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직범죄자간 다툼 추정

 

써리에서 자동차들이 위험하게 운전을 하고, 또 자동차 탑승자들끼리 싸움까지 벌이는 일이 일어나 경찰이 수사에 들어겄다.

 

써리 RCMP는 지난 27일(토) 오후 7시 45분 쯤, 뉴튼 지역에서 여러 대의 차가 관련된 폭력사고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당시 135A 스트리트와 88 에비뉴에서 위험하게 차들이 달리고, 패싸움이 벌어졌다는 911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을 했다. 

 

현장에서 경찰들은 부상을 당해 남아 있던 3명의 남성을 발견하고 병원으로 후송했다. 이들 중 2명은 큰 부상을 입지 않았지만, 한 명은 중상이었다. 또 현장에는 니산 맥시마와 포드 타우러스 차량 두 대가 있었는데, 경찰은 해당 차량을 수사하기 위해 압수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서로 알고 있는 메트로밴쿠버의 갱단 사이의 갈등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추가적인 수사에 들어갔으며, 현장을 떠난 차량들인 붉은 색의 닷지 캐라반과 검은 색의 복스바겐 제타, 그리고 버건디 색의 혼다 어코드 등에 대해 수배를 하고 있다. 

 

경찰은 이번 사건에서 총격이 있었던 것으로 신고 됐으나, 총격은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동영상을 촬영한 사람이 있으면 경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제보전화는 604-599-0502 또는 익명을 원할 경우 1-800-222-8477 또는 www.solvecrime.ca 신고하면 된다.

 

한편 지난 26일 써리 RCMP는 1분기 범죄 관련 통계를 통해 전체적인 범죄는 줄었고, 총격 사건도 1년 전 동기에 비해 감소했다고 발표했으나, 폭행, 강도, 성폭력과 같은 강력범죄는 오히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왔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12 캐나다 밴쿠버 한인노인회 어버이날 행사 - "어버이의 마음은 어버이가 안다" 밴쿠버중앙일.. 19.05.08.
4211 캐나다 한국 갈 때 남의 물건 잘못 맡았다 징역 14년 밴쿠버중앙일.. 19.05.08.
4210 캐나다 평화통일 골든벨 밴쿠버 2연패 도전 밴쿠버중앙일.. 19.05.07.
4209 캐나다 5월 예방하고 조심할 일 투성이 밴쿠버중앙일.. 19.05.07.
4208 캐나다 BC주 마리화나 흡연 1년 사이 크게 증가 밴쿠버중앙일.. 19.05.07.
4207 미국 노엄 촘스키 “판문점 선언은 역사적인 사건” file 뉴스로_USA 19.05.06.
4206 캐나다 밴쿠버 주택시장 안정화, 그러나 여전히 위험 밴쿠버중앙일.. 19.05.04.
4205 캐나다 노스로드 한인타운 재개발의 검은 카르텔 공포 밴쿠버중앙일.. 19.05.04.
4204 캐나다 BC주 이민자에 대해 가장 호의적 밴쿠버중앙일.. 19.05.04.
» 캐나다 써리 도로 광란의 질주에 패싸움까지 밴쿠버중앙일.. 19.05.03.
4202 캐나다 집권하면 당장 송유관 잠근다더니... 밴쿠버중앙일.. 19.05.03.
4201 캐나다 대한항공 밴쿠버 노선 비즈니스석 서비스 강화 밴쿠버중앙일.. 19.05.03.
4200 캐나다 "트랜스마운틴 공사 취소하라" 70대 노인 고공 시위 벌여 밴쿠버중앙일.. 19.05.02.
4199 캐나다 BC근로자 삶보다 일이 우선 밴쿠버중앙일.. 19.05.02.
4198 캐나다 뉴웨스트민스터 살인사건 용의자 2급 살인죄 기소 밴쿠버중앙일.. 19.05.02.
4197 캐나다 화마에 폐허된 노스로드 한 저층 아파트 밴쿠버중앙일.. 19.05.01.
4196 캐나다 연방통계청, 캐나다 봄 경기둔화 평가 밴쿠버중앙일.. 19.05.01.
4195 캐나다 갓 태어난 고양이를 쓰레기통에 버린 사람은 바로... 밴쿠버중앙일.. 19.05.01.
4194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이후 첫 번째 ‘마리화나 데이’ CN드림 19.04.30.
4193 캐나다 캘거리, 도시 녹지에 염소와 양 푼다 CN드림 19.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