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김완중 LA총영사가 총영사관 5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김상진 기자]

 

 

LA총영사관 하반기업무 발표

임시 이사진 구성·정관 수정

동포재단 파행 주체 참여 못해

 

 

LA총영사관이 한미동포재단에 대한 검찰 수사와 윌셔사립초등학교 폐교 사태를 계기로 동포사회 공공자산을 본래 취지에 맞게 활용하는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6일 LA총영사관 김완중 총영사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동포사회 현안 관련 하반기 업무 목표를 밝혔다. 김 총영사는 담당 영사들과 함께 재외국민 보호와 동포사회 발전을 강조했다.

 

 

특히 김 총영사는 검찰 수사 중인 한미동포재단 사태와 관련해 LA한인회관을 관리하고 책임질 새 임시이사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김 총영사는 "현재 저를 포함해 3명이 임시이사회를 구성하고 새 재단의 정관 내용을 작업하고 있다"면서 "정관은 캘리포니아주 검찰이 제시한 비영리법인 기준에 충실히 하고자 한다. 이사의 책임과 재단의 상세한 업무활동 방안을 명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완중 총영사는 LA한인회관 관리주체인 새 재단이 한인사회 공동의 이익을 위해 활동하도록 정관으로 규정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소수 이사진이 한인사회 공동자산인 한인회관의 건물주 노릇을 하면서 공금을 탕진한 폐단을 막겠다는 것이다.

김 총영사는 "새 재단에는 파행 당사자였던 LA한인회 관계자나 전 이사들은 참여할 수 없다. 한인사회가 모금하고 정부가 기금을 지원해 새운 LA한인회관 초기 뜻을 살려 (건물과 수익금을) 동포사회 재산으로 활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영사는 등록생 저조로 최근 폐교를 결정한 남가주 한국학원 산하 윌셔사립초등학교 문제도 적극 개입할 뜻도 밝혔다.

 

LA총영사관에 따르면 1985년부터 한인사회가 한인 청소년 정체성 교육을 목표로 윌셔사립초등학교와 멜로즈 중고등학교(1999년 폐교) 설립에 나서자 한국 정부는 총예산 500만 달러 중 300만 달러를 지원했다.

 

김 총영사는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회가 적자를 보는 윌셔사립초등학교 폐교를 결정한 것은 어려운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학교 부지는 가능한 동포사회와 한인 청소년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 동포사회가 뜻을 모으면 본국에 알려 건물 리모델링 등 지원 방안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현재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회(이사장 정희님)는 윌셔사립초등학교 부지 활용 방안으로 다른 학교에 임대, 프리스쿨 설립, 차터스쿨 설립 3가지를 논의 중이다.

 

LA총영사관은 민원업무 서비스 개선 사업도 계속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LA총영사관은 한국 외교부가 추진하는 '재외국민을 위한 통합전자행정시스템(G4K : Government For overseas Koreans)' 시범운영 공관으로 선정됐다. 2019년부터 민원인은 한국 주민센터를 방문하는 것과 같은 민원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한편 LA총영사관은 한국 정부의 대북평화정책과 한반도 문제를 제대로 알리는 차원에서 랜드연구소 내 '한국 담당관(Korea Chair)' 자리를 신설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국 담당관은 정기적으로 한반도 이슈에 관해 주류사회 인사를 초청한 세미나 등을 주관할 예정이다.

 

김형재 기자 미주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24 캐나다 BC주는 불타고 있다. 밴쿠버중앙일.. 18.08.18.
3523 캐나다 한국 국적자 대마초 손대면 한국 감옥으로 밴쿠버중앙일.. 18.08.18.
3522 캐나다 한국, 캐나다를 통해 목조건축 메가트렌드를 바라본다 밴쿠버중앙일.. 18.08.18.
3521 미국 중국인들, 명품 피아노 스타인웨이Steinway에도 눈독 프랑스존 18.08.17.
3520 미국 애플 주가 총액 1조 달러 갱신 프랑스존 18.08.17.
3519 미국 맥도널드 빅맥 출시 50주년… ‘빅 버거’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3518 미국 신규 허리케인 예보, 5월보다 횟수 적어졌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3517 미국 감시 카메라는 경고용? 돈벌기?...끊이지 않는 논란 코리아위클리.. 18.08.16.
3516 미국 "북 여종업원 기획탈북, 총선에 이용하고 폐기했다" 코리아위클리.. 18.08.11.
3515 미국 촘스키 교수 등 미 저명인사들, 트럼프에 싱가포르 성명 이행 촉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08.10.
3514 캐나다 ICBC 보험료율 대대적인 수술 단행 밴쿠버중앙일.. 18.08.10.
3513 캐나다 이재정 교육감 "4차산업혁명 시기 교육이 중요하다" 밴쿠버중앙일.. 18.08.10.
3512 캐나다 이상 고온과 산불에 밴쿠버 공기의 질까지 위험경고 밴쿠버중앙일.. 18.08.10.
3511 미국 미 국가이익센터 고위 임원, "북한과 평화협정 체결해야" 코리아위클리.. 18.08.08.
3510 미국 왕따 피해 학생도 바우처 받는다 코리아위클리.. 18.08.08.
3509 미국 땅콩 알레르기 있는 소녀, 쿠키 먹고 사망 코리아위클리.. 18.08.08.
3508 미국 美폭스TV “북한과 평화조약 체결” 제안 뉴스로_USA 18.08.08.
» 캐나다 한인회관 관리할 재단 새로 꾸린다 밴쿠버중앙일.. 18.08.08.
3506 캐나다 세계한인법률가회, 한국외교부와 업무협력약정 체결 밴쿠버중앙일.. 18.08.08.
3505 미국 “조국으로 귀환한 미국의 전몰장병들” 뉴스로_USA 18.0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