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k90HWRAM_4ed93d4825f5e8f4

 

 

지역사회 봉사활동 자원자들 대상

시간에 따라 1회성 1000~5000불

 

코로나19로 경제적인 어려움과 취업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등교육 재학생이나 졸업생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봉사를 전제로 경제적 지원을 하는 프로그램이 실시된다.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캐나다학생서비스보조금(Canada Student Service Grant, CSSG)를 25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트뤼도 총리는 "코로나19로 고등교육(포스트세컨더리)학생들이나 졸업생들이 이전에는 경험하지 못한 아주 독특한 도전상황에 처해져 있다"며, "직장도 줄고, 인턴이나 코업 등의 기회도 없어져 경제적인 활동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사라졌다"고 말했다.

 

 

CSSG는 대학생이나 최근 졸업한 학생들에게 지역사회에 자원봉사를 한다고 신청을 하면 봉사한 시간에 따라 1000달러에서 5000달러 사이에 보조금을 제공하는 것이다.

 

희망을 하는 학생들은 'I Want to Help(https://www.jobbank.gc.ca/volunteer)' 플랫폼에서 비영리 단체를 찾아 신청을 하고 일을 하면 된다.

 

연방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제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들이 자기 전공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일자리를 찾아 전공도 살리고 경력도 쌓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

 

현재 일자리는 2만개가 준비돼 있다. 이외에도 15세에서 30세 사이의 청년유소년을 위한 여름 일자리를 1만 개 이상 창출한 상태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88 미국 주정부 대학 장학금 신청 마감, 한 달 늘어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7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환자 폭발적 증가, 2차 셧다운 하나?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6 미국 이번엔 애틀랜타에서 흑인 총격 사망… 다시 시위 격화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5 미국 미 연방대법원, 성 소수자 직장 차별 금지 판결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4 미국 므누신 재무장관 "미국 경제 봉쇄 다시 없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3 미국 미군 역사상 최초 흑인 참모총장 탄생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2 미국 조지 플로이드 동생 "고통 느끼는 것 자체에 지쳤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7.02.
5481 캐나다 코퀴틀람서 미국 여성이 캐나다 소녀들 인종차별 모욕 밴쿠버중앙일.. 20.07.01.
5480 캐나다 캐나다 58%, 공공장소 마스크 필수 착용 찬성 밴쿠버중앙일.. 20.07.01.
5479 캐나다 캐나다 정부 워킹홀리데이 유효기간 90일 연장 밴쿠버중앙일.. 20.07.01.
5478 캐나다 재외동포 사증(F-4) 신청시 결핵검사 결과 의무 제출? 밴쿠버중앙일.. 20.06.30.
5477 캐나다 코로나 이후 한국문화 해외홍보 전략은…학술대회 열린다 밴쿠버중앙일.. 20.06.30.
5476 캐나다 포코 공원에서 음주 시범적 허용 밴쿠버중앙일.. 20.06.30.
5475 미국 [속보] 플로리다 신규환자 9585명... 전체 환자 13만명 넘어 file 코리아위클리.. 20.06.28.
» 캐나다 트뤼도, 대학졸업생 대상 새 금전적 지원책 발표 밴쿠버중앙일.. 20.06.27.
5473 캐나다 프레이저밸리 보건소 관할 공립학교 교사 확진자로 밝혀져 표 밴쿠버중앙일.. 20.06.27.
5472 캐나다 [25일 코로나19 업데이트] 4일 연속 BC주 사망자 나와...총 5명 밴쿠버중앙일.. 20.06.27.
5471 캐나다 국적신고 공관방문접수 올해 말로 재연기 밴쿠버중앙일.. 20.06.26.
5470 캐나다 재외국민 비대면 국내 의료진 진료 길 열려 밴쿠버중앙일.. 20.06.26.
5469 캐나다 주택렌트비 연체는 아직도 퇴거 유예 대상 밴쿠버중앙일.. 20.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