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태생 시민권자 취업률, 본토 태생 보다 높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미국에서 난 시민권자와 외국에서 귀화한 시민권자 사이의 경제적 격차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인구조사국이 최근 발표한 2018년 인구조사 통계에 따르면 귀화한 이민자들은 미국에서 태어난 주민들보다 풀타임 고용 비율이 높았으며, 교육 수준도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미국 시민권자 가운데 외국 태생 시민권자는 4600만 명으로, 미국 인구 7명 가운데 1명이다. 외국 태생 시민권자 가운데 절반은 중남미 출신이고, 4분의 1은 아시아, 그리고 10% 정도가 유럽 출신이다.

외국태생 시민권자들의 취업률은 약 83%인 반면, 미국에서 난 사람들의 취업률은 77%였다. 시민권이 없는 이민자의 취업률은 81%였다.

교육 수준에서도 귀화 이민자와 미국 출신 이민자 사이에 상당한 차이가 드러났다. 귀화한 이민자 6.5명 가운데 1명이 석사 이상 학위를 가진 반면, 미국 태생 주민은 이 비율이 8명 가운데 1명이었다.

이민자 가운데 교육 수준이 높은 집단은 아시아와 유럽 출신으로, 대략 4분의 1이 석사 학위 이상을 갖고 있었다. 반면 중남미계는 20명 가운데 1명이 석사 학위 이상을 갖고 있었다.

또한 귀화 시민권자는 미국 태생 시민권자들에 비해 빈곤율은 낮았다. 귀화 이민자 중간소득은 약 5만 달러고, 미국 태생은 중간소득이 5만1천 달러가 조금 넘어 두 그룹의 소득이 비슷했다. 하지만 시민권이 없는 이민자들의 중간소득은 3만6천 달러에 그쳤다.

그런데 귀화한 대졸 시민권자들은 미국 태생 대졸자 시민들보다 소득이 높았고, 석사 학위 이상을 가진 이민자들은 같은 교육 수준을 가진 미국 태생 시민들보다 소득이 높았다.

사실 미국에 오는 이민자들이 처음에는 경제적인 부분에서 미국에서 태어난 사람들보다 뒤쳐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적당한 직업을 찾고 필요한 기술을 얻은 뒤에 노력하면 이런 격차가 많이 줄어든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한편 이번 통계에서는 이민자들 사이에서도 경제력 등에서 차이가 있었다. 가령 시민권을 딴 이민자들은 그렇지 않은 이민자들보다 교육 수준도 높고 더 좋은 직업을 갖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귀화한 이민자들 가운데 약 4분의 1은 전문직 종사자인 반면, 시민권이 없는 이민자들의 4분의 1 이상은 서비스업 종사자였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01 미국 전자 담배 사용자 사망 첫 보고, 폐질환자 크게 늘어 코리아위클리.. 19.09.01.
4600 미국 "푸드 스탬프 수혜 자격 강화하면 아이들 굶는다" 코리아위클리.. 19.09.01.
4599 미국 연방정부 내년 재정적자 1조 달러 넘을 듯 코리아위클리.. 19.09.01.
» 미국 미국 태생 시민권자와 귀화 시민권자 경제 격차 줄었다 코리아위클리.. 19.09.01.
4597 미국 "미국 경기 후퇴 조짐 보인다"... 장단기 금리 차이 역전 코리아위클리.. 19.09.01.
4596 캐나다 대부분 마리화나 이용자 일주일 한번 이상 밴쿠버중앙일.. 19.08.30.
4595 캐나다 써리RCMP, 대형몰 협박범 입건 밴쿠버중앙일.. 19.08.30.
4594 캐나다 BC주 의무교육 과정에 대한 다양한 통계 밴쿠버중앙일.. 19.08.30.
4593 캐나다 한-캐 사용후 핵연료 관리 협약 갱신 밴쿠버중앙일.. 19.08.28.
4592 캐나다 전 세계 한인정치인 한 자리에 모였다 밴쿠버중앙일.. 19.08.28.
4591 캐나다 캐나다인민당 "대규모 이민 반대" 밴쿠버중앙일.. 19.08.28.
4590 캐나다 캘거리 시, 플라스틱 쓰레기 결국 매립하기로 CN드림 19.08.27.
4589 캐나다 한국도자기, 포트무디의 예술혼 활기를 넣다 밴쿠버중앙일.. 19.08.27.
4588 캐나다 쇠고기 생산업자, “비욘드 미트 영양가 의문” CN드림 19.08.27.
4587 캐나다 에드먼튼에 첫 졸리비 레스토랑 오픈 CN드림 19.08.27.
4586 캐나다 남성 베이비시터, “나이와 성별 질문, 인권 침해” CN드림 19.08.27.
4585 캐나다 캐나다에서 미국 여행, 사전 입국심사 전면 실시 CN드림 19.08.27.
4584 캐나다 연방 EE 초청자 통과점수 457로 확 낮아져 밴쿠버중앙일.. 19.08.27.
4583 캐나다 BC하이드로, 전기료 1% 인하 추진 밴쿠버중앙일.. 19.08.27.
4582 미국 올 상반기 플로리다 방문객 6890만명 '사상 최고' 코리아위클리.. 19.0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