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경제 및 문화영토 확장에 공헌한 한상(韓商) 대상
  3월부터 7월까지 제5회 ‘장보고한상 어워드 헌정자’ 공모 나서

 

5회 장한상 헌정자 공모 웹포스터.jpeg

 

 

사단법인 장보고글로벌재단(이사장 김덕룡/전 국회의원)은 3월 1(일)일부터 7월 31(금)일까지 5개월 동안 세계경제를 주도할 21세기 장보고를 찾는 프로젝트인 ‘제 5회 장보고한상 어워드(이하 장한상)’ 헌정자를 공모한다고 28일 밝혔다. 

 

장한상은 해외에 이주, 기업을 창업한 재외동포경제인 가운데 장보고 대사의 도전 및 개척정신을 계승하고 대한민국의 경제 및 문화영토 확장과 한인사회발전에 기여하고 한민족정체성 함양에 앞장을 선 한상(韓商)들을 대상으로 선정, 21세기 장보고 대사로 인증하는 상(賞)이다.

 

공모분야는 헌정자(대상)과 국회의장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산업자원부장관상, 해양수상부장관상 등 6개 부문이다. 


재단은 완도군(군수 신우철), 장한상수상자협의회(의장 박종범)와 공동으로 ‘장보고한상 어워드 헌정위원회’를 구성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심사로 수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김덕룡 이사장은 “장보고의 후예인 한상(韓商)들이 대한민국의 경제 및 문화영토를 확장하는 민간외교관의 역할을 하고 있다”며 “어워드 수상자의 성공스토리를 ‘명예의 전당’에 전시하고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경제체험교육을 제공함으로써 미래의 장보고를 양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자세한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www.changpogo.net)에서 ‘장보고한상 어워드 규정’을 참조하되, 신청서 접수는 ‘장보고한상 어워드 후보자 신청서’를 다운로드 받아서 작성, 이메일(changpogogf@gmail.com) 또는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수상자에 대한 예우는 수상자의 성공스토리를 ‘장보고한상 명예의 전당’에 전시하며 2박 3일 완도투어와 완도군 홍보대사로 위촉한다. 

 

한편, 지난 4회까지 선정된 수상자는 홍명기 M&L Hong재단 이사장(미국)과 박종범 영산그룹 회장(오스트리아), 한창우 마루한그룹 회장(일본) 등 세 명의 헌정자를 비롯, 9개국 19명이다. 

 

 

장보고한상 어워드 헌정자 공모안.hwp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46 홍범도장군 부조작품 카자흐스탄 기증 file 뉴스로_USA 20.04.01.
645 한국 코로나19 대응 세계에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20.03.31.
644 ‘n번방’ 박사 조주빈,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호주브레이크.. 20.03.25.
643 ‘n 번방’ 운영자는 24세 조주빈…'非살인자 최초' 신상공개 결정! 호주브레이크.. 20.03.24.
642 『투자주의 환기』 마크로젠 『개미지옥』 경계령! 신용매수 300억, 주가조작 의혹... vs “코로나19 치료제 社, 이뮨메드 4.5% 지분보유 주가에 반영됐을 것” 호주브레이크.. 20.03.24.
641 북한, 또 미사일 발사! 합참 “北 발사체 50㎞고도로 410㎞ 비행”… 호주브레이크.. 20.03.21.
640 강원,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글로벌 시장 공급 개시! 중국ㆍ동남아 우선 공략... 호주브레이크.. 20.03.18.
639 '조국 아들 허위서 논란' 중심 최강욱 靑비서관 사의 표명! ˝사적 농단 과정이다˝… 호주브레이크.. 20.03.16.
638 ‘철부지 시니어’의 ‘내맘대로 지구한바퀴’ file 뉴스로_USA 20.03.13.
» 세계경제를 주도할 21세기 장보고 대사를 찾습니다 file 세언협 20.03.11.
636 서울 구로 콜센터, 슈퍼전파 우려에 초비상! 최소 ‘73명’ 이상 확진 판정… 호주브레이크.. 20.03.11.
635 민주당, '친문' 핵심은 ‘NO’… ‘청와대’ 출신 절반 이상 공천 호주브레이크.. 20.03.09.
634 <속보> 비티원, 경영권 분쟁 재점화ㆍ주가 반 토막! 소액주주 『절치부심』 “주총에서 심판한다.” 호주브레이크.. 20.03.09.
633 김중로 의원, “北, 우리를 개로 보는데...통일부는 뭘 더 분석하나˝ 호주브레이크.. 20.03.05.
632 與비례당 창당 돌입, 野에 “꼼수”라 독설 퍼붓더니…말 뒤집는 민주당 지도부 호주브레이크.. 20.03.04.
631 北 ‘김여정’ 급작스런 청와대 비난! "靑 저능한 사고방식" 호주브레이크.. 20.03.04.
630 <속보> 이화전기, “피 한 방울로 10분 안에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키트” 아시아판권 독점 인수! 호주브레이크.. 20.03.03.
629 [속보] 북한, 미상의 발사체 발사! (1보) 호주브레이크.. 20.03.02.
628 터키, 베트남 등 한국인 입국 제한 80곳… 호주브레이크.. 20.03.02.
627 세계한인언론인협회를 소개합니다. 세언협 20.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