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6-판자촌.jpg

 

 

11월24일, 파리 18구 유랑난민 롬(Roms)들의 판자촌의 대대적인 철거가 시작되었다. 오랫동안 불편을 겪어 온 인근 주민들은 얼마 되지 않아 이들이 되돌아 올 것을 우려하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이번이 네 번째 철거이기 때문이다.

 

파리 18구 Poissonniers 판자촌은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옛날 파리 소 순환 철로 노선을 따라 4년 전부터 들어섰다. 이곳에는 롬 250여 명이 살고 있는데, 그중 어린이가 100여 명이다. 

24일 새벽, 포클레인들이 선로 양쪽에 설치된 판자집을 부수기 시작했다. 

일-드-프랑스 경찰청은 퇴출되는 주민의 대다수에게 다른 숙소를 제공하기 위해 오래 전부터 준비해 왔으며, 철거 작전은 질서있게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모든 사람들을 새로운 숙소에 수용할 것이며, 특히 취약한 병자, 임신부, 세 살 미만 어린이, 학교에 다니는 아이의 부모에게는 우선순위가 주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피에르 재단 관계자는 “가족들을 일-드-프랑스 지역 곳곳에 분산 수용하면 학교, 의료지원 측면에서 문제가 제기된다.”며 이런 식의 철거는 개인들의 계획과 사회통합에도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파리 시 당국자들은 이곳에 다시 판자촌이 들어서지나 않을까 우려한다. 하지만 이 지역을 항시 감시하고, 지키는 것도 어렵다. 이 토지의 소유주인 SNCF에 판자촌 재출현을 막을 방법을 강구해 보라고 촉구했다. 일-드-프랑스 지역에 분산해도 이들은 다시 이곳에 모여들 것이라고 사회 단체들이 언성을 높인다.   

 

 

【프랑스(파리)=한위클리】 편집부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73 프랑스 갈레트 데 루아로 2018년 새해맞이… 프랑스존 18.01.13.
772 프랑스 프랑스 내각에 백만 장자 장관이 여러 명 프랑스존 18.01.13.
771 프랑스 프랑스에서 가장 인기있는 이름은? 프랑스존 18.01.13.
770 프랑스 프랑스 총 인구 6620만 명... 매년 0.5% 증가 프랑스존 18.01.13.
769 프랑스 2017년 정규 항로 여객기 사고 사망자 0명 프랑스존 18.01.13.
768 프랑스 프랑스 안과 의사와 RDV, 평균 87일 걸려 프랑스존 18.01.13.
767 프랑스 에두아르 총리 일행 토쿄행 항공료 35만 유로 프랑스존 18.01.13.
766 프랑스 폭풍우 카르멘과 엘레아노르 프랑스 강타 프랑스존 18.01.13.
765 프랑스 21세기 인류사회를 위협하는 페이크뉴스 프랑스존 17.12.07.
764 프랑스 파리에서 모마(MoMA)전- 루이비통 재단 미술관 프랑스존 17.12.07.
763 프랑스 프랑스인들의 스마트폰 및 SNS 이용현황 프랑스존 17.12.07.
762 프랑스 프랑스의 의무 공제율,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아 프랑스존 17.12.07.
761 프랑스 스물일곱번째, 소나무작가협회 정기전 프랑스존 17.12.07.
760 프랑스 옛 예루살렘에서 예수의 무덤 발견? 프랑스존 17.12.07.
759 프랑스 프랑스, 임시직 8.2% 증가 프랑스존 17.12.07.
758 프랑스 파리 공항의 골칫거리, 여행용 가방 프랑스존 17.12.07.
» 프랑스 파리의 18구 난민 Roms 판자촌 철거 프랑스존 17.12.07.
756 프랑스 프랑스, 주택가에서 매춘 성행 프랑스존 17.12.07.
755 프랑스 프랑스 마크롱 정부, 개혁의 관건은 혁신 프랑스존 17.12.07.
754 프랑스 폴 발레리의 고향, 세트(Sète) 프랑스존 17.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