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번방’ 박사 조주빈, 검찰 송치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일명 ‘박사방’) 운영자인 닉네임 ‘박사’ 조주빈(25)이 검찰에 넘겨지며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오전 8시경 조주빈은 입감돼 있던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며 포토라인에 섰다.

 

서울경찰청은 앞서 지난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조주빈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신상 공개는 성폭력처벌에 관한 특례법 조항(제25조)에 따른 최초의 사례다.

 

경찰은 신상 공개 이유에 대해 “피의자의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 인권 및 피의자의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 공개 제한 사유도 충분히 검토했으나,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해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조주빈은 목 보호대를 차고 머리에는 밴드를 붙인 채 얼굴을 드러냈고,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줘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가 특정 인물들의 이름을 언급한 이유는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이어 조주빈은 ‘음란물 유포 혐의를 인정하냐’, ‘범행을 후회하지 않냐’, ‘미성년자 피해자가 많은데 죄책감은 안 느끼냐’, ‘살인 모의 혐의도 인정하냐’ 등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호송차량에 올랐다.

 

▲ ‘n번방’ 박사 조주빈, 검찰 송치     © 브레이크뉴스


한편, ‘n번방’ 사건은 지난 2018년부터 올해 3월까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텔레그램에서 벌어진 대규모 디지털 성범죄, 성 착취 사건이다. 피의자들은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이번 사건 피해자는 미성년자 16명 등 지금까지 확인된 것만 74명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경찰은 지난 16일 ‘n번방’ 사건의 중심이자 ‘박사’로 불리는 조주빈을 비롯해 공범 13명을 체포했다. 피의자들은 대부분 20대 중반이였으며, 미성년자도 포함돼 있었다.

 

조주빈은 16일 검거된 직후에도 자신이 ‘박사’임을 부인했으나, 조사 과정에서 결국 범죄 사실을 고백했다.

 

이들은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했다. 이후 텔레그램 ‘n번방’을 통해 유료 회원들에게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n번방’의 유료 회원수는 1만명대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지난 19일 조씨와 공범 3명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에게는 강제추행·협박·강요·사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개인정보 제공),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의 혐의도 적용됐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46 홍범도장군 부조작품 카자흐스탄 기증 file 뉴스로_USA 20.04.01.
645 한국 코로나19 대응 세계에 알린다 file 뉴스로_USA 20.03.31.
» ‘n번방’ 박사 조주빈,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호주브레이크.. 20.03.25.
643 ‘n 번방’ 운영자는 24세 조주빈…'非살인자 최초' 신상공개 결정! 호주브레이크.. 20.03.24.
642 『투자주의 환기』 마크로젠 『개미지옥』 경계령! 신용매수 300억, 주가조작 의혹... vs “코로나19 치료제 社, 이뮨메드 4.5% 지분보유 주가에 반영됐을 것” 호주브레이크.. 20.03.24.
641 북한, 또 미사일 발사! 합참 “北 발사체 50㎞고도로 410㎞ 비행”… 호주브레이크.. 20.03.21.
640 강원,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글로벌 시장 공급 개시! 중국ㆍ동남아 우선 공략... 호주브레이크.. 20.03.18.
639 '조국 아들 허위서 논란' 중심 최강욱 靑비서관 사의 표명! ˝사적 농단 과정이다˝… 호주브레이크.. 20.03.16.
638 ‘철부지 시니어’의 ‘내맘대로 지구한바퀴’ file 뉴스로_USA 20.03.13.
637 세계경제를 주도할 21세기 장보고 대사를 찾습니다 file 세언협 20.03.11.
636 서울 구로 콜센터, 슈퍼전파 우려에 초비상! 최소 ‘73명’ 이상 확진 판정… 호주브레이크.. 20.03.11.
635 민주당, '친문' 핵심은 ‘NO’… ‘청와대’ 출신 절반 이상 공천 호주브레이크.. 20.03.09.
634 <속보> 비티원, 경영권 분쟁 재점화ㆍ주가 반 토막! 소액주주 『절치부심』 “주총에서 심판한다.” 호주브레이크.. 20.03.09.
633 김중로 의원, “北, 우리를 개로 보는데...통일부는 뭘 더 분석하나˝ 호주브레이크.. 20.03.05.
632 與비례당 창당 돌입, 野에 “꼼수”라 독설 퍼붓더니…말 뒤집는 민주당 지도부 호주브레이크.. 20.03.04.
631 北 ‘김여정’ 급작스런 청와대 비난! "靑 저능한 사고방식" 호주브레이크.. 20.03.04.
630 <속보> 이화전기, “피 한 방울로 10분 안에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키트” 아시아판권 독점 인수! 호주브레이크.. 20.03.03.
629 [속보] 북한, 미상의 발사체 발사! (1보) 호주브레이크.. 20.03.02.
628 터키, 베트남 등 한국인 입국 제한 80곳… 호주브레이크.. 20.03.02.
627 세계한인언론인협회를 소개합니다. 세언협 20.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