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지역경제펀더멘틀 비해 높은 주택가격
CMHC 1분기 주택시장평가보고서
 
지난 한 해 밴쿠버 주택가격이 과대평가 됐다는 빨간 경고등이 켜졌는데, 올해 들어서도 여전히 빨간불이 들어오고 있다는 분석이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가 7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주택시장평가보고서(HOUSING MARKET ASSESSMENT)에서 밴쿠버는 유일하게 2018년 10월 4분기 보고서에 이어 올 1분기에도 주택가격 과대평가에 빨간 신호가 들어온 대도시가 됐다.
 
전국의 15대 도시를 대상으로 조사된 평가에서 캐나다 전체적으로도 취약성이 높다는 빨간불이 작년 4분기에 이어 올 1분기에도 들어왔다.
 
여기에 해당하는 도시는 15개 도시 중 밴쿠버를 비롯해 빅토리아, 토론토, 해밀톤 등 4개 대도시만이다. 이들 4개 도시의 주택시장에서의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캐나다 전체로도 빨간불이 들어온 셈이다.
 
이중에서 주택가격이 과대평가됐다는 항목에서 지난 4분기 밴쿠버, 빅토리아, 토론토 등 3개 도시에 빨간불이 들어왔는데, 이번 보고서에서 밴쿠버만이 유일하게 빨간불이 들어온 대도시로 남았다. 
 
시장 과열에서는 캐나다 전체적으로 위험성이 낮게 나왔지만 밴쿠버는 여전히 노란색 경고등이 들어왔다. 이외에도 가격 상승 가속도에서 노란불이 유지됐다.
 
밴쿠버를 비롯해 과열조심이 보이는 4개 도시에 취약성이 낮아보인다는 녹색불이 들어온 항목은 바로 주택공급과잉이다.
 
보고서의 밴쿠버에 대한 분석을 보면, 지난 4분기에 밴쿠버에서 주택가격이 하락하는 모습에도 불구하고, 이전 몇 년간 너무 가파르게 오른 주택 가격이 정상적인 수입으로 구매할 수 없을 정도로 아직도 너무 높게 형성됐다. 점차 주택가격이 하락하고, 지역경제 펀더멘틀이 강화되면서 그 간격이 점차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이런 밴쿠버의 주택여유도 악화는 부동산컬성팅 전문기업 주카사(Zoocasa)가 6일 발표한 밴쿠버 주택가격 자료에서 전체적으로 평균거래 가격이 하락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단독주택 가격과 관련해, 메트로밴쿠버 21개 도시에 대한 연간 가격 비교 자료에서 밴쿠버 웨스트는 작년에 비해 평균주택가격이 14.1%나 하락하고, 웨스트밴쿠버는 15.4%가 하락했다.
 
한인 주 주거도시인 버나비 노스는 9.7%이고, 버나비의 사우스는 8%, 그리고 버나비 이스트는 7.8%가 각각 하락했다. 또 다른 한인 주요 주거지인 트라이시티의 포트무디는 2.7%, 코퀴틀람은 6.7%, 포트코퀴틀람은 3.6%가 각각 평균주택가가 내려간다는 전망이다. 메이플릿지, 랭리도 3.5%와 4.3%가, 노스써리와 사우스써리는 1%와 8.1%씩 각각 떨어진다. 
 
898f18ab54d05816cace578f58e5a9cb_1549568286_11.png
그동안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인해 가격 상승률과 주택거래에 주류를 이루었던 아파트 가격에서 연간 비교를 하면, 버나비 노스는 1.9%, 버나비 사우스는 1.4%, 버니비 이스트는 4% 각각 하락했다. 코퀴틀람, 포트코퀴틀람, 메이플릿지, 랭리, 노스써리는 그래도 조금씩 상승세를 이어갔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1. 1.jpg (File Size:264.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876 미국 플로리다 주 의원들, "성형외과 처벌 법안 제정해야" 코리아위클리.. 19.02.15.
3875 미국 플로리다 고교, AP 통과율 전국 3위 코리아위클리.. 19.02.15.
3874 캐나다 (속보) 기상청, 14일 오후 폭설주의보 발령 file 밴쿠버중앙일.. 19.02.15.
3873 캐나다 1300만 관객 돌파한 <극한직업>! 밴쿠버중앙일.. 19.02.15.
3872 캐나다 경기도, 독립운동 재외동포를 위한 사업 추진 file 밴쿠버중앙일.. 19.02.15.
3871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운항 차질 없도록 만반의 조치 file 밴쿠버중앙일.. 19.02.14.
3870 캐나다 전철 7세 여아 성추행 용의자 공개 수배 file 밴쿠버중앙일.. 19.02.14.
3869 캐나다 영하 기온·폭설에 혼난 메트로밴쿠버 file 밴쿠버중앙일.. 19.02.14.
3868 캐나다 극한의 추위가 앨버타를 덮쳤다 CN드림 19.02.12.
3867 캐나다 팀 홀튼 공동 창업자 론 조이스 (Ron Joyce) 세상 떠나 CN드림 19.02.12.
3866 캐나다 온라인 스폰서 이민 신청 10분만에 마감해 심각한 차별 논란 CN드림 19.02.12.
3865 캐나다 앨버타 BC주 경계에서 화물열차 탈선 CN드림 19.02.12.
3864 캐나다 캘거리 공항, 1,700만 명이 방문하는 기록 세워 CN드림 19.02.12.
» 캐나다 밴쿠버 주택시장 취약성 전국 최고 file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2 캐나다 독신 캐나다인, 주택구입 망설여져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1 캐나다 작년 BC주 불법약물 과용 사망 1489명 밴쿠버중앙일.. 19.02.09.
3860 미국 롯데플라자 마켓, 올랜도에서 테이프 끊었다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9 미국 경기 좋은데 대량 해고? 올랜도 8년 만에 최고 수준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8 미국 올랜도, ‘보행자에게 가장 위험한 도시’ 오명 언제 벗나 코리아위클리.. 19.02.08.
3857 미국 온라인 주택 거래 시장 부쩍 증가 코리아위클리.. 19.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