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주, 올 학년도부터 ‘호프 스칼라십’ 시행
 

choice1.jpg
▲ 주 교육부는 학생들의 표준시험 성적이 극히 저조한 학교 재학생, 그리고 왕따 피해 학생 등에 학교를 선택할 수 있는 자율권과 함께 학비를 보조한다. <사진: 주 교육부 웹사이트>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플로리다주가 올해 신학기부터 왕따 피해 학생들을 위한 신규 교육 바우처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바우처란 정부가 특정 수혜자에게 교육 서비스에 대한 비용을 보조해주는 것을 말한다.

주 교육위원회는 25일 ‘호프 스칼라십(Hope Scholarship)’ 프로그램 규정을 승인했다. 이로써 올 초 주의회를 통과하고 릭 스캇 주지사 서명을 받은 프로그램은 새 학년도부터 왕따 피해 학생이 다른 학교로 옮길 수 있는 길을 터 놓았다.

신규 프로그램에 따라 공립학교 재학생이 2018-19학년 기간에 왕따로 괴롭힘을 받을 경우 학부모는 자녀의 사립학교 전학 신청을 할 수 있게 허락한다. 이 경우 사립학교 등록금은 주정부가 보조한다.

이 제도는 기존의 바우처 프로그램들과 마찬가지로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납세자가 지불하는 돈으로 사립학교 등록금을 지불하는 것이 옳지 않다는 것이다. 호프 스칼라십 기금은 새 차 구입자가 지불하는 세금으로 충당한다.

또 주의회에서 스칼라십이 논의되는 동안 일부에서는 스칼라십을 적용하기 전에 먼저 왕따 진상을 확인(입증)하는 절차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교육위원회에서도 이같은 목소리는 없지 않았다. <올랜도 센티널>에 따르면 탐 그래디 위원은 단순히 왕따를 당했다며 스칼라십을 신청할 수 있게 한다면 오용 가능성이 상존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프로그램 규정은 왕따 입증을 언급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주 교육부 스쿨 초이스 부서장인 애담 밀러는 법은 한 공립학교에서 학생 10명 이상이 스칼라십에 기반해 전학을 갈 경우 감정을 요구하며, 이 과정에서 부적절한 사례가 발견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규 프로그램은 주 하원 공화당 의원들의 발의와 지지로 마련됐다. “힘 없는 학부모들이 존재해선 안 된다(No parent should be powerless)”라는 모토를 내건 의원들은 2016-17학년에 공립학교 왕따 리포트가 4만5천건에 이른다며, 앞으로 학부모들이 자녀를 도울 수
있는 옵션이 확대됐다고 환영했다.

경제관련 기관은 올해 7300명의 왕따 피해 학생들이 스칼라십을 받고, 2700만달러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추정했다. 또 차기 학년도에는 기존 학생들의 신청 갱신과 함께 900명 에 해당하는 추가 예산도 4천만달러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호프 장학금 신청을 위해서는 왕따, 고문, 성희롱, 싸움, 수치심 유발 등 여러 사항 중 하나를 보고해야 한다. 이후 학교는 학부모에게 스칼라십이나 다른 공립학교 전학 신청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자녀 교통비 750달러를 포함하는 스칼라십은 학년에 따라 연 6500달러에서 7100달러 정도 이다.

한편 플로리다주 정부는 자격조건을 갖춘 저소득층 학생들의 사립학교 진학을 돕기 위해 등록금을 지원하는 ‘사립학교 바우처 프로그램’을 2001년부터 시행해 오고 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21 캐나다 한국, 캐나다를 통해 목조건축 메가트렌드를 바라본다 밴쿠버중앙일.. 18.08.18.
3520 미국 중국인들, 명품 피아노 스타인웨이Steinway에도 눈독 프랑스존 18.08.17.
3519 미국 애플 주가 총액 1조 달러 갱신 프랑스존 18.08.17.
3518 미국 맥도널드 빅맥 출시 50주년… ‘빅 버거’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3517 미국 신규 허리케인 예보, 5월보다 횟수 적어졌다 코리아위클리.. 18.08.16.
3516 미국 감시 카메라는 경고용? 돈벌기?...끊이지 않는 논란 코리아위클리.. 18.08.16.
3515 미국 "북 여종업원 기획탈북, 총선에 이용하고 폐기했다" 코리아위클리.. 18.08.11.
3514 미국 촘스키 교수 등 미 저명인사들, 트럼프에 싱가포르 성명 이행 촉구 file 코리아위클리.. 18.08.10.
3513 캐나다 ICBC 보험료율 대대적인 수술 단행 밴쿠버중앙일.. 18.08.10.
3512 캐나다 이재정 교육감 "4차산업혁명 시기 교육이 중요하다" 밴쿠버중앙일.. 18.08.10.
3511 캐나다 이상 고온과 산불에 밴쿠버 공기의 질까지 위험경고 밴쿠버중앙일.. 18.08.10.
3510 미국 미 국가이익센터 고위 임원, "북한과 평화협정 체결해야" 코리아위클리.. 18.08.08.
» 미국 왕따 피해 학생도 바우처 받는다 코리아위클리.. 18.08.08.
3508 미국 땅콩 알레르기 있는 소녀, 쿠키 먹고 사망 코리아위클리.. 18.08.08.
3507 미국 美폭스TV “북한과 평화조약 체결” 제안 뉴스로_USA 18.08.08.
3506 캐나다 한인회관 관리할 재단 새로 꾸린다 밴쿠버중앙일.. 18.08.08.
3505 캐나다 세계한인법률가회, 한국외교부와 업무협력약정 체결 밴쿠버중앙일.. 18.08.08.
3504 미국 “조국으로 귀환한 미국의 전몰장병들” 뉴스로_USA 18.08.05.
3503 캐나다 [교통경찰 JJ KIM이 알려주는 BC주 교통 법규-2] 교통신호 이것만은 알아둬야 한다 밴쿠버중앙일.. 18.08.03.
3502 캐나다 병무청 모든 병적증명서 인터넷 발급 가능 밴쿠버중앙일.. 18.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