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fQyHmSJ1_7c560a3b95e1fc5

 

 

 

 

많은 종교행사 코로나 대유행과 시기 겹쳐

호건 주수상 “인도계 디왈리 축제 본받아야!”

 

 

19일 내려진 BC주 코로나19 관련 사회 봉쇄 행정명령에 따라 실내 종교집회가 향후 2주간 금지된 가운데 연말연시에 몰린 각종 종교 행사를 어떻게 치를지에 지금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는 최근 열린 인도계 종교 축제를 예로 들며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접촉을 십분 활용해 줄 것을 종교지도자에게 당부했다.

 

일일 신규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연일 신기록을 경신함에 따라 정부는 2주간 연장된 사회 봉쇄 명령에 종교집회까지 포함시켰다. 이에 따라 교회나 사찰에서의 정기 실내 집회가 허용되지 않는다. 정부는 그러나 세례식, 결혼식, 장례식 등 비정규 모임의 경우 참석자를 열 명 이내로 제한하는 조건으로 허용했다.

 

 

정부는 종교 집회의 전면적 금지라는 강수까지 두게 됨에 따라 종교 단체들이 이에 어떻게 반응할지 촉각을 세우고 있다. 존 호건(John Horgan) 주수상은 18일 여러 종교 지도자들과 만나 정부 조치를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2주간의 행정명령이 끝난 뒤에도 종교 지도자들이 솔선수범해 집회 참석자의 수를 제한하고 신자 간의 거리 두기를 실천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특히 연말연시로 몰려 있는 각종 종교 행사가 예년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될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의 새로운 진원지가 될 것으로 보고 우려를 드러냈다.

 

그는 “(시크교의) 걸프랍(Gurpurab)이 됐든, (유대교의) 챤누카(Chanukah)가 됐든 또는 (기독교의) 크리스마스가 됐든지 간에 올해는 종교 행사를 치르는 방법이 당연히 달라야 한다”면서 그 새로운 대안을 최근 치러진 인도계 디왈리 축제(‘디왈리/반디 크호르 디바:Diwali and Bandi Chhor Divas’)에서 찾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디왈리 축제는 힌두와 시크 교도의 공통된 종교 행사로 매년 10월 말에서 11월 초 5일 동안 펼쳐진다. 이 행사는 추수 때와 맞물린 까닭에 종교적 제식 외에도 음식을 나누고 음악과 향연으로 한 해의 노고를 치하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동아시아의 추석과 기독교의 성탄절이 합쳐진 개념으로 해당 신도들이 행사에 부여하는 의미를 짐작할 수 있다.

 

지난 14일부터 시작된 올해 행사에서 BC주 인도계 커뮤니티는 각종 프로그램을 온라인 중계로 대치함으로써 철저한 비대면 접촉에 의한 행사 진행을 준수했다. 그 사례로 축제 기간 중 계획됐던 탤런트 쇼를 사전에 촬영한 뒤 유튜브를 통해 공개해 시청자의 평가를 받도록 했으며 핵심 종교의식에는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시킨 채 나머지 신도들은 비디오 중계를 통해 참여토록 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캐나다 정부, 연말연시 종교 행사 비대면 진행 촉구 file 밴쿠버중앙일.. 20.11.21.
6012 캐나다 BC, 불필요한 여행자제...먼저 마스크 착용 의무화? file 밴쿠버중앙일.. 20.11.20.
6011 캐나다 BC주 코로나19, 갈 때까지 가보자는 것인지! file 밴쿠버중앙일.. 20.11.20.
6010 캐나다 연방, 불체자 신분회복 유예 연말까지 허용 file 밴쿠버중앙일.. 20.11.20.
6009 캐나다 정부, ‘내년 말까지 코로나 백신 다 맞을 수 있을 터’ file 밴쿠버중앙일.. 20.11.19.
6008 캐나다 중국계 여성 스탠리 파크서 시체로 발견 file 밴쿠버중앙일.. 20.11.19.
6007 캐나다 메트로밴 일원 대형 마켓 코로나에 무더기로 노출 file 밴쿠버중앙일.. 20.11.19.
6006 미국 조지아 재검표, 결국 세금만 낭비한 셈 file AtlantaK 20.11.18.
6005 캐나다 Legault 주총리, COVID-19 확산 줄이기 위해 임시휴교 고려 file Hancatimes 20.11.18.
6004 캐나다 Quebec 확산이 계속 되는 한, 레스토랑 재개 “계획 없음” file Hancatimes 20.11.18.
6003 캐나다 Quebec, 경제 활성화위해 18억 달러 투입 file Hancatimes 20.11.18.
6002 캐나다 Quebec 교육부 장관, COVID-19로 인한 3가지 변화 지시 file Hancatimes 20.11.18.
6001 캐나다 Quebec 공공장소에서 야외 모임을 위해 알아야 할 사항들 file Hancatimes 20.11.18.
6000 캐나다 Plante 몬트리올 시장, 다가오는 2021년 몬트리올 선거 준비 file Hancatimes 20.11.18.
5999 캐나다 Quebec, 11월 23일까지 COVID-19 제재 계속 유지 file Hancatimes 20.11.18.
5998 캐나다 Joe Biden 정부가 캐나다에 미칠 4가지 키워드 file Hancatimes 20.11.18.
5997 캐나다 아보츠포드 임산부 분만 후 코로나 감염으로 중태 file 밴쿠버중앙일.. 20.11.18.
5996 캐나다 버나비 병원 화재로 응급실 폐쇄 file 밴쿠버중앙일.. 20.11.18.
5995 캐나다 BC주정부 코로나19 명령위반 강력처벌 경고 file 밴쿠버중앙일.. 20.11.18.
5994 미국 [단독] 미국 연방법원, ‘안전불감증’ 한국기업 중징계 file AtlantaK 20.11.17.