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JTU9KqXy_ea17c0fe28a3a8b5

20일 일일브리핑에서 트뤼도 총리가 캐나다응급상업렌트보조 신청을 25일부터 받는다고 발표했다.(연방정부 실시간 방송 캡쳐)

 

CMHC 웹사이트 통해 접수

임대주 상환 면제 대출금

 

코로나19로 인해 임대료를 내기 힘든 소기업의 렌트비를 간접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임대주에게 자금 지원을 하는 프로그램 접수가 곧 시작된다.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20일 일일 브리핑을 통해 캐나다응급상업렌트보조(Canada Emergency Commercial Rent Assistance, CECRA) 신청을 오는 25일부터 받는다고 발표했다.

 

CECRA는 소규모 사업자를 위한 프로그램이지만 정작 신청자는 이들에게 렌트를 주 임대주가 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렌트비를 제대로 낼 수 없는 소규모 사업자에게 렌트를 준 임대주가 4월부터 소급해서 6월까지 최소 75%의 임대료를 깎아 준 경우 상업용 임대주에게 상환면제(forgivable) 대출을 해 주는 것이다.

 

CECRA 임대주가 해당 임대 부동산에 대해 모기지를 갖고 있던 없던 대상이 된다. 상환면제 대출금은 3개월간의 임대소득의 50%까지 가능하다. 임차한 소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재정상 어려움을 겪고 있어야 한다.

 

 

임대주는 대출 신청을 위해 소기업 임차인과 최소 75%까지 렌트비를 감면해 준다는 합의를 해야 한다. 또 계약기간 내에 임차인을 퇴거시키지 않는다는 내용도 포함되야 한다. 

 

임차 소기업은 전체 렌트료가 한 달에 5만 달러 이하여야 하고, 연간 매출이 2000만 달러 미만이어야 한다. 그리고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매출이 최소 70% 감소했어야 한다.

 

트뤼도 총리는 "이 프로그램은 현재 코로나19의 위기상황에서 소기업들을 돕고 이들이 계속 직원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임대주와 함께 기회를 만들어가기 위해 마련된 정책"이라며, "함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소규모 사업자의 렌트료 부담을 덜어주며 동시에 부동산 소유주에게도 임대 수익을 보장하는 방법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CECRA 신청은 공기업인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 Canada Mortgage and Housing Corporation)의 웹사이트(https://www.cmhc-schl.gc.ca/)를 통해서 받는다.

 

신청서 양식이 현재도 확인 할 수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44 캐나다 코로나19 BC주 뚜렷한 안정세, 하지만... 밴쿠버중앙일.. 20.05.23.
5343 미국 "코로나 검진 무조건 받아야" vs "증상 없으면 안 받아도"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42 미국 세입자 퇴거-압류신청, 신종코로나로 2주 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41 미국 허리케인 준비, 홍수보험 가입 고려해야... COVID19로 갱신 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40 미국 플로리다 해군 항공기지 총격범, 알카에다와 접촉 밝혀져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9 미국 미 방역 전문가 "종합대책 없으면 가장 어두운 겨울 맞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8 미국 트럼프 대통령 "각급 학교 가을학기 반드시 문 열어야"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7 미국 연방 법원, 법무부의 마이클 플린 기소 취하에 제동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6 미국 오늘도 잠이 안오면 어떻게 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5.22.
5335 캐나다 19일부터 미용실은 영업재개, 많은 식당들 아직 투고만 밴쿠버중앙일.. 20.05.22.
5334 캐나다 전 세계 재외문화원에서 ‘코로나19 함께 극복’ 메시지 전파 밴쿠버중앙일.. 20.05.22.
5333 캐나다 한국정부, 특별여행주의보 5월 23일까지 연장 밴쿠버중앙일.. 20.05.22.
» 캐나다 상업용렌트보조 신청 25일부터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5.21.
5331 캐나다 캐나다인도 한국 적폐 언론과 생각이 다르다 밴쿠버중앙일.. 20.05.21.
5330 캐나다 재외 한국인 27개국 121명 코로나19 확진 밴쿠버중앙일.. 20.05.21.
5329 캐나다 포코 영아 유기 생모 신원확인 밴쿠버중앙일.. 20.05.20.
5328 캐나다 호건 수상, 인종혐오범죄 강력 경고 밴쿠버중앙일.. 20.05.20.
5327 캐나다 응급사업신용대출 소규모 자영업까지 확대 밴쿠버중앙일.. 20.05.20.
5326 미국 COVID19 대출 독점하는 대형 프랜차이즈사, 이래도 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
5325 미국 디즈니월드 7월 후반 재개장 예정... 기대감 속 우려도 file 코리아위클리.. 20.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