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BC의 운전중 휴대폰 사용금지 캠페인 모습(ICBC 페이스북)

 

신호등 정차시 확인도 41%

 

산만한 운전, 전방주시태만 등 운전 중 딴전을 피는 것이 위험한 교통사고로 이어진다고 널리 알려져 있지만, 캐나다인 상당수가 아직도 운전 중에 문자를 확인 하는 등 위험운전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InsuranceHotline.com이 설문조사전문기업인 Forum Research에 의뢰해 실시한 운전중 휴대폰 사용실태 조사에서, 26%의 운전자가 운전 중 문자를 확인을 했다. 또 차가 신호등에 멈춰 서 있을 때 문자를 확인하는 비율은 41%로 올라갔다.

 

이번 조사에서 운전석 옆에 앉아 있을 때 운전 중 전방주시태만 운전을 하는 것이 위험하다는 것을 더 심각하게 느꼈다. 즉 4명 중 3명의 동승자가 운전자가 운전 중 전화를 받거나 문자를 확인하는 것을 보고 불안을 느꼈다고 대답했다.

 

부모는 자녀를 차에 태우고 운전을 할 때 반드시 산만하지 않게 운전을 해야 한다고 대답한 비율이 95%에 이르렀다.

 

또 90%의 응답자는 전방주시태만을 한 운전자에게 강력한 불이익을 줘야 한다는데 동의했다. 

 

BC주는 휴대폰사용 등 산만한 운전을 하다 걸리면 368달러의 벌금을 내야 한다. 그리고 1년 안에 2번 이상 걸리면 3-12개월의 운전면허정지를 당한다. 첫 적발에 제일 벌금이 비싼 주는 마니토바주로 672달러이다. 온타리오주는 3번 이상 걸리면 3000달러의 벌금이다.

 

 InsuranceHotline.com는 이번 조사에서 많은 캐나다인들이 휴대폰 사용을 하다 걸릴 경우 보험료 할증도 크게 오른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크게 인식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3월 25일부터 26일까지 전국의 18세 이상 성인 109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151 캐나다 LG G8ThinQ™ 4월 2일 캐나다에서도 출시 밴쿠버중앙일.. 19.04.16.
4150 캐나다 대한민국의 탄생 주역은 재외 한인 밴쿠버중앙일.. 19.04.16.
4149 캐나다 한국에 뿌리를 놓지 못하는 재외한인들 밴쿠버중앙일.. 19.04.16.
4148 캐나다 양조장으로 향하는 자전거들 file CN드림 19.04.16.
4147 캐나다 윈스포츠, 휠체어 스포츠 프로그램 론칭 file CN드림 19.04.16.
4146 캐나다 NHL 하키 플레이오프전 개막 file CN드림 19.04.16.
4145 미국 마이애미-올랜도 간 고속철, 더 이상 설왕설래는 없다 코리아위클리.. 19.04.13.
» 캐나다 26% 캐나다인 운전 중 문자메시지 확인 밴쿠버중앙일.. 19.04.13.
4143 캐나다 참댄스-전용극장 둥지, 매월 정기 공연 밴쿠버중앙일.. 19.04.13.
4142 캐나다 13일 정부수립 100주년 기념행사 밴쿠버중앙일.. 19.04.13.
4141 미국 유럽국가들 여행에 특별 인증 필요 코리아위클리.. 19.04.12.
4140 미국 트럼프 “건강보험 개편 2020년 대선 이후로…” 코리아위클리.. 19.04.12.
4139 미국 3월 미국 일자리 수 증가… 실업률은 3.8% 제자리 코리아위클리.. 19.04.12.
4138 미국 연방 대법, ‘고통 없이 사형당할 사형수 권리’ 거부 코리아위클리.. 19.04.12.
4137 미국 마이애미 동물원, 미국 ‘최고 동물원’ 2위 올라 코리아위클리.. 19.04.12.
4136 미국 악어 짝짓기 시즌 도래, 사고 위험도 높아져 코리아위클리.. 19.04.12.
4135 캐나다 캐나다 창호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는 한인기업 윈스피아 밴쿠버중앙일.. 19.04.12.
4134 캐나다 써리 내년 7월까지 시경찰 도입 예정 밴쿠버중앙일.. 19.04.12.
4133 캐나다 총영사배 태권도대회 자원봉사자 모집 밴쿠버중앙일.. 19.04.12.
4132 캐나다 변전소 고장으로 밴쿠버 1만 가구 정전 밴쿠버중앙일.. 19.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