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타운 축제 홈페이지 사진

 

석세스 워크위드드래곤 다운타운서

차이나타운 축제도 다양하게 준비

필리핀 버나비스완가든 최초 페스티발

 

대표적인 중국계 위주의 이민자봉사단체와 메트로밴쿠버 중국인 최초 중심지에서 여름을 알리는 다양한 축제가 중국인들 위주로 펼쳐질 예정이다.

 

우선 중국계로 시작해 BC주에서 가장 큰 이민자봉사단체로 성장한 석세스의 워크위드드래곤(백만행) 행사가 그 동안 진행해 오던 스탠리파크를 벗어나 접근이 용이한 다운타운에서 21일 34회째 행사를 펼친다.

행사 장소는 바로 콩코드패식픽 플레이스로 사이언스 월드와 차이나타운 역 중간에 위치한다.

 

정부로부터 나오는 예산 지원으로는 모든 석세스의 필요한 사업을 충당할 수 없어 석세스 재단이 매년 다양한 행사를 통해 기금을 자체적으로 마련하는데 이중 하나가 바로 워크위드드래곤 행사다. 올해 재단의 기금 목표는 38만 달러인데 이번 행사에서도 많은 기부금이 답지 되고 있다. 

 

석세스는 지난 33년간 행사를 통해 총 1000만달러를 모금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행사는 바로 차이나타운 행사로 8월 10일 개최될 예정이다.

 

이 행사도 차이나타운 BIA가 리치몬드로 중국 사회 중심이 옮겨 간 상태에 과거 원조 차이나타운의 발전을 위해 시작한 행사이다.

 

다운타운에 위치하고 있으며, 다양한 민족들이 이제 어우러지는 곳으로 차이나타운 행사에는 많은 한인 공연팀이 참가해 왔다.

 

또 다른 주목해야 할 점은 바로 버나비에서 필리핀 사회가 필리핀 축제를 펼치는 것이다. 그 동안 한인문화의 날 행사가 8월 첫째 토요일마다 대규모 축제를 펼쳤는데 필리핀 사회는 올해 최초로  8월 9일과 11일까지 페스티발을 펼치게 됐다.

 

필리핀회는 8월 9일 밤에는 갈라 패션쇼를 펼치고, 11일에는 본 축제를 스완가든에서 진행하고 알려왔다.

 

이처럼 다양한 문화사회가 자신들의 문화를 알리기를 하며 우위를 점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어 한인사회도 보다 더 큰 규모에 더 다양한 한민족과 타민족과의 어울림을 위해 더 많은 참여가 요구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55 캐나다 밴쿠버 2베드룸 렌트하려면 시급 35달러 이상 되야 밴쿠버중앙일.. 19.07.20.
4454 캐나다 5월 BC 실업급여 수급자 전달 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7.20.
4453 캐나다 한인문화의 날 준비 척척 밴쿠버중앙일.. 19.07.20.
4452 미국 폼페이오 “北이 새 구상 제시하면 美도 상응조치” 뉴스로_USA 19.07.19.
4451 캐나다 주정부, 밴쿠버-시애틀 고속철 지속 추진 의지 밝혀 밴쿠버중앙일.. 19.07.19.
4450 캐나다 6월 소비자물가 전년대비 2% 상승 밴쿠버중앙일.. 19.07.19.
4449 캐나다 캐나다인 중국에 대한 감정 점차 악화 밴쿠버중앙일.. 19.07.19.
4448 캐나다 임창정 콘서트-밴쿠버 한인의 행복지수를 한껏 올린 무대 밴쿠버중앙일.. 19.07.18.
4447 캐나다 SFU인근 등산로 19세 여성 성추행 피해 밴쿠버중앙일.. 19.07.18.
4446 캐나다 농식품 관련 이민자 적극 받아들이겠다 밴쿠버중앙일.. 19.07.18.
4445 캐나다 부동산 경제 | 6월 BC주 주택거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7.17.
4444 캐나다 노스로드 한인타운 인근 아파트단지 차량강탈 사건 밴쿠버중앙일.. 19.07.17.
4443 캐나다 BC주 광견병 감염으로 사망자 발생 밴쿠버중앙일.. 19.07.17.
4442 캐나다 스탬피드 첫날 입장객, 역대 최대 기록 file CN드림 19.07.16.
4441 캐나다 보수당 주수상들 스탬피드로 불러 모은 케니 주수상 file CN드림 19.07.16.
4440 캐나다 캘거리 넨시 시장 지지율 크게 하락 file CN드림 19.07.16.
» 캐나다 여름 다양한 민족 사회의 다양한 축제 주목 밴쿠버중앙일.. 19.07.16.
4438 캐나다 캐나다-미국 자국민 국경통과자 개인생체정보 맞교환 밴쿠버중앙일.. 19.07.16.
4437 캐나다 코퀴틀람 먼디파크 곰가족 출몰에 베비큐 파티 금지 밴쿠버중앙일.. 19.07.16.
4436 미국 대입 자격 부족해도 대학에 들어갈 수 있다 코리아위클리.. 19.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