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d8S2E76r_8631f23d2c4efd02

 

BC주 주말 사이에 사망자 1명 추가

전국 일일 사망자 6명, 확진 283명

 

6월 들어 코로나19 대유행이 한풀 꺾이는 모습을 보였는데, 지난 주말 퀘벡주에서 거의 3달만에 사망자도 나오지 않는 좋은 징조를 보였다.

 

22일 전국 각 주정부의 코로나19 발표에서 새 사망자는 불과 6명이 나오며 전국 일일 사망자 수가 3월 30일 이후 첫 단자리수를 기록했다. 퀘벡주에서 새 사망자도 없어 역시 3월 29일 이후 첫 무사망자를 기록하는 날이 됐다.

 

지난 금요일부터 별도의 발표가 없이 주말 3일간 업데이트를 한꺼번에 한 BC주에서는 1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BC주는 지난주에는 1주일 동안 단 한 명의 사망자도 나오지 않았었다.

온타리오주에서 3명, 그리고 알버타주에서 1명의 사망자가 각각 나왔다.

 

 

일일 새 확진자수도 283명으로 나와 크게 감소하는 모습을 이어갔다.

 

이로써 전국의 확진자 누계는 10만 1636명이 됐고, 사망자는 8436명이 됐다.

 

BC주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입원환자는 총 14명이었으며, 이중 집중치료실(ICU) 환자는 6명이었다. 온타리오주는 265명 입원에 ICU 환자가 76명, 퀘벡주는 520명 입원에 ICU가 57명이었으며, 알버타주는 32명 입원에 6명이 ICU 환자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74 캐나다 트뤼도, 대학졸업생 대상 새 금전적 지원책 발표 밴쿠버중앙일.. 20.06.27.
5473 캐나다 프레이저밸리 보건소 관할 공립학교 교사 확진자로 밝혀져 표 밴쿠버중앙일.. 20.06.27.
5472 캐나다 [25일 코로나19 업데이트] 4일 연속 BC주 사망자 나와...총 5명 밴쿠버중앙일.. 20.06.27.
5471 캐나다 국적신고 공관방문접수 올해 말로 재연기 밴쿠버중앙일.. 20.06.26.
5470 캐나다 재외국민 비대면 국내 의료진 진료 길 열려 밴쿠버중앙일.. 20.06.26.
5469 캐나다 주택렌트비 연체는 아직도 퇴거 유예 대상 밴쿠버중앙일.. 20.06.26.
5468 캐나다 해외거주 가족이 재외동포여도 마스크 보낼 수 있다 밴쿠버중앙일.. 20.06.25.
5467 캐나다 6.25전쟁 70주년 행사 서울공항서 개최 밴쿠버중앙일.. 20.06.25.
5466 캐나다 주캐나다대사관 국방무관부 연구행정직원 모집 중 밴쿠버중앙일.. 20.06.25.
5465 캐나다 "자살한다는 여성 질질 끌고, 꼭 발로 머리 밟아야 했니?" 밴쿠버중앙일.. 20.06.24.
5464 캐나다 밴쿠버시 야외 수영장 7월부터 개장 밴쿠버중앙일.. 20.06.24.
» 캐나다 [22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 퀘벡주 사망자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아 밴쿠버중앙일.. 20.06.24.
5462 캐나다 全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한 특별여행주의보 재발령 밴쿠버중앙일.. 20.06.23.
5461 캐나다 BC 렌트보조금 8월말까지 연장 지원 밴쿠버중앙일.. 20.06.23.
5460 캐나다 캐나다도 한국식 코로나추적 앱 런칭 밴쿠버중앙일.. 20.06.23.
5459 캐나다 트뤼도 캐나다총리 “정부 지원금 부정 수급 용납 못해” file CN드림 20.06.22.
5458 캐나다 해외여행 못가니 국내 여행이라도 - 6월 첫 주 캐나다 국내 여행 예약 30% 증가 CN드림 20.06.22.
5457 캐나다 캐나다 앨버타주 비상사태 3개월 만인 지난 6월 15일부로 종료 file CN드림 20.06.22.
5456 캐나다 한국, 2020년 1분기 캐나다 직접투자 전년대비 134.6% 밴쿠버중앙일.. 20.06.20.
5455 캐나다 버나비 총격사건 목격자를 찾습니다. 밴쿠버중앙일.. 20.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