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경제 불확실성 때문

 

캐나다 가계 부채가 크게 증가하면서, 캐나다 독신들이 돈벌이가 좋고, 부채도 낮지만 주택구입을 결정하기에 미래가 불투명하게 생각했다.
 
부동산중계업 전문기업 리맥스의 의뢰로 조사전문기업 리거(Leger)가 실시한 독신자 주택구매의향 조사에서, 52%의 응답자가 경제 불확실성과 너무 비싼 주택가격으로 주택 구입이 망설여진다고 대답했다.
대도시 지역에 사는 독신자 48%가 주택구입이 망설여진다고 대답해 전원지역의 43%에 비해 5% 포인트의 차이를 보였다.
 
전체 응답자 중 26%가 주택 구입의향을 보였다. 남성은 37%로 여성의 17%보다 2배 가량 높았다.
주택구입의향이 있는 이들 중 43%는 부채가 5000달러 이하로 아주 건전한 채무상태였다. 
주택 구입 의향이 있는 독신 중 81%는 주택을 구입할 재정적인 능력이 있다고 대답했다. 37%는 대출이나 모기지를 통해 주택자금을 조달하겠다고 밝혔다. 저축한 돈으로 다운페이를 할 수 있다는 비율도 35%로 나타났다.
 
독신 중 주택을 구입하겠다는 응답자 중 38%는 주택이 좋은 투자자산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특히 이들 절반인 51%가 대도시에 살고 있었다. 또 다른 주택구입 이유는 자신의 삶의 공간에 보다 융통성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독신들이 원하는 주택형태는 단독주택이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월 11일부터 14일까지 온라인으로 590명을 응답을 통해 실시됐다. 이 조사의 표준오차는 +/- 4.0% 포인트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76 미국 플로리다 주 의원들, "성형외과 처벌 법안 제정해야" 코리아위클리.. 19.02.15.
3875 미국 플로리다 고교, AP 통과율 전국 3위 코리아위클리.. 19.02.15.
3874 캐나다 (속보) 기상청, 14일 오후 폭설주의보 발령 file 밴쿠버중앙일.. 19.02.15.
3873 캐나다 1300만 관객 돌파한 <극한직업>! 밴쿠버중앙일.. 19.02.15.
3872 캐나다 경기도, 독립운동 재외동포를 위한 사업 추진 file 밴쿠버중앙일.. 19.02.15.
3871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운항 차질 없도록 만반의 조치 file 밴쿠버중앙일.. 19.02.14.
3870 캐나다 전철 7세 여아 성추행 용의자 공개 수배 file 밴쿠버중앙일.. 19.02.14.
3869 캐나다 영하 기온·폭설에 혼난 메트로밴쿠버 file 밴쿠버중앙일.. 19.02.14.
3868 캐나다 극한의 추위가 앨버타를 덮쳤다 CN드림 19.02.12.
3867 캐나다 팀 홀튼 공동 창업자 론 조이스 (Ron Joyce) 세상 떠나 CN드림 19.02.12.
3866 캐나다 온라인 스폰서 이민 신청 10분만에 마감해 심각한 차별 논란 CN드림 19.02.12.
3865 캐나다 앨버타 BC주 경계에서 화물열차 탈선 CN드림 19.02.12.
3864 캐나다 캘거리 공항, 1,700만 명이 방문하는 기록 세워 CN드림 19.02.12.
3863 캐나다 밴쿠버 주택시장 취약성 전국 최고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9.
» 캐나다 독신 캐나다인, 주택구입 망설여져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1 캐나다 작년 BC주 불법약물 과용 사망 1489명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0 미국 롯데플라자 마켓, 올랜도에서 테이프 끊었다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9 미국 경기 좋은데 대량 해고? 올랜도 8년 만에 최고 수준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8 미국 올랜도, ‘보행자에게 가장 위험한 도시’ 오명 언제 벗나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7 미국 온라인 주택 거래 시장 부쩍 증가 코리아위클리.. 19.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