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대비 약 5천명 늘어, 다음날은 1만명 하락
 
news_img1_1563223438.jpg

 

흐린 날씨에도 불구하고 스탬피드 첫 날 입장객 숫자는 역대 1일 입장객 최대 숫자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행사 첫 날이었던 7월 5일에 스탬피드 입장객 수는 127,777명이었으며, 이는 이전의 최대 기록이었던 지난해의 122,403명이나 2017년의 115,235명보다 많은 것이다. 
그리고 스탬피드 대변인 제니퍼 부스는 첫날 11시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제공되는 무료입장에 더불어 3년 전부터 퍼레이드 노선이 공원 쪽으로 향하게 바뀐 것도 첫 날 입장객 증가에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다음날인 8일은 105,000명이 스탬피드 공원을 찾으며 2018년보다 약 1만 명 적은 인원이 입장했다. 이 밖에 스탬피드 행사 시작 전날 저렴한 가격에 미리 공원을 공개하는 sneak-a-peak 입장객은 33,827명으로 집계됐다. (박연희 기자)

  • |
  1. 32.jpg (File Size:34.5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55 캐나다 밴쿠버 2베드룸 렌트하려면 시급 35달러 이상 되야 밴쿠버중앙일.. 19.07.20.
4454 캐나다 5월 BC 실업급여 수급자 전달 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7.20.
4453 캐나다 한인문화의 날 준비 척척 밴쿠버중앙일.. 19.07.20.
4452 미국 폼페이오 “北이 새 구상 제시하면 美도 상응조치” 뉴스로_USA 19.07.19.
4451 캐나다 주정부, 밴쿠버-시애틀 고속철 지속 추진 의지 밝혀 밴쿠버중앙일.. 19.07.19.
4450 캐나다 6월 소비자물가 전년대비 2% 상승 밴쿠버중앙일.. 19.07.19.
4449 캐나다 캐나다인 중국에 대한 감정 점차 악화 밴쿠버중앙일.. 19.07.19.
4448 캐나다 임창정 콘서트-밴쿠버 한인의 행복지수를 한껏 올린 무대 밴쿠버중앙일.. 19.07.18.
4447 캐나다 SFU인근 등산로 19세 여성 성추행 피해 밴쿠버중앙일.. 19.07.18.
4446 캐나다 농식품 관련 이민자 적극 받아들이겠다 밴쿠버중앙일.. 19.07.18.
4445 캐나다 부동산 경제 | 6월 BC주 주택거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7.17.
4444 캐나다 노스로드 한인타운 인근 아파트단지 차량강탈 사건 밴쿠버중앙일.. 19.07.17.
4443 캐나다 BC주 광견병 감염으로 사망자 발생 밴쿠버중앙일.. 19.07.17.
» 캐나다 스탬피드 첫날 입장객, 역대 최대 기록 file CN드림 19.07.16.
4441 캐나다 보수당 주수상들 스탬피드로 불러 모은 케니 주수상 file CN드림 19.07.16.
4440 캐나다 캘거리 넨시 시장 지지율 크게 하락 file CN드림 19.07.16.
4439 캐나다 여름 다양한 민족 사회의 다양한 축제 주목 밴쿠버중앙일.. 19.07.16.
4438 캐나다 캐나다-미국 자국민 국경통과자 개인생체정보 맞교환 밴쿠버중앙일.. 19.07.16.
4437 캐나다 코퀴틀람 먼디파크 곰가족 출몰에 베비큐 파티 금지 밴쿠버중앙일.. 19.07.16.
4436 미국 대입 자격 부족해도 대학에 들어갈 수 있다 코리아위클리.. 19.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