 명확히 영국이 유럽연합을 2019년 3월 39일 23시에 떠나는 것이다’라고 코뮤니케에서 선언했다.

유럽 의회 법안에 브렉시트 실시 시간이 적히지 않아 영국 의회 의원들이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때문에 혼동을 피하기 위해 시간을 추가하는 수정안을 발표하게 되었다고 데이비스 장관이 밝혔다.

 

2016년 6월의 브렉시트를 결정한 국민 투표 때, 테레사 메이(Theresa May) 수상은 영국이 2019년 3월 29일 UE를 떠날 의향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영국이 탈퇴할 때까지 2년 간의 협상 기간이 개시되었다. 9월 22일 플로렌스  연설에서 메이 수상은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2019년 3월 29일에 이루어지는 것이 확실하다 재확인했다.  

놀라운 것은 영국 정부가 선택한 시간이다. 유럽 지도자들은 브렉시트가 런던 시간으로 자정에 실시될 것으로 예상했는데, 결국 유럽연합 본부가 있는 브뤼셀 시간으로 자정에 실시되는 것이다. 

 

이 수정안은 영국의 UE 탈퇴에 관한 유럽의회의 법률안에 포함되며, 11월 14일부터 유럽 의회 상임 위원회에서 자세히 검토된다.

이로서 영국의 유럽 탈퇴 법안은 영국 내에서 유럽법이 영국법의 상위임에 종지부를 찍게 된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이진명 편집위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45 프랑스 우버 등의 영향으로 택시도 서비스 대폭 개선 프랑스존 17.11.24.
» 영국 영국, 2019년 3월 29일 23시에 유럽연합 떠난다 프랑스존 17.11.24.
743 프랑스 고흐의 그림 속에서 발견된 메뚜기 프랑스존 17.11.24.
742 프랑스 프랑스 파리를 한류확산의 메카로 프랑스존 17.11.17.
741 프랑스 와인으로 만드는 프랑스 요리, 부르기뇽과 꼬꼬뱅 프랑스존 17.11.17.
740 프랑스 캉 프랑스 국방부 역사자료 열람실 탐방기 프랑스존 17.11.17.
739 프랑스 프랑스의 바칼로레아 개혁은 시작됐다 프랑스존 17.11.17.
738 프랑스 셀프-서비스 자전거 밸리브, 춘추전국 시대 프랑스존 17.11.17.
737 프랑스 아시아 관광객 강도 피해, 끊이지 않는 이유는? 프랑스존 17.11.17.
736 프랑스 최초의 프랑스 산 전기 자율택시, 성공할까? 프랑스존 17.11.17.
735 프랑스 프랑스 중고차 매매시장서 디젤 차 패닉상태 프랑스존 17.11.17.
734 프랑스 애플, 역사상 가장 비싼 회사로 등극 프랑스존 17.11.17.
733 프랑스 인도 예술가 '날리니 말라니' 회고전 프랑스존 17.11.11.
732 프랑스 취약계층이 은행 수수료 더 많이 부담한다 프랑스존 17.11.11.
731 프랑스 온라인 상업, 내년부터 사용자 리뷰 규제 file 프랑스존 17.11.11.
730 프랑스 프랑스 자동차 시장, 기록적 성장세 file 프랑스존 17.11.11.
729 프랑스 불안 우울증, 전문 음악가들이 더 취약해 file 프랑스존 17.11.11.
728 프랑스 역사의 현장, 페가수스 브리지의 카페 공드레 프랑스존 17.11.03.
727 프랑스 디젤 차량 교체시, 1만유로까지 보조금 지급 프랑스존 17.11.03.
726 프랑스 FIAC, '온라인 현대 예술이 가능하고 더 저렴' 프랑스존 17.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