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해당국가가 없는 경우, 기타에 올려주세요. (5회이상 등록시 카테고리별도 부여)


e18ff5f04cea015763a2a1c1f51e6ff0_1611563468_8752.jpg
 

손연수(Pinehurst school Y10, 15세) 선수가 지난 15일 해밀턴에서 열린 골프 대회, North Island U19 Championship(St. Andrew golf club) 54홀 대회에서 여자부 우승을 차지 했다. 15세의 나이로 뉴질랜드 국가 표대 선수들과 함께한 대회의 우승은 더욱 값진 결과이다. “우승을 하게 되어서 기쁘고 더욱더 열심히 연습하는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우승 소감을 밝힌 손연수 선수를 만나 보았다. 

 

e18ff5f04cea015763a2a1c1f51e6ff0_1611563676_1946.jpg
 

 

이번 대회는 뉴질랜드 골프 협회에서 주관하는 2021년도 첫 대회였다. 올해 처음으로 남여 시합이 같은 장소(st. andrew)에서 경기가 열려, 참가하는 선수로서 마음가짐도 새롭고 긴장과 기대가 많이 되는 대회 였다. 대회 첫날(13일)은 28도까지 올라가는 무더운 날씨였지만 운 좋게 4언더 68타로 단독 선두로 출발했다. 둘째날은 바람이 심하게 불면서 모든 선수들의 성적이 좋지 못했지만 1오버파로 잘 마무리했다. 마지막 날 결승에서는 국가대표 카르맨(Carmen), 비비안(Vivian)과 같은 조 편성과 우승조라는 많은 부담을 가지고 시작했지만 최대한 아무 생각없이 라운딩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좋은 스코어는 아니지만 여러가지 컨디션을 생각하면 74타로 큰 위기 없이 라운딩을 마무리하면서 우승을 하게 되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자신감 얻어 

작년 셔우드 골프클럽(Sherwood Golf Club)에서 12언더 59타, 사우스아일랜드 스트로크 플레이 챔피언십(South island stroke play championship)에서 11언더로 우승을 하며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시합들이 취소되고 연습 여건이 나빠지면서 기대했던 결과가 나오지 않아 실망스럽고 답답했지만  나름 꾸준함으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드디어 좋은 결과를 얻게 되어 기쁘다. 또한 내 꿈을 위해  한걸음 전진해서 자신감도 생기고 더 열심히 해야 할 것 같은 책임감도 생겼다. 무엇보다도 마지막 결승 라운드에 대한 긴장감을 떨치고 한단계 성숙한 느낌을 이해 하면서 골프의 매력도 조금더 알게 된 것 같다. 우승에 대한 짜릿함도 다시 한번 느껴서 행복했다.

 

 

리디아 고 선수를 보면서 꿈의 도전

골프를 처음 시작하게 된 동기는 7년전에 오빠를 따라서 타카푸나 골프장에 갔다가 큰 트로피를 들고 있는 리디아 고 언니를 보면서 너무 멋있었는데, 리디아 고 언니가 예쁜 사인볼을 내게 선물을 했다. 너무 놀랐고 좋아서 나도 커서 다른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또한  골프를 하면서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새로운 음식들을 먹는 생각만으로도 행복한 골퍼의 라이프는 지루하지 않고 하루 하루가 새로워지는 것 같은 느낌으로 어린나이 였지만 매력의 스포츠였다.  지금도 매일 새 퍼터를 쓰고 싶을 만큼 새로운 것에 호기심 많은 내게는 지금도 최고의 스포츠로 자리잡고 있다.

 

 

12언더, 코스 레코드 가장 기억 남아

많은 골프경기를 했지만 한 경기를 하면서도 천당과 지옥을 오고 갈 정도로 골프는 어려운 스포츠인 것 같다. 골프경기를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는 아마도 작년에 12언더, 59타(Sherwood park golf club)를 기록하면서 코스 레코드를 세웠을 때이다. 기록을 세워서 기분도 좋았지만 한국에서 온 프로 언니들과 함께 라운딩을 돌면서 처음으로 골프를 하는 것에 대한 행복함을 맛 보았다. 마지막 홀에서 어프로치 샷이 홀컵에 들어가는 것을 보면서 정말 소름이 끼치고 굉장한 희열감, ‘찌릿찌릿’ 그 순간이 정말 기억에 남는 것 같다. 그 순간을 또 다시 느끼기 위해서 매일 매일 오늘도 열심히 달려가고 있다. 

 

 

좌절의 순간이었지만 많은 것을 배워

경기를 하면서 마지막을 지키지 못하고 무너진 경기를 생각하면  마음이 정말 아프다. 하지만 그러한 시간들이 쌓여서 오늘의 우승을 만들 수 있었던 것 같다.  2년전 무리와이(Muriwai) 찰스 투어 시합 때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였지만 3라운를 지키지 못하고 80타를 기록하면서 우승과 멀어졌다. 어린 나이 였지만 그때는 정말 욕심이 너무 과했던 것이 좋은 결과를 만들지 못했다. 당시는 우승에 대한 긴장감 속에서 경기를 하는 것이 처음이어서 어색하고 부담스러웠다. 경기가 끝나고 아빠 앞에서 울기만 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지만 지금 돌아보면, 그것 또한 이번 우승에 밑거름 되었다. 그런 순간들을 극복하고, 이겨내면서 선수로서만이 아니라 사람으로서도 성장해 나가는 것 같다.

 

 

방학이지만 연습과 학업에 열중

여름 방학이지만 골프 연습으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또한 미국대학 진학을 위해서 SAT 공부를 시작하면서 바쁘게 보내고 있다. 골프의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아이언 일관성, 퍼팅 연습 위주로 집중하고 있다.  그리고 기본 적인 체력훈련을 하고 있지만 요즘은 방학을 맞아 다이어트 겸 내가 좋아하는 방탄소년단, 블랙핑크와 엑소의 안무를 열심히 배우고 있다. 

 

 

스포츠 선수, 박태환 선수를 좋아해

내가 좋아하는 골프의 종목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수영선수, 박태환 선수를 좋아한다. 일단 외모에서 좋아할 만한 인물이라 박태환 선수를 정말 좋아한다. 그리고 스포츠 선수로서 박태환 선수가 한 말 중 ”나는 내 자신에게 실수는 용납하나, 실패는 용납하지 않는다. 실수하는 것에 자신을 몰아붙이지 마세요” 라는 말을 항상 가슴속에 생각 하면서 운동을 한다. 라운딩 중 실수를 했을 때 이 글을 다시 한번 생각하며 내가 차분해지려고 노력한다. 2004년도 아테네 올림픽에서 부정 출발로 실격한 박태환 선수가 포기하지 않고 2008년도에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나서 도전하고 승리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 종목은 다르지만 같은 운동 선수로서 큰 감명을 받아서 항상 롤 모델로 생각 하고 있다. 

 

 

단점을 노력해서 장점으로 만들어

골프 선수로서 본인의 장점은 아마도 단점보다 장점이 많다는 것 같다. 드라이버 거리는 LPGA 평균과 비슷하고 그린 적중률도 좋은 편이다. 또한 샷이 안되는 날은 어프로치와 퍼터로 세이브를 할 수 있어 다행이다. 앞으로 더 열심히 연습해서 드라이버 거리와 일관성을 높이고 아이언샷 정확도 확률을 높여야 할 것 같다. 퍼터도 열심히 연습해서 박인비 선수처럼 퍼신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

 

 

뉴질랜드 국가 대표 목표로 노력

많은 응원을 해주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  일단 앞으로의 목표는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선수가 되는 것이다. 그 다음 목표는 미국대학인 서던 캘리포니아(Univ. of Southern California) 또는 UCLA 대학에 진학하여 대학 리그에서 좋은 결과를 내고  프로무대인 LPGA에서 훌륭한 선수가 되고 싶다. 또한, 골프 선수로 최고의 순간인 뉴질랜드 선수 최초로 골든 그랜드슬램(Golden Grand Slam)을 이루고 싶다. 그리고 리디아 고 언니에게 사인볼을 받아서 꿈이 시작 되고 행복했을 때를 기억 한 만큼  어린이들에게 그 기쁨과 꿈을 돌려주고 싶다.  

 

글, 사진: 김수동 기자

  • |
  1. 33.jpg (File Size:231.7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인터뷰] 페인터의 이름 가슴에 새기는 페인터, 신동우 updatefile

    낡은 집을 새로운 집으로 재 탄생시키는 마법을 부리는 사람들이 있다. 아무리 오래된 낡은 집이라도 이들의 손 길이 지나면 새로운 집으로 재 탄생한다. 페인트와 붓으로 항상 새로운 집을 만들어 내는 직업, 페인트 공, 일은 힘들지만 마지막 작업을 하는 순간 멋진 집으로 다시 탄생한 집을 보면 큰 보람을 느낀다. 페인...

    [인터뷰] 페인터의 이름 가슴에 새기는 페인터, 신동우
  • [김옥 인터뷰] "장애우들이 좀더 재미있고 활기차게 살 수 있기를" file

    한인 장애우를 위한 학습 공간이 노스쇼어, 노스코트(ST Lukes Methodist church)에 새롭게 오픈 했다. 장애우들을 위한 뉴질랜드 사회복지는 타 국가에 비해 앞서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부분에서 정책과 관심이 부족하다. 그 중에서도 성인 장애우들의 지속적인 교육과 재활을 받을 수 있는 기관과 시스템이 현실적으로 부...

    [김옥 인터뷰] "장애우들이 좀더 재미있고 활기차게 살 수 있기를"
  • 노스 아일랜드 U19 골프대회 우승, 손연수 file

    손연수(Pinehurst school Y10, 15세) 선수가 지난 15일 해밀턴에서 열린 골프 대회, North Island U19 Championship(St. Andrew golf club) 54홀 대회에서 여자부 우승을 차지 했다. 15세의 나이로 뉴질랜드 국가 표대 선수들과 함께한 대회의 우승은 더욱 값진 결과이다. “우승을 하게 되어서 기쁘고 더욱더 열심히 ...

    노스 아일랜드 U19 골프대회 우승, 손연수
  • 주짓수 스포츠의 매력과 열정, 김 태형 file

    종합 격투기를 시작으로 주짓수(Brazilian Jiu Jitsu)의 매력에 빠져 있는 한인 청년이 있다. 지난2013년부터 오클랜드 지역 대회, 뉴질랜드 전국 대회 그리고 오세아니아 대회에 계속해서 출전하고 있다. 오세아니아 대회, 동메달 그리고 뉴질랜드 전국대회 은, 동메달을 수상했으며 금메달을 얻기 위해 도전은 계속 되고 ...

    주짓수 스포츠의 매력과 열정, 김 태형
  • 거리 노숙인들을 위해 사랑과 희망의 온기를.. 이익형 file

      올해 초부터 전세계적으로 공포의 대상인 코로나19 장기화, 사회적 거리두기 일상화로 그 어느 해보다 따뜻한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뉴질랜드 지역사회에 사랑과 희망의 온기를 전하는 교민들이 있다. 지친 거리 노숙인들에게 삶의 의지를 불어넣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어 세간의 감동을 안겼다. 낮은 마음(Lowly ...

    거리 노숙인들을 위해 사랑과 희망의 온기를.. 이익형
  • 국어사랑 청소년 문학상 공모전, 최우수상, 정하영 file

        뉴질랜드 한국교육원과 오클랜드 문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3회 뉴질랜드 국어사랑 청소년 문학상 공모전이 뉴질랜드 내 재외동포 자녀들이 한국어를 사랑하는 마음을 키우고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을 함양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곰돌이의 꿈>으로 에세이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정하영(Avondale Co...

    국어사랑 청소년 문학상 공모전, 최우수상, 정하영
  • 한인 빅데이터 사이언티스트(Data scientist), 김 진용 file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 영향으로 언텍트(비대면) 시대가 활성화되면서 우리의 삶에서 데이터 수집과 분석이 얼마나 중요한지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으로 현재의 데이터는 원유라고 불릴 만큼 비중이 커지면서 자연스럽게 데이터 전문가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Woolworths Group(...

    한인 빅데이터 사이언티스트(Data scientist), 김 진용
  • K-EDUCATION 리더 “대교 홍콩”- 김재수 법인장 file

    1990년대 중반부터 한국의 텔레비전 드라마와 대중음악이 중화권에서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한류’라는 용어가 등장했다. 1992년 중국과 수교한 후 한국의 연예 작품들과 가수들의 중국 진출이 활발해진 결과이다. 한류는 좁게는 음악, 영화, 드라마 같은 대중문화부터 시작하여 넓게는 패션, 화장품, 음식, 관광, 무술, ...

    K-EDUCATION 리더 “대교 홍콩”- 김재수 법인장
  • 호주, 뉴질랜드 최초 한인 이비인후과 전문의, 김 종태 file

    한인 1.5세대 교민, 이비인후과 전문의사가 호주와 뉴질랜드 최초로 탄생했다. 뉴질랜드 학교 생활이 적응되고 있을 때 “너는 동양인의 한국사람이다. 서양사람들이 너를 어쩔 수 없이 찾아올 수 있는 직업을 선택 해라”는 아버님의 충고로 의과대학을 선택했다. 오클랜드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인턴과정과 이비...

    호주, 뉴질랜드 최초 한인 이비인후과 전문의, 김 종태
  • 평생 말하지 않은 진실 "우리 할아버지는 독립운동가" file

    [독립운동가와 해외 후손을 찾아서] <백범일지>에 등장하는 할아버지 명예회복 나선 후손 ▲ <코리아위클리> 사무실 앞 건물에서 포즈를 취한 미국 플로리다 잭슨빌 거주 정상호씨(82). 그의 할아버지 정달하 선생은 <백범일지>와 <한국독립운동사>에도 등장한다. ⓒ김명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현재 해외에...

    평생 말하지 않은 진실 "우리 할아버지는 독립운동가"
  • 오클랜드 대중교통, 공공서비스 의무감으로 근무, 이 선재

        뉴질랜드, 오클랜드 대중 교통, 버스를 운전하는 한인이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경보 3단계인 현 시점에서 대부분 사람들은 안전과 건강을 위해 자가 격리 중이지만 이들은 위험한 바이러스 현장에서 필수 직종의 교통을 위해 근무하고 있다. 하루에도 몇 번 바이러스에 노출될 수 있는 상황으로 겁도 나고 망설여...

  • 세계한인민주회의 뉴질랜드 민주연합

    세계한인민주회의 뉴질랜드 민주연합  일요시사 (49.50.206.66)   0   339 6일전   김대중 前 대통령 서거 11주기 해외동포 온라인 추도식 진행     오는 8월 18일 오전 11시, 김대중 前 대통령 서거 11주기 해외동포 온라인 추도식이 열린다. 세계 각국에서 참여하는 이번 추도식은 세계한인민주회의, 남북교류협력추진 재...

    세계한인민주회의 뉴질랜드 민주연합
  • 떠오르는 골프 신예 이하진 file

    떠오르는 골프 신예 이하진 일요시사 0 314 2020.08.05 13:41 “남을 이기려 하면 실패, 나 자신을 이기려 하면 성공” 우승 비결, 일관성있고 기복없는 플레이 유지 지난 7월 17일부터 19일까지 Riverside Golf Course에서 개최된 Waikato Winter Strokeplay Women 2020에서 Long bay college에 재학 중인 이하진...

    떠오르는 골프 신예 이하진
  • 한국문화를 전도하는 뉴질랜드 담임 교사, 김 다혜

      뉴질랜드 중학교 교실에서 한국문화를 알리는 교사가 있다. 뉴질랜드 중학교 담임교사로 뉴질랜드 교육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학생들에게 한국문화를 알리는데 많은 시간과 정성을 투자하고 있다. 동양문화의 하나인 한국문화를 배우는 학생들은 어른이 되었을 때 최소한 인종 차별적인 행동은 안 할 것이라는 생각...

  • 2020 뉴질랜드 골프 국가대표 선발, 정 다래

        뉴질랜드 한인교민 골퍼, 한인 학생이 뉴질랜드 골프협회(NZGA)가 발표한 2020년 뉴질랜드 골프 국가대표, 남녀 선수 명단(10명)에 이름을 올렸다. 리디아 고 선수 이후 처음으로 뉴질랜드 여자 국가대표에 이름을 올린 주인공은 정다래(15세) 선수로 웰링턴, Chilton St James School 11학년에 재학 중인 여학생이다. ...

  • 홍콩한인사회 정보마당 “홍콩을 사랑하는 사람들” 운영자 “스티브... file

    다양한 연령대에서 가장 이슈가 되고 있는 콘텐츠는 소셜 미디어를 빼놓을 수 없다. 특히, 고국을 떠나 이민 생활을 하는 사람들에게 미치는 소셜 미디어의 역할은 막대하다.   SNS를 통해서 세계 각국의 다양한 사람과 소통을 하기도 하고 자기 자신 혹은 기업의 PR, 지식 정보 등을 공유하기도 한다. 지난해부터 불거진 홍...

    홍콩한인사회 정보마당 “홍콩을 사랑하는 사람들” 운영자 “스티브 안”
  • 오클랜드 대학교 한인 학생회장, 최 은솔

        COVID-19 뉴질랜드 한인연대의 일환으로 뉴질랜드 정부 기자회견 내용을 한글로 번역하는 작업에 참여한 오클랜드 한인 대학생들이 있다. 한인학생회 학생들은 전 세계적으로 겪는 어려움도 여럿이 힘을 합쳐 해결하면 극복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우리 교민들을 위해 빠르고 정확한 정보 전달로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

  • “해녀는 일제용어, ‘잠녀’ 맞아‘ file

    박옥경교수 ‘잠녀’ 한국어판 출간계획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해녀(海女)는 일제용어입니다, 잠녀(潛女)로 불러야 합니다.”   박옥경 교수는 제주의 잠녀문화를 연구한 전문가로 한국보다는 북미와 유럽에 더 잘 알려진 주인공이다. 그이가 2018년 펴낸 ‘제주의 잠녀 이중신화와 신유교사상’이...

    “해녀는 일제용어, ‘잠녀’ 맞아‘
  • [인터뷰] 손소영 대표, "중국의 포스트코로나, Live방송에 ... file

      ​중국을 잘 아는 사람은 많으나, 깊이 이해하는 사람은 찾기가 쉽지 않다. 코로나포스트 중국의 변화에 대한 손소영 대표의 생각을 들어 본다.   중국 생활 20년차 사업가 손소영 대표는 핸드백, 배낭 제작 원단 및 의류용 원단 무역을 하고 있다. 주요 고객은 미국, 일본, 한국 기업이고 BANANA REPUBLIC, GUESS, TORY B...

    [인터뷰] 손소영 대표, "중국의 포스트코로나, Live방송에 사활을 걸어라"
  • 이기동교장 美교직인생이야기 출간 file

    뉴욕주최초 한인 교장..답스페리 명문 견인 ‘나는 미래를 꿈꾸며 가르친다’ 미다스북스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뉴욕주 최초의 한인 교장 이기동씨가 미국 교직인생을 돌아보는 저서(著書)를 출간해 눈길을 끌고 있다.   <나는 미래를 꿈꾸며 가르친다>(미다스북스 출간)가 화제의 책이다. 이기...

    이기동교장 美교직인생이야기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