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해당국가가 없는 경우, 기타에 올려주세요. (5회이상 등록시 카테고리별도 부여)


ad2c2a59a385bdeb77bfad899f68e89d_1621902025_7372.jpg
 

코로나 바이러스로 일상생활이 어긋나면서 야외 스포츠인 사이클 운동이 주목받고 있다. 주말 라이더(weekend rider)에게 도로 사이클링은 한 주간의 피로와 스트레스를 말끔히 해소시켜주는 청량제 역할을 하고 있다. 뉴질랜드의 잘 정비된 자전거 도로와 탁 트인 바닷가를 달리며 때론 거리의 카페에서 커피 한 잔을 즐기며 대화를 나누는 한인 동회회원들, 오클랜드코리안사이틀 클럽(Auckland Korean Cycle Club, AKCC) 박종철 회장을 만나 보았다. 

 

ad2c2a59a385bdeb77bfad899f68e89d_1621902049_1719.jpg
 

 

직장 출근 길을 자전거로 달린다. 약 20km의 거리를 비가오는 날이 아니면 자동차를 대신해 자전거를 이용한다. 자전거의 매력에 반한지 벌써 20년이 넘는다. 20여년전 한국에서 약 1년 반정도 기러기 생활을 할 때 평일은 회사생활을 해서 괜찮았지만 가족 없는 주말 시간을 뭘 할까 고민한 끝에 선택한 것이 자전거였고 그 당시 한국에서 <21세기>라는 로드 사이클링 클럽에 가입해 활동하면서 사이클의 매력에 빠지게 되었다. 그 뒤로 뉴질랜드에 와서 키위클럽에서 활동하다가 지난 2009년 AKCC라는 한인클럽을 만들어 지금까지 활동하고 있다. 한 곳에 머무르지 않고 뉴질랜드의 깨끗한 공기를 마시며 자연을 벗삼아 가고 싶은 곳을 가면서 운동할 수 있는 자전거의 매력은 최고이다.

 

 

오클랜드코리안사이클클럽(AKCC)

오클랜드코리안사이클클럽(AKCC)은 뉴질랜드 자연을 즐기며 좀 더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영유하고자 로드 바이크를 사랑하는 회원들이 모여 지난 2009년 4월11일 첫 라이딩을 시작해서 지금까지 이어 오고 있다. 현재 다양한 직종의 한인 19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오클랜드 전 지역을 망라해 로드 바이크를 즐기고 있다. 뉴질랜드의 잘 정비된 자전거 도로와 탁 트인 바닷가를 달리며 때론 거리의 카페에서 커피 한 잔을 즐기며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

 

선수가 아닌 보통 자전거 동호인이라면 대개 주말을 이용해서 자전거를 타게 된다. 이런 주말 라이더(weekend rider)에게 도로 사이클링은 한 주간의 피로와 스트레스를 말끔히 해소시켜주는 청량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그 어떤 사이클링 마니아도 똑같은 장소에서 똑같은 코스를 매번 달려야 한다면 싫증 날 수 있기에 AKCC클럽은 많은 코스를 개발해서 알바니와 시티, 쿠메우 지역을 돌아가면서 모임을 갖고 있다. 또한 나홀로 라이딩 보다는 그룹으로 탈 때 그 재미가 배가 되므로 혼자서 사이클링을 한다면 꼭 클럽활동을 권한다. 

 

 

아들과 남섬 자전거 여행 가장 기억에 남아

지금까지 자전거를 시작한 이래로 한국 클럽활동, 키위클럽 활동 그리고 AKCC 활동 등 모든 순간이 본인에게는 추억이라 할 만큼 기억에 남는 소중한 순간들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자전거 생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라 한다면 클럽활동과는 관계가 없지만 2016년 아들과 함께 한 남섬 자전거 여행이다. 그리고 가장 기억에 남는 대회라면 역시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자전거 대회인 타우포 사이클 챌린지를 꼽을 수 있다. 처음 참가했던 2005년에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 트랙종목 금메달 리스트(Sarah Ulmer)를 만나 싸인을 받는 영광을 받았고, 그 다음해 참가해선 대회 160km을 한번도 안 쉬고 완주해서 개인 최고기록을 세웠을 때를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다.

 

 

각종 뉴질랜드 대회에 참가 

AKCC 클럽은 해마다 타우포 사이클 대회에 참가하고 있지만 2020년 초부터 창궐한 코로나19로 인해 작년에는 대회가 취소되었다. 하지만 올해는 11월 27일 개최될 예정으로 있어 현재 대회 참가 신청을 해 놓은 상태이다. 대회가 정해지면 대회 날에 맞춰 훈련하면서 몸상태를 끌어올려 대회를 치르고  경기가 끝나고 그 다음날은 오클랜드로 복귀하는 길에 지역 온천에 들러 심신을 풀어주는 것도 즐거움 중 하나이다.

 

이 대회는 뉴질랜드에서 개최되는 가장 큰 자전거 대회로 도로 사이클과 MTB의 여러 종목이 있으며 가장 많은 사람들이 참가하는 종목은 타우포 호수를 한바퀴(160km) 도는 도로 사이클 개인 솔로 종목이다. 세계 여러나라 사람들과 함께 서로 기량을 겨루면서 장거리 레이스를 펼치는 짜릿함은 참가해 본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특권이다. AKCC 멤버들은 올해도 변함없이 대회에 참석할 예정으로 많은 회원들이 대회 준비를 하고 있다. 

 

 

자전거를 탈 줄 아는 한인들이면 누구나 참가  

한인 남녀라면 누구나 회원이 되어 함께 라이딩을 할 수 있다. 현재 등록 회원은 19명이고 중상급 수준이다.  대부분 회원들은 AKCC클럽을 통해 처음으로 로드 바이크(사이클)을 접한 회원들이 대부분이다. 열정을 가지고 꾸준히 하면서 생활 속에서 진정으로 자전거를 즐길 줄 아는 회원들이다. 기본적으로 자전거를 탈 줄 안다면 당연히 로드 바이크 초보회원으로서 배울 수 있다.

 

다만 처음 시작하실 때 자전거, 헬멧 등 기본 장비 구입에 들어가는 초기비용이 좀 크지만 그 다음은 크게 비용을 지불하는 것이 없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노동이 아닌 운동으로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하겠다는 의지력이다. AKCC클럽은 매주 일요일 오후 1시20분(동절기) 오후 2시30분(하절기)에 시티, 알바니, 쿠메우 지역을 번갈아 가면서 모임을 갖고 있다. 다양한 코스를 경험하므로 지루하지 않고 즐거움을 두배로 키우고자 지역을 옮겨 가면서 라이딩을 하고 있다. 많은 한인 동포들에 참여를 기대한다.

 

 

다양한 이벤트 라이딩 계획

사실 멤버수가 많으면 클럽내에서 다양한 이벤트성 라이딩도 할 수 있겠지만 극히 제한된 인원이다 보니 주말에 한번 모여 타는 걸로 만족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 좀더 오클랜드를 벗어난 타지역으로의 원정 라이딩도 고려하고 있다. 자전거는 정말 매력적인 운동이다. 사이클 운동을 하면서 일반인들이 많은 질문 중 하나는 일반적으로 언덕을 오를 때 많이 힘든데 어떻게 참고 극복하냐는 질문이다. 하지만 그 힘든 것도 즐거움이다. 그게 바로 운동과 노동의 차이점이 아닐까 생각한다.

 

운동의 힘든 것을 노동으로 생각한다면 포기할 가능성이 높지만 내가 좋아하는 운동이라 생각하면 힘든 것을 즐길 줄 알게 되는 매력적인 운동이다. 또한 달리고 싶으면 달리고 풍경이 멈추라 하면 멈춰서 자연과 함께한다. 자전거 위에서 페달을 밟을 때만큼은 어떤 근심 걱정도 사라진다.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제대로 만끽하고 싶다면, 자전거를 타라고 강력히 권한다. 자전거는 자동차처럼 빠르지도 걷는 것처럼 너무 느리지도 않아서 뉴질랜드와 같이 여유로운 환경의 넓은 지역을 즐기면서 여행하기엔 안성맞춤이다.

 

글, 사진: 김수동 기자

  • |
  1. 33.jpg (File Size:324.7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강명구 美마라톤횡단기 영역본 출간화제 file

    단짝 송인엽교수 번역 맡아 Lightpath(빛두렁길) 영국서 첫 발간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아시안 최초로 미대륙횡단을 나홀로 마라톤으로 횡단한 강명구 평화마라토너의 이야기가 영문으로 출간돼 관심을 모은다.   지난 2015년 서부 산타모니카 비치에서 뉴욕 유엔본부까지 125일간 5200km를 누...

    강명구 美마라톤횡단기 영역본 출간화제
  • “과거의 북은 잊어라” 로창현 방북강연 file

    AOK통일교육시리즈 글로벌 Zoom 강연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당신이 아는 북은 없다. 과거의 북은 잊어라!”   ‘통일기러기’ 로창현 뉴스로 대표기자가 글로벌 Zoom 방북 강연을 펼쳤다. 로창현 대표는 9일(한국시간) 풀뿌리통일단체 AOK(Action One Korea)가 서울시와 함께 진행하는 통일교...

    “과거의 북은 잊어라” 로창현 방북강연
  • [인터뷰] 우주 비행사를 꿈꾸는 '우주소녀' 김민서 file

    많은 사람들은 어릴 적 꿈꾸던 상상들을 추억으로 묻어 버리지만 그 꿈을 이루기 위해 계속 도전하는 한인 학생이 있다. 상상속의 우주여행과 비행을 실연하기위해 항공우주공학과를 선택해서 미국으로의 출국을 기다리고 있다. 더 큰 세상을 보고 느끼기 위해 우주비행사에 도전, 미국 미시간 대학 항공우주공학과 입학 허...

    [인터뷰] 우주 비행사를 꿈꾸는 '우주소녀' 김민서
  • [박종철 인터뷰] 상쾌한 바람을 가르며 뉴질랜드를 달린다 file

    코로나 바이러스로 일상생활이 어긋나면서 야외 스포츠인 사이클 운동이 주목받고 있다. 주말 라이더(weekend rider)에게 도로 사이클링은 한 주간의 피로와 스트레스를 말끔히 해소시켜주는 청량제 역할을 하고 있다. 뉴질랜드의 잘 정비된 자전거 도로와 탁 트인 바닷가를 달리며 때론 거리의 카페에서 커피 한 잔을 즐기...

    [박종철 인터뷰] 상쾌한 바람을 가르며 뉴질랜드를 달린다
  • 박한식교수 “개성에 통일평화대학 세우자” file

    DMZ까지 아우르는 통일연방정부 구상 박한식사랑방 지상중계(1)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한민족 두국가 세정부, 개성에 통일연방정부의 통일평화대학 세우자’ 박한식(81) 조지아대 명예교수가 남북이 힘을 합쳐 개성에 통일평화대학(統一平和大學)을 세우자는 제안을 해 관심을 끌고 있다. 대북...

    박한식교수 “개성에 통일평화대학 세우자”
  • 캄보디아 제일의 명문학교를 향해 file

    [인터뷰] 프놈펜 한국국제학교 김대윤 신임 이사장 ▲ 프놈펜 한국국제학교 새 이사진/조윤호 이사, 강미선 이사, 문창룡 교장, 김대윤 이사장, 박상호 이사, 홍승균 이사, 문준식 영사 (왼쪽부터) 프놈펜 한국국제학교(Korean International School in Phnom Penh, 교장 문창룡)가 새 이사진과 함께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었...

    캄보디아 제일의 명문학교를 향해
  • “바이든대통령, 한국백신사태 도와주오!” file

    최윤희뉴욕한인학부모협회장, 바이든대통령에 편지 백신접종 2주격리 면제도 韓정부와 협의 당부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바이든 대통령님, 미국의 혈맹(血盟) 한국 국민들을 위해 백신 공급을 도와주세요.” “미국내 백신접종자가 한국방문시 2주격리도 면제(免除) 되도록 한국정부와 협의...

    “바이든대통령, 한국백신사태 도와주오!”
  • 찰스 투어 골프대회 아마추어 우승한 강수민 file

    찰스 투어 골프대회, 여자부 대회에서 1.5세대 교민골퍼 강수민(퀸스타운 와카티푸 하이스쿨 11학년) 학생이 우승을 차지 했다. 퀸즈타운에 거주하는 강수민 학생은 지난 11일 무리와이 골프 클럽에서 막을 내린 찰스투어에서 4라운드 합계 290(70,75,73,71)타 +1를 기록하면서 여자부분 공동 3위, 여자 아마추어 부분 1위...

    찰스 투어 골프대회 아마추어 우승한 강수민
  • [인터뷰] 선한 영향력 펼치는 통로, 캄보디아 어니스트 우드

    [코로나 극복 한인 상권 살리기 - '3DO' 캠페인] 프놈펜에서 믿을 수 있는 가구점을 꼽으라면 어니스트우드를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8년이라는 오랜 기간 고객과의 신뢰로 입지를 단단히 굳혀온 어니스트우드는 실용적이고 단순한 스타일로 고객들의 욕구를 사로잡았다. 또한 어니스트우드가 감당하고 있는 남다른...

    [인터뷰] 선한 영향력 펼치는 통로, 캄보디아 어니스트 우드
  • 2021 힘차게 도약하는 국가대표 정다래 선수

    “올해는 찰스 투어에서 꼭 우승하고 싶습니다” ‘제2의 리디아 고’라 불리우며 많은 이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정다래 선수가 최근 비시즌을 맞이해 여유로운 근황을 전해왔다. 여느 또래 학생들의 모습으로 친구들도 만나고 책도 읽고 음악도 듣고 무척이나 좋아하던 댄스도 즐기면서 지내...

    2021 힘차게 도약하는 국가대표 정다래 선수
  • 코로나19로 술렁인 한인업소 BBQ King... 대체 무슨 일이?  

    지난달 중순 경 동포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한인이 운영하는 BBQ King 레스토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뉴스가 보도됐기 때문이다. BBQ King 레스토랑은 한인들 뿐만 아니라 중국인과 키위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드나드는 인기 식당이었기에 코로나 확진자가 방문한 장소라는 것만으로도 동포들은 불안에 휩싸였다....

    코로나19로 술렁인 한인업소 BBQ King... 대체 무슨 일이?  
  • 제15대 오클랜드 한인회

    제15대 오클랜드 한인회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젊은 층의 이사진들로 구성해 교민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1.5세대, 2세대들과 중장년층의 한인공동체를 추구했던 제15대 오클랜드 한인회(회장 변경숙)가 어느 덧 2년의 임기를 마무리할 때가 다가왔다. 오클랜드 한인회...

    제15대 오클랜드 한인회
  • 건강한 기업 하이웰(Hi Well Healthcare Ltd)

    건강한 기업 하이웰(Hi Well Healthcare Ltd)  일요시사   0   902 2020.12.16 11:58     지난 12일 뉴질랜드 건강식품 대표기업인 하이웰(Hi Well Healthcare Ltd)이 본사 확장 이전식을 개최했다. 이전식은 안현수 목사의 감사 예배를 시작으로 남우택 목사의 ‘복된 기업’이란 말씀이 이어졌고 오클랜드 한인노인회 장구한...

    건강한 기업 하이웰(Hi Well Healthcare Ltd)
  • 한인 1.5세대 이준우(J. Pular) 힙합 신인가수 file

      <RADAR (Feat. ERFX)>신곡 발표    뉴질랜드에서 힙합 신인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한인 1.5세대 가수,  이준우(J. Pular) 씨가 작년 12월 <Single (Feat. ERFX)>에 이어 두번째로 싱글 앨범을 발표했다. 지난 3월23일 발표한 싱글 앨범, 신곡 <RADAR (Feat. ERFX)>은 뮤직비디오와 함께 발표되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한인 1.5세대 이준우(J. Pular) 힙합 신인가수
  • [인터뷰] 제19대 홍콩한인체육회 출범... 임원진이 말하는 새 사... file

    ▲ 신용훈 회장(가운데), 한승희 부회장(사진 왼쪽), 안영권 사무총장(사진 오른쪽) 제19대 홍콩한인체육회가 지난 3월 1일 출범했다. 홍콩한인체육회는 대한체육회가 주관하는 전국체전에 홍콩대한체육회로 참가하기 위하여 75년 전에 설립된 한인단체이다. 한인체육회에는 테니스, 골프, 탁구, 태권도, 볼링, 배드민턴, 스...

    [인터뷰] 제19대 홍콩한인체육회 출범... 임원진이 말하는 새 사업방향
  • [인터뷰] “송중기 닮았다구요?” 신인배우 김재훈 눈길 file

    전천후 연기자로 주목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송중기 선배님을 닮았다는 얘기 들으면 기분이 너무 좋아요. 또다른 저만의 매력도 보여드리고 싶어요.” 유명인을 닮았다고 하면 ‘칭찬’이다. 하물며 당대의 최고 미남 연기자에 견준다면 말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신인배우 김재훈(26...

    [인터뷰] “송중기 닮았다구요?” 신인배우 김재훈 눈길
  • [인터뷰] 소설 <더 라스트 폴른 스타> 외교관 작가 김성은 file

    뉴질랜드 외교관으로 근무하면서 글을 쓰는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한인 이민 1.5세대 소설 작가가 있다. 22살 최연소 나이에 뉴질랜드 외교관이 된 것으로 알려져 있는 김성은(Graci Kim)은 <The Last Fallen Star>라는 판타지 소설 3부작 시리즈 중 1편은 오는 5월 4일 Disney 출판사에서 발간할 예정이며 디즈니 채널에서...

    [인터뷰] 소설 <더 라스트 폴른 스타>  외교관 작가 김성은
  • [인터뷰] 페인터의 이름 가슴에 새기는 페인터, 신동우 file

    낡은 집을 새로운 집으로 재 탄생시키는 마법을 부리는 사람들이 있다. 아무리 오래된 낡은 집이라도 이들의 손 길이 지나면 새로운 집으로 재 탄생한다. 페인트와 붓으로 항상 새로운 집을 만들어 내는 직업, 페인트 공, 일은 힘들지만 마지막 작업을 하는 순간 멋진 집으로 다시 탄생한 집을 보면 큰 보람을 느낀다. 페인...

    [인터뷰] 페인터의 이름 가슴에 새기는 페인터, 신동우
  • [인터뷰] "장애우들이 좀더 재미있고 활기차게 살 수 있기를" file

    한인 장애우를 위한 학습 공간이 노스쇼어, 노스코트(ST Lukes Methodist church)에 새롭게 오픈 했다. 장애우들을 위한 뉴질랜드 사회복지는 타 국가에 비해 앞서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부분에서 정책과 관심이 부족하다. 그 중에서도 성인 장애우들의 지속적인 교육과 재활을 받을 수 있는 기관과 시스템이 현실적으로 부...

    [인터뷰] "장애우들이 좀더 재미있고 활기차게 살 수 있기를"
  • 노스 아일랜드 U19 골프대회 우승, 손연수 file

    손연수(Pinehurst school Y10, 15세) 선수가 지난 15일 해밀턴에서 열린 골프 대회, North Island U19 Championship(St. Andrew golf club) 54홀 대회에서 여자부 우승을 차지 했다. 15세의 나이로 뉴질랜드 국가 표대 선수들과 함께한 대회의 우승은 더욱 값진 결과이다. “우승을 하게 되어서 기쁘고 더욱더 열심히 ...

    노스 아일랜드 U19 골프대회 우승, 손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