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로비, 회계-법률팀 동원 거액 단숨에 융자... 자영업체는 뒷전
 
mc.jpg
▲ 연방정부가 스몰 비즈니스에 제공하는 급여보호프로그램 대출의 상당부분이 맥도널드 등 전국 유명식당 체인점으로 들어갔다. 사진은 롱우드시 434 주도에 있는 맥도널드 체인점 사인.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김명곤 기자 = 미 연방정부가 스몰 비즈니스에 제공하는 급여보호프로그램(Paycheck Protection Program, 이하 PPP) 대출의 상당부분이 전국 유명식당 체인점으로 들어갔다고 <올랜도센티널>이 7일 보도했다. 자영 업체보다는 프랜차이즈점이 대출을 대거 선점했다는 것이다.

신문은 센트럴플로리다대학(UCF) 인근에서 오믈렛 바를 운영하는 타렉 칸소의 예를 들었다. 3년 전문을 연 칸소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 속에 지출을 줄이고자 직원을 줄이고 정부의 대출프로그램을 신청했다. 칸소는 융자금으로 실직당한 직원들을 다시 불러모으고, 전기세 등 부대 비용을 갚은 뒤 여분이 있다면 렌트비를 감당할 예정이다. 그러나 칸소는 아직도 대출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반면 전국의 대형 프랜차이즈 체인점 주인들은 이미 융자금을 받았다.

전국에 1700개 이상 체인점을 거느린 대니스(Denny’s) 모기업의 경우 체인점 절반이 융자 승인을 받았다고 자사 투자자들에게 말했다. 미국에만 1만3천여개 업소를 지닌 맥도널드의 경우 프랜차이즈점 대부분이 PPP 혹은 정부가 보장하는 스몰비즈니스 융자를 받았다. 미국에 2500여개 점포를 둔 파파존스 피자 회사 역시 상당수 체인점이 PPP 융자 승인을 앞두고 있다.

버거킹, 파파이스 치킨, 팀 호튼스 등 브랜드를 거느린 레스토랑 브랜드 인터내셔널, 그리고 애플비와 아이홉을 소유한 다인 브랜즈 글로벌사 역시 정부 융자금이 자사 프랜차이즈점에 크게 도움을 주었다고 밝혔다.

9600여개 도넛 체인점과 2500여개 베스킨 로빈스 아이스크림샵을 운영하는 던킨 브랜드사는 PPP 융자에 힘입어 체인점들이 펜데믹 이전 현금 유통분의 80% 정도에 도달할 전망이다.

웬디스 역시 대다수 체인점들의 운영이 융자 도움으로 어렵지 않게 돌아가고 있다.

3천만 달러 대출 받은 체인도... 트럼프 행정부, 수혜자 명단 공개 거부

약 7천억달러에 달하는 PPP 펀드는 연방정부의 3조 달러 경기부양책의 핵심 사안중 하나이다.

현재 연방 스몰비즈니스국(U.S. Small Business Administration)은 PPP를 통해 380만건 이상의 신청서를 처리해왔으나 트럼프 행정부는 수혜자 명단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 따라서 이 프로그램의 적합성에 관한 정확한 평가는 아직 불가능하다는 게 경제계의 입장이다.

그러나 로비와 함께 회계 및 법률팀까지 동원한 대형 프랜차이즈 회사들이 자금 획득 경쟁에서 유리하다는 것이 일반적 견해다.

PPP 펀드 중 3500억달러가 2주가 되기 전에 동났다. 의회는 4월 후반에 3100억달러를 추가했으나 절반 이상이 이미 신청자에 할애됐다.

PPP가 실시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중형 프랜차이즈 업체인 쉐이크쉑이나 올랜도에 본사를 둔 루스 크리스 스테이크하우스는 융자금을 획득했다. 이 사실이 뉴스를 타면서 논란이 되자, 회사들은 자금을 반환했다.

반면 맥도널드, 던킨, 파파존스 등은 융자금을 회사가 타낸 것은 아니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맥도널드 측은 자사의 상당수 프랜차이즈 소유주는 소수 지점을 지닌 독립적 사업체임을 지적하면서 융자신청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시간의 한 웬디스 프랜차이즈 소유주는 300개 이상 지점을 가지고 있으며, 지난달 대출금으로 거의 3천만달러나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출금 받기 위해 로비 자금 2만 달러 뿌리기도

상당수 프랜차이즈 회사들은 지점들이 융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일례로 타코벨, 피자헛, 켄터키프라이드치킨 등을 소유한 '얌! 브랜즈(Yum! Brands Inc)'는 구제프로그램에 프랜차이즈 업체를 포함시키기 위해 연방 상원 로비에 2만달러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던킨사는 지점들의 융자 신청을 지도하며 필요한 서류들을 챙기도록 안내하고, 대출금이 무상 융자가 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했다.

프랜차이즈 회사들은 자사 체인점들이 잘 돌아가야만 이득을 볼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한다면, 이들의 발빠른 행보가 이상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개별 식당 오너들은 대형 체인 회사들이 회사 자금으로 자사 체인점들을 도와야 하고, 정부의 대출금은 재정적 여유가 없는 식당들에게 우선 돌아가야 한다고 지적한다.

현재 '자영업식당연합(IRC)'은 의회에 비체인 레스토랑의 구제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로비를 진행중이다. 로비는 주식 상장 체인점 회사나 동일한 이름 아래 20개 이상의 지점을 지닌 식당을 배제하고, 특히 여성 혹은 소수인종이 운영하는 식당에 융자 수혜 우선권을 주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참고로 미국내 레스토랑중 54.5%가 자영업 시스탬으로 운영되고 있다.

전국에 3만여 회원을 둔 '메이스트릿 연합(MSA)' 역시 '진짜' 스몰비즈니스를 도와 이들의 파산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을 찾으라고 의회에 촉구하고 있다. 이 단체 회원들은 대부분 25명 이하의 직원을 두고 있다.
  • |
  1. mc.jpg (File Size:97.9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36 미국 오늘도 잠이 안오면 어떻게 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5 캐나다 19일부터 미용실은 영업재개, 많은 식당들 아직 투고만 밴쿠버중앙일.. 20.05.22.
5334 캐나다 전 세계 재외문화원에서 ‘코로나19 함께 극복’ 메시지 전파 밴쿠버중앙일.. 20.05.22.
5333 캐나다 한국정부, 특별여행주의보 5월 23일까지 연장 밴쿠버중앙일.. 20.05.22.
5332 캐나다 상업용렌트보조 신청 25일부터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5.21.
5331 캐나다 캐나다인도 한국 적폐 언론과 생각이 다르다 밴쿠버중앙일.. 20.05.21.
5330 캐나다 재외 한국인 27개국 121명 코로나19 확진 밴쿠버중앙일.. 20.05.21.
5329 캐나다 포코 영아 유기 생모 신원확인 밴쿠버중앙일.. 20.05.20.
5328 캐나다 호건 수상, 인종혐오범죄 강력 경고 밴쿠버중앙일.. 20.05.20.
5327 캐나다 응급사업신용대출 소규모 자영업까지 확대 밴쿠버중앙일.. 20.05.20.
» 미국 COVID19 대출 독점하는 대형 프랜차이즈사, 이래도 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5325 미국 디즈니월드 7월 후반 재개장 예정... 기대감 속 우려도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5324 미국 인구센서스, 신종 코로나로 차질... 4개월 연장 추진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5323 미국 미 정부 관리들 "대공황 시절 실업률로 돌아갈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5322 미국 '러시아 추문' 마이클 폴린 기소 취하, 워싱턴 정가 '시끌시끌' 코리아위클리.. 20.05.17.
5321 미국 백악관서도 확진자 나와 '초비상'... 트럼프-펜스 이상 없어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5320 미국 미국 스포츠 전문채널 ESPN, 매일 한국 야구 중계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5319 캐나다 트럼프에 볼모로 잡힌 캐나다 한인 이산가족들 밴쿠버중앙일.. 20.05.16.
5318 캐나다 BC주정부 코로나19 서베이 진행 중...한인 입장 전달할 기회 밴쿠버중앙일.. 20.05.16.
5317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개설50주년 기념 추억소환 프로젝트] 응답하라 밴쿠버 1970 밴쿠버중앙일.. 20.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