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체인 아이슬랜드슈퍼마켓 선도
연간 1270만톤 비닐백 바다에 버려져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k@yahoo.com

 

 

비닐백 공해 더 이상 안된다!

 

수퍼마켓에서 장을 본후 담아주는 비닐백 사용을 중단하자는 글로벌 인터넷 청원운동이 펼쳐지고 있다. 온라인청원사이트 체인지닷오알지에 7일 미국 아이다호의 한 네티즌이 대형 소매점들이 비닐백 규제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는 청원(請願)이 올라왔다.

 

 

비닐백규제 020518.jpg

<사진 체인지닷오알지 웹사이트 캡처>

 

 

이 네티즌은 전 세계의 많은 마켓에서 소비자들을 위해 사용되는 비닐백이 환경공해는 물론, 유류가공제품이어서 화석연료를 낭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에 따르면 한해 바다에 버려지는 비닐백은 무려 1270만톤에 이르고 있다.

 

청원자는 대형식품체인 홀푸드와 앨버스톤의 대표에게 영국계 냉장식품체인 아이슬랜드 수퍼마켓처럼 비닐백 사용 금지 운동에 동참(同參)할 것을 요청했다. 아이슬랜드 수퍼마켓은 지난달 대형소매체인으로는 처음 비닐백 사용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아이슬랜드측은 최근 5천명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비닐백 사용중단 정책에 대해 80%가 찬성한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아이슬랜드의 리차드 워커 전무이사는 “전 세계가 버려지는 비닐백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우리의 바다에 지금 이순간에도 엄청난 폐비닐백이 투기(投棄)되고 있다. 우리 생존을 위해서 환경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기농제품을 주로 파는 트레이더조스의 경우, 원하는 소비자에게 비닐백을 제공하기도 하지만 수년전부터 장바구니를 장려(獎勵)하고 종이로 된 쇼핑백에 식품들을 담아주고 있다.

 

이 청원자는 “그동안 대형소매상들이 비닐백 공해의 주범이었던 만큼 이제 의미있는 변화를 할 때가 되었다. 이들이 비닐백 사용금지운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서명에 참여해달라”고 요구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삼성공장 산재피해’ 국제 청원캠페인 (2018.1.7.)

베트남 한국 등 공장에서 화학약품 후유장애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7069

 

  • |
  1. 비닐백규제 020518.jpg (File Size:108.4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13 프랑스 르몽드,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 힘 실려" 코리아위클리.. 18.02.24.
812 영국 팝가수 에드 시런 홍보영상 전범기 물의 file 뉴스로_USA 18.02.20.
» 영국 비닐백 사용금지 온라인 청원운동 file 뉴스로_USA 18.02.09.
810 프랑스 천재 과학자 마리 퀴리의 재조명 프랑스존 18.02.08.
809 프랑스 Airbnb 규제강화... 체류세 확대 프랑스존 18.02.08.
808 프랑스 폴 보퀴즈 장례식에 전세계 셰프 1500명 참석 프랑스존 18.02.08.
807 프랑스 지방도로 속도 제한에 반발하는 프랑스 운전자들 프랑스존 18.02.08.
806 프랑스 삼성, 스마트폰과 반도체 동시에 세계시장 석권 프랑스존 18.02.08.
805 프랑스 르 몽드, '진짜 조세 회피국은 스위스와 미국?' 프랑스존 18.02.08.
804 프랑스 프랑스, 2017년 경제성장율 1.9%... 6년 내 최고 프랑스존 18.02.08.
803 프랑스 누텔라 폭동 사태로 식품법 개정 논의 프랑스존 18.02.08.
802 프랑스 프랑스 바칼로레아의 대폭적인 개혁 프랑스존 18.02.01.
801 프랑스 대마초 흡연자들... 형사처벌보다는 벌금형 권고 프랑스존 18.02.01.
800 프랑스 봄맞이 파리 카니발 프랑스존 18.02.01.
799 프랑스 올 겨울 내내 궂은 비... 빗물에 잠긴 프랑스 프랑스존 18.02.01.
798 프랑스 2018년, 일-드-프랑스에 일자리 쏟아진다 프랑스존 18.02.01.
797 프랑스 프랑스 하원 의원들, '복장을 단정히 하라' 프랑스존 18.02.01.
796 프랑스 2017년에 프랑스 실업율 감소 프랑스존 18.02.01.
795 프랑스 별이 된, 요리계의 교황, '폴 보퀴즈' 프랑스존 18.02.01.
794 프랑스 락탈리스 분유, 살모넬라 오염 분유 스캔들 프랑스존 18.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